[행사]백병원 이벤트

에드몽웰즈 2016. 4. 11. 11:34

파킨슨병 치료, 최고 석학 뭉쳤다
-인제대 백병원, 파킨슨병 심포지엄 개최
-파킨슨병 유전요인, 국내·외 연자 발표
-파킨슨병 유전학적 원인과 치료법 최신지견 교류



신경과 진료 교수들이 파킨슨병 정복을 위해 또 한 번 뭉쳤다. 인제대학교 백병원 주최로 매년 1회 개최하는 '백중앙의료원 파킨슨병 디너 심포지엄'이 4월 7일 서울그랜드호텔에서 열렸다. 심포지엄에는 일산백병원 박희경 교수, 서울백병원 김지영 교수, 부산백병원 김상진 교수, 해운대백병원 박진세 교수 등 백병원 파킨슨병 전문의와 국내 파킨슨병 치료 전문의, 전공의 등 관련 의료진 70명이 참석했다.

 

올해로 6회째 진행된 이번 모임은 상계백병원 신경과 백종삼 교수가 주최하고 있으며, 7일에 열린 심포지엄에도 한국 최고의 파킨슨병 명의가 초청돼 그간의 연구성과와 최신 치료법, 치료 사례들이 발표됐다.

 

1부에서는 다발성 계통 위축에 대한 새로운 유발병리 관점(Multiple System Atrophy – New perspectives based on etiopathogenesis)에 대해 연세의료원 이필휴 교수의 발표와 함께 삼성서울병원 조진환 교수의 운동실조에 대한 병태생리(Etiopathogensis of Ataxia)에 대한 연구 발표가 있었다.

 

2부에서는 세계적으로 유전분야의 석학이신 독일 뤼벡대학의 클리스틴 클라인 교수를 초청해 근긴장증의 유전경향(Genetics of Dystonia)에 대한 최신 지식을 공유했다.

 

3부에서는 서울아산병원 정선주 교수의 파킨슨병에서의 유전적 요인(Genetic aspects in Parkinson’s disease)에 대한 발표와 함께 마지막으로 앞으로 파킨슨병에서의 유전자적 교훈(Lessons from Mendelian genes to Parkinson’s disease)에 대해 한림대 평촌성심병원 김윤중 교수의 발표가 있었다.

 

1, 2 ,3부 좌장은 한국 파킨슨병 치료의 최고 석학이자 역대 파킨슨병 및 이상운동질환 학회장을 역임하신 손영호 교수(연세대 신촌세브란스병원), 이명식 교수(연세대 강남세브란스), 전범석 교수(서울대학교병원)가 맡았다. 
 
백종삼 교수는 "전국에 있는 5개 백병원 파킨슨병 진료 교수님들과 전국 일선에서 파킨슨병과 이상운동질환에 대해 치료하고 있는 교수님들이 함께 모여 각자 공부하고 있는 내용을 공유할 수 있는 자리를 매년 마련하고 있다"며 "특히 올해 모임은 유전학적 원인과 치료에 대해 최신지견을 국내외 석학들과 교환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라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대한파킨슨병 및 이상운동질환학회(KMDS)가 후원했다.


글: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행사]백병원 이벤트

에드몽웰즈 2016. 2. 18. 16:39

서울백병원, 제15회 Q·I경진대회 개최
-대상 ‘투약오류 개선’ 인공신장실·내과·약제부, 최우수상 ‘안전 예방활동 환자’ 내시경실 수상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원장 최석구)이 2월 17일 병원 대강당에서 제15회 Q·I경진대회를 개최했다.

 

Q·I경진대회(Quality Improvement)는 부서별로 1년간 의료의 질을 높이기 위해 활동한 내용을 발표하는 자리로 예선 16개 팀이 경합을 벌여 최종 8개 팀의 아이디어가 발표됐다.

 

대상에는 인공신장실·내과·약제부가 공동발표한 '투약오류 개선활동'이, 최우수상에는 '검사 프로세스에 따른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을 발표한 내시경실이 수상했다.

 

대상을 받은 인공신장실·내과·약제부는 투석환자를 대상으로 환자 면담 후 처방등록, 처방 약 설명 강화, 인공신장실 전용 수납실 설치 등 투석 후 바로 약 수령이 가능하게 시스템을 변경한 결과 투약오류율이 1.95%에서 0.55%로 감소했다. 많은 종류의 약제를 투약하는 투석환자를 대상으로 투약 오류율을 줄여 환자안전 활동으로 높이 평가됐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내시경실은 환자들이 검사 전 안전 동영상을 시청하도록 하는 한편, 대기실, 회복실, 탈의실에 안전 설명문 및 포스터를 제작해 배포한 결과 환자 만족도가 46%에서 62%로 증가해 안전 예방활동으로 평가됐다.

 

우수상은 외과·11층 병동이 발표한 '충수염 수술환자 표준진료지침'과 원무부·감염관리실· 병리과·진단검사의학과의 '의료폐기물의 효율적인 관리를 통한 안전한 병원만들기'가 받았다.
 
이날 행사에는 100여 명의 교직원이 참석했으며, 최석구 원장, 홍성우 부원장, 정재면 기획실장, 류수형 QI실장, 황태연 책임부서장, 이경조 간호부장 등 8명이 심사를 맡았다.

 

최석구 원장은 "진료 현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크고 작은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활동이 중요하다"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우리 모두 적극적으로 참여해 안전한 병원, 신뢰받는 병원을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글: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비밀댓글입니다

 
 
 

[행사]백병원 이벤트

에드몽웰즈 2015. 12. 31. 11:53

일산백병원∙고양오리온스 농구선수, 크리스마스 산타 변신
-과자 선물세트 100박스∙수면 양말 650개, 소아 환자 선물전달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간호사와 고양오리온스 농구단 선수가 12월 24일 크리스마스이브를 맞아 산타로 깜짝 변신했다. 고양오리온스 농구단 소속 장재석, 정재홍 선수가 간호사와 함께 소아과 병동과 외래를 방문해 성탄축하 인사를 전했다.

 

일산백병원 간호사협의회는 수면 양말 650개를, 농구단 측에서는 과자 선물세트 100박스와 티셔츠를 준비해 아이들과 보호자에게 선물을 전달하고 기념촬영 시간을 가졌다.

 

백남순 간호부장은 "즐겁고 신나는 분위기인 크리스마스에 병상에 있는 아이들을 위해 작은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낯익은 얼굴의 간호사들이 주사나 약을 주는 이미지에서 벗어나 산타복장을 하고 선물을 전달하는 모습에서 좀 더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시간이 된 거 같다"고 말했다.

 

장재석 선수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을 때, 옆 환자가 수술비가 부족해 수술을 못 받고 있는 상황을 보고 안쓰럽고 마음이 아팠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환자들을 찾아가 위로하고 내가 도울 방법을 찾아 돕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일산백병원과 고양오리온스 농구단은 2014년 10월 협약을 맺고 난치병 환자와 소외계층 돕기 운동을 함께 펼치고 있다. 난치병 환자들의 수술비 마련을 위해 올 3월 고양오리온스 농구단 선수들과 관람객 후원금 모금을 통해 1천만 원을 기부했으며, 장재석 선수는 1천만 원을 병원 측에 전달한 바 있다.

글,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