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20. 11. 27. 09:50

[연구] “소아비만, ‘간(肝)’도 망친다”
-한국 소아청소년 ‘15년 새 비알코올성지방간 44% 증가’ 비만과 증가세 비슷
-간에서만 대사하는 ‘과당’, 알코올과 비슷하게 간에 독성유발 
-해운대백병원 박승하 교수, “비만 줄이지 않으면 비알콜성지방간 줄지 않아, 과당 섭취 줄이고 식단 관리해야” 

 


한국의 소아청소년 비알콜성지방간 유병률이 15년 사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비만도 비슷한 증가세를 보여, 소아비만이 간 질환 발병위험을 증가시키는 원인으로 해석된다.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소화기내과 박승하 교수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0세부터 19세 소아·청소년 4,448명의 비알콜성지방간 유병률 분석한 결과 15년 사이 44% 증가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소아청소년의 비알콜성지방간 유병률 변화를 보기위해 2001~2005년 2,383명과 2015~2017년 2,065명의 데이터를 비교분석했다.

연구결과 비알코올성지방간 유병률은 2001~2005년 7.8%에서 2015~2017년 11.2%로 44%가량 증가했다.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증가폭이 컸다. 남학생은 10.6%에서 14.7%로 38.6% 증가했고, 여학생은 4.6%에서 7.4%로 60.8%로 비알콜성지방간 유병률이 증가했다.

같은 기간 비만도 7.3%에서 10.6%로 45.2% 증가해, 비알코올성지방간 유병률과 비슷한 증가세를 보였다. 복부 비만도 10.0%에서 12.8%로 증가했다. 

반면, B형 간염 유병률은 2001~2005년 1.4%에서 2015~2017년 0.3%로 크게 감소했다. C형 간염 유병률은 2015~2017년 0.1%로 나타났다.

 


연구팀이 이번에 사용한 비알코올성지방간 기준은 ALT(알라닌 아미노 분해효소) 수치로, 간세포 손상을 받으면 농도 수치가 올라간다. 현재 한국에서는 ALT 수치가 남학생은 33(IU/L) 이상, 여학생은 25 이상일 때 비알코올성지방간으로 본다. 최근 북미 소화기학회에서 발표한 기준은 남학생 26 이상, 여학생 22 이상일 때 비알콜성지방간을 의심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또 북미 소화기학회는 ALT 수치가 비알코올성지방간을 선별하는 최선의 검사이며, 소아청소년 성별에 따라 기준을 달리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미국 기준과 한국 기준을 모두 적용했을 때 증가폭이 모두 비슷하게 나왔다고 밝혔다.

 

박승하 교수는 “소아비만이 줄지 않는 이상 비알콜성지방간 유병률도 지속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소아청소년기 비알코올성지방간은 심혈관 질환과 당뇨병뿐만 아니라 간경변증, 지방간염 등 간 관련 사망률도 증가시킬 수 있어 어릴 때부터 관리가 필요하다”도 강조했다. 

또 박승하 교수는 “음료수나 패스트푸드 등 서구화된 음식, 그중에서도 과당이 지방간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다”며 “과당은 간에서만 대사해 알코올과 같이 간에 악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특히 소아청소년시기에는 과당섭취 줄이고 식단과 운동, 체중관리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SCI 국제학술지, 영국 국제소아건강학회지(Paediatrics and International Child Health) 최근호에 발표됐다. 

글,사진,그래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20. 11. 18. 09:24

[연구] 공황장애 환자, 공황발작 전 74% ‘스트레스’ 발생
-공황장애 증상, 순환기장애 > 호흡기증상 > 어지럼 > 자율신경증상 순
-남성 22.6% 발작 전 ‘알코올 섭취’, 불안해소·자가치료 목적
-공황장애 유발, ‘스트레스·피로·수면부족·음주증가’ 복합적 작용

 

[사진] 한 남성이 공황장애 증상으로 괴로워하고 있다



공황장애 환자 10명 중 7명 이상 공황 발전 전 스트레스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스트레스 원인 중 업무상 과로가 17.6% 많았다. 신체질환 발생(9.7%), 가족과 연관된 걱정(9.6%), 경제적 문제(8.7%), 대인관계(8.6%), 배우자나 이성 파트너와의 갈등(8.0%), 학업(5.3%), 가족이나 지인과의 사별(3.1%)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12개 대학병원에서 2007년 9월부터 2017년 8월까지 정신건강의학과 외래를 방문한 20세 이상 공황장애 환자 814명 환자를 분석한 결과다. 

참여한 병원은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해운대백병원, 서울성모병원, 성빈센트병원, 의정부성모병원, 경북대병원, 강북삼성병원, 삼성서울병원, 순천향대서울병원, 세브란스병원, 전북대학교병원, 분당차병원 등 총 12개 기관이다. 

