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20. 11. 27. 09:50

[연구] “소아비만, ‘간(肝)’도 망친다”
-한국 소아청소년 ‘15년 새 비알코올성지방간 44% 증가’ 비만과 증가세 비슷
-간에서만 대사하는 ‘과당’, 알코올과 비슷하게 간에 독성유발 
-해운대백병원 박승하 교수, “비만 줄이지 않으면 비알콜성지방간 줄지 않아, 과당 섭취 줄이고 식단 관리해야” 

 


한국의 소아청소년 비알콜성지방간 유병률이 15년 사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비만도 비슷한 증가세를 보여, 소아비만이 간 질환 발병위험을 증가시키는 원인으로 해석된다.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소화기내과 박승하 교수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0세부터 19세 소아·청소년 4,448명의 비알콜성지방간 유병률 분석한 결과 15년 사이 44% 증가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소아청소년의 비알콜성지방간 유병률 변화를 보기위해 2001~2005년 2,383명과 2015~2017년 2,065명의 데이터를 비교분석했다.

연구결과 비알코올성지방간 유병률은 2001~2005년 7.8%에서 2015~2017년 11.2%로 44%가량 증가했다.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증가폭이 컸다. 남학생은 10.6%에서 14.7%로 38.6% 증가했고, 여학생은 4.6%에서 7.4%로 60.8%로 비알콜성지방간 유병률이 증가했다.

같은 기간 비만도 7.3%에서 10.6%로 45.2% 증가해, 비알코올성지방간 유병률과 비슷한 증가세를 보였다. 복부 비만도 10.0%에서 12.8%로 증가했다. 

반면, B형 간염 유병률은 2001~2005년 1.4%에서 2015~2017년 0.3%로 크게 감소했다. C형 간염 유병률은 2015~2017년 0.1%로 나타났다.

 


연구팀이 이번에 사용한 비알코올성지방간 기준은 ALT(알라닌 아미노 분해효소) 수치로, 간세포 손상을 받으면 농도 수치가 올라간다. 현재 한국에서는 ALT 수치가 남학생은 33(IU/L) 이상, 여학생은 25 이상일 때 비알코올성지방간으로 본다. 최근 북미 소화기학회에서 발표한 기준은 남학생 26 이상, 여학생 22 이상일 때 비알콜성지방간을 의심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또 북미 소화기학회는 ALT 수치가 비알코올성지방간을 선별하는 최선의 검사이며, 소아청소년 성별에 따라 기준을 달리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미국 기준과 한국 기준을 모두 적용했을 때 증가폭이 모두 비슷하게 나왔다고 밝혔다.

 

박승하 교수는 “소아비만이 줄지 않는 이상 비알콜성지방간 유병률도 지속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소아청소년기 비알코올성지방간은 심혈관 질환과 당뇨병뿐만 아니라 간경변증, 지방간염 등 간 관련 사망률도 증가시킬 수 있어 어릴 때부터 관리가 필요하다”도 강조했다. 

또 박승하 교수는 “음료수나 패스트푸드 등 서구화된 음식, 그중에서도 과당이 지방간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다”며 “과당은 간에서만 대사해 알코올과 같이 간에 악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특히 소아청소년시기에는 과당섭취 줄이고 식단과 운동, 체중관리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SCI 국제학술지, 영국 국제소아건강학회지(Paediatrics and International Child Health) 최근호에 발표됐다. 

글,사진,그래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20. 9. 15. 09:46

[연구] 한국 청소년, 100명 중 8명 ‘난청’
-청소년 1,845명 분석, 일측성(한쪽 귀) 난청 유병률 8.6% · 일측성 고주파 난청 32.7% 
-“이어폰 사용·볼륨 높여 듣는 습관 줄여야!”
-청소년 ‘청력 검진 프로그램’ 재설계 필요

 

 

한국 청소년 ‘청력’에 비상이 걸렸다. 청소년 100명 중 8명 이상에서 청력이 저하된 상태인 ‘난청’을 보였다. 스마트폰 또는 이어폰으로 음악을 크게 듣는 청소년이 늘어남에 따라 나타나는 현상으로 보인다.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과 고대 구로병원이 2010년부터 2012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2세부터 19세 청소년 1,845명에서 청력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체 학생 중 8.56%에서 한쪽 귀에 난청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학생 중 1.03%에서 양쪽 귀에 난청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행스러운 점은 그 난청의 정도가 심하지는 않았고, 대부분 학생에서 작은 소리를 못 듣는 경미한 난청(16~40dB)으로 조사됐다. 

전체 주파수가 아닌 고주파에서만 난청을 보이는 학생은 이보다 많았다. 전체 학생 중 32.74%에서 일측의(한쪽 귀) 고주파 난청을 보였다. 5.53%에서 양쪽 귀 모두 고주파 난청을 보였다. 연구팀은 고주파 난청의 유병률은 0.5k, 1kHz 청력은 정상이며, 3k, 4k, 6kHz 청력이 15dB 이상인 경우로 정의했다. 

여성 청소년이 남성보다 ‘고주파 난청’ 위험도가 1.43배 높았다. 가정의 수입이 높을 때가 낮을 때보다 '고주파 난청' 위험도가 1.24배 높았다. 이는 이어폰이나 스마트폰 사용이 많거나, 큰 소리 노출 시 귀마개 사용이 낮은 것과 관련 있을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실제 여러 연구를 통해 소아 및 청소년의 난청이 언어 발달과 학업 성취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 입증됐다. 청소년기에 고주파 난청을 초기에 인지해 난청의 악화를 막는 것이 중요하다.

 

연구팀은 “청소년들의 스마트폰이나 이어폰 사용이 늘고 있고, 볼륨을 높여 듣는 습관이 고주파 난청을 일으키는 원인일 수 있다”며 "지속해서 큰 소리에 노출될 경우 점차 전체 주파수에 걸쳐 난청을 유발하므로 이어폰 사용을 줄이고 크게 듣는 습관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 모든 학령기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매년 학교에서 청력 검진이 시행되고 있지만 1kHz 주파수, 40dB 크기의 소리를 주고 난청 유무를 판단하는 간략한 검사로 시행되고 있어 경미한 난청이나 고주파 난청이 간과될 수 있다”며 “앞으로 고주파를 포함한 여러 주파수에서의 정밀한 청력 검진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나아가 정부와 학교 차원에서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난청 예방 교육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SCI급 국제학술지 '소아이비인후과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Pediatric Otorhinolaryng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글,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20. 6. 2. 09:42

[연구] 50대 이상, 10명 중 3.5명 ‘무릎관절염’ 앓아
-무릎 관절염 유병률, 여성 44.3% · 남성 24.4%
-여성 · 비만일 때 무릎 관절염 발병위험 두 배 증가
-일산백병원 김동준·홍재원 교수팀, 무릎 관절염 유병률 분석

 

한국 50대 이상 10명 중 3.5명이 무릎 관절염을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내과 김동준·홍재원 교수팀이 2010~2013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50대 이상 성인 12,287명을 분석한 결과, 전체 무릎 관절염 유병률은 35.1%(여성 44.3%, 남성 24.4%)로 조사됐다. 80세 이상 여성이 78.7%로 가장 높은 유병률을 보였다.

 

연구팀은 켈그렌-로렌스 분류법(Kellgren-Lawrence Grade, KL Grade)을 사용해 무릎 관절염의 유병률을 분석했다. 이 분류법은 엑스레이 검사에서 관절 상태에 따라 0~4단계(Grade)로 관절염을 분류하는 기준이다. ▲0단계는 정상 ▲1단계, 경증 퇴행성 변화 ▲2단계, 경증의 관절염 ▲3단계, 중등도의 관절염 ▲4단계는 심한 관절염으로 분류된다.

 

무릎관절염 유병률(KL 2 Grade 이상)은 농촌 지역 거주자(38.2%)가 도시지역(34%)보다 높았다. 직업으로 분류한 결과 농·어민이 유병률(40.4%)이 가장 높았으며, 관리자나 전문업종에 종사하는 직군이 31.4%로 가장 낮았다. 비만(BMI 25kg/m² 이상)일 때 44.6%로 비만하지 않은 경우(30%)보다 14% 포인트 유병률이 높았다. 학력과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무릎 관절염 유병률은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여성이 남성보다 무릎 관절염에 걸릴 위험은 2.1배 높았다. 50대보다 80세가 넘어가면 8.8배, 비만일 때 2.1배 무릎 관절염에 걸릴 위험도가 증가했다.

심한 무릎 관절염을 보인 환자(KL 4 Grade)는 6.2%로 나타났다. 여성이 9.7%로 남성(2.1%)보다 5배가량 많았다. 80대 이상 여성이 심한 무릎 관절염 유병율이 34%로 가장 높았다. 50대와 비교했을 때, 80세 이상은 심한 무릎 관절염의 비율이 21배나 증가했다.

 

김동준 교수는 “연령과 성별, 거주 지역, 교육 수준, 비만 등이 무릎 관절염 유병률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무릎 관절염 유병률에 있어서 사회 경제적인 불평등을 감소시키기 위해서 사회 경제적으로 취약한 계층을 위한 중재 및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홍재원 교수는 “정상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체중이 부하 되는 무릎 관절에 발생하는 퇴행성 관절염 예방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SCI 저널인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게재됐다.

글, 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왼쪽부터)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김동준, 홍재원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