연구팀은 공황장애 환자들의 주로 호소하는 증상도 조사했다. 전체 환자 중 63.9%에서 빈맥이나 흉통 등 ‘순환기 장애’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호흡기 증상(55.4%), 어지럼(28.7%), 자율신경 증상(14.9%), 사지 증상(14.3%), 소화기 증상(12.7%) 순의 빈도를 보였다.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은 순환기-호흡기(30.0%), 순환기-어지럼(13.6%), 어지럼-호흡기(9.2%) 순이었다.

 



이번 연구의 특징 중 하나는 남성 환자의 22.6%에서 공황 발작 전 과음이 잦은 현상이 나타났다. 여성에서는 4.9%로 남성보다 현저히 적었다. 연구팀은 “남성 환자들이 공황발작 직전에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술을 마시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또 다른 원인으로는 공황 민감성의 감소나 자가 치료의 한 방법으로 술을 마시는 것으로 예상된다”며 “하지만 알코올 섭취는 질식, 과호흡 등 발작 시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삼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공황장애 환자의 또 다른 특징 중 하나는 수면. 전체 대상자 중 210명(25.6%)에서 첫 공황발작 경험 직전 수면 시간 부족, 불면 등의 수면 변화를 보였다.

연구팀은 “스트레스 중 업무상 과로 빈도가 높은 이유는 심리적 스트레스 외에도 피로 및 수면의 부족, 음주의 증가 등의 다른 유발 요인들과 연관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대상 중 418명(51.3%)이 여성, 평균 나이는 42.2세로 나타났다. 대상자 중 519명(63.7%)이 기혼이었으며 230명(28.2%)가 미혼이었다. 직장인이 455명(55.8%)로 가장 많았고 주부(25.0%), 학생(9.2%), 무직(8.7%) 순이었다. 대상자 중 98명이 다른 정신과적 질환을 동반하고 있었다. 우울증을 가진 환자가 54명(6.6%)으로 가장 많았고 다른 불안 장애는 14명(1.7%), 알코올 사용장애는 8명(0.9%)이었으며, 이외에 신체증상장애, 식사장애,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 강박장애, 사지불안증후군 등이 관찰됐다.

공황장애는 2010년에 5만 명에서 2017년에는 14만 4천 명으로 급격하게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불안장애의 일종으로 특정 조건이 발생하면 발작 현상을 보인다. 일반 인구의 약 13%가 1년에 한 번 이상의 공황발작을 경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는 대한신경정신의학회지 JKNA(Journal of Korean Neuropsychiatric Association) 최근호에 게재됐다. 

글,사진,그래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20. 11. 2. 10:22

[연구] 무월경 여성, 비타민D 결핍 주의! ‘다낭성난소증후군’ 발병 위험 증가
- 무월경 원인 ‘다낭성 난소 증후군 · 난소 기능 부전’ 작용
- “다낭성 난소 증후군 여성, 체중감량·월경주기 교정·비타민D 결핍 체크 필요”

 

해운대백병원 정신건강의학 김경미 교수(왼쪽), 산부인과 전균호 교수


이차성 무월경이 있는 여성을 조사한 결과, 비타민D 결핍 시 ‘다낭성 난소 증후군’ 발병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차성 무월경은 정상적으로 월경을 하던 여성이 6개월 이상 월경이 없는 상태를 말한다.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경미 교수와 산부인과 전균호 교수가 이차성 무월경을 진단받은 63명의 여성을 분석한 결과 비타민D 결핍 그룹에서 ‘다낭성 난소 증후군’ 발병 위험이 최대 7.5배 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 무월경 원인으로는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 63.5%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원인불명 만성무배란 22.2%, 원발성 난소 기능 부전이 14.2%가 무월경 원인으로 작용했다. 

전체 무월경 환자 중 비타민D(20ng/mL 미만) 결핍 여성은 42.9%(27명), 비타민D 수치가 정상인 여성은  57.1%(36명)로 나타났다. 

혈중 비타민D 수치는 난소기능 지표로 사용되는 항 뮬러리안 호르몬 수치(AMH, anti-mullerian hormone)와 난소내 동난포의 수(AFC, antral follicle count)와 유의미한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비타민D 결핍 여성은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나 난소 기능 부전 등의 비정상적 난소 기능을 보이는 질환과 관련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무월경 여성의 평균 연령은 26세, BMI는 22.75kg/m² 이다. 

김경미 교수는 “이번 연구는 한국 여성의 혈중 비타민D 수치와 난소 기능 관계를 분석한 첫 번째 연구”라며 “비타민D와 난소 기능에는 유의미한 영향은 없었지만, 다른 나라 연구에서는 비타민D가 부족하면 난소기능과 조기폐경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연구결과들이 있어 더 많은 인구와 연령에 맞는 대조군을 대상으로 한 추가적인 조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전균호 교수는 “이번 조사에서 혈중 비타민D 수치가 낮으면 다낭성 난소 증후군 발병 위험이 증가하는 현상은 뚜렷했다”며 “다낭성 난소 증후군 여성은 체중 감량과 월경주기를 교정하는 노력과 함께 비타민D가 부족한지 체크해보고 결과에 따라 보충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산부인과 학회지(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 최근호에 게재됐다. 

 

글,그래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