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20. 9. 25. 09:44

[연구] 수은 노출 많은 청소년, 이상지질혈증 최대 4배 이상 유병률 증가  
-수은 노출 많을수록 콜레스테롤혈증 2배 · 고LDL 콜레스테롤혈증 4배가량 유병률 높아
-“치과용 아말감, 수은 건전지 등 취급 주의 · 몸집 큰 생선 과도한 섭취 줄여야!”
-상계백병원 박미정 교수팀, 10대 청소년 1,890명 혈중 수은 농도 · 콜레스테롤 분석

 



혈중 수은 농도가 높은 청소년일수록 이상지질혈증 유병률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상지질혈증은 ▲콜레스테롤 200mg/dL 이상 ▲중성지방 130mg/dL 이상 ▲LDL 콜레스테롤 130mg/dL 이상 ▲HDL 콜레스테롤 40mg/dL 이하로, 넷 중 하나 이상 해당하는 경우 이상지질혈증으로 분류한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박미정·김신혜 교수팀의 연구결과, 혈중 수은 농도가 높아질수록 남자 청소년에서 고콜레스테롤혈증과 고LDL 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는 2010~2013년,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가한 10~19세 청소년 1,890명(남 963명, 여 927명) 데이터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혈중 수은 농도에 따라 사분위수로 나눠 이상지질혈증 유병률을 분석했다. 가장 높은 수은 농도 그룹(4사분위, 상위 25%)에서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이 6.9%로, 가장 낮은 그룹(1사분위, 하위 25%) 3.8%보다 2배가량 유병률이 높았다. 나쁜 콜레스테롤로 알려진 고LDL-콜레스테롤 유병률도 수은 농도가 가장 높은 그룹에서 8.2%로 가장 낮은 그룹(1.9%)보다 4배 이상 높았다. 

콜레스테롤 수치도 수은 농도에 따라 증가했다. 수은 농도 상위 25% 그룹에서 콜레스테롤 수치가 160.8mg/dL(데시리터 퍼 밀리그램)로 하위 25% 그룹(콜레스테롤 153.7mg/dL)보다 7.1mg/dL 더 높았다. LDL-콜레스테롤도 수은 농도 상위 25% 그룹이 92.9 mg/dL로 하위 25%(86.6 mg/dL)보다 6.3 mg/dL 높았다. 

여자 청소년에서는 유의미한 결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은 수은 농도에 따른 이상지질혈증 위험도도 평가했다. 혈중 수은 농도가 가장 높은 그룹이 가장 낮은 그룹보다 고콜레스테롤혈증 위험도가 3.7배 더 높았다. 

이번 연구에서 한국 청소년의 평균 혈액 수은 농도는 1.89μg/L(리터 퍼 마이크로그램)로 나타났다. 남자 청소년은 1.96μg/L로 여자 청소년(1.83μg/L)보다 높았다. 

김신혜 교수는 “수은이 지질 대사 조절 유전자 발현을 방해하고, 동맥경화나 심혈관질환으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하는 항산화효소에 악영향을 미쳐 이상지질혈증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며 “여성 청소년에서 영향이 덜했던 이유는 여성호르몬이 수은 독성을 완화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박미정 교수는 “수은이 몸에 축적되면 내분비 기관에 악영향을 줘 당뇨병과 이상지질혈증, 고혈압 및 비만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며 “치과용 아말감, 수은건전지, 수은체온계, 형광등 등을 통해 수은 노출될 수 있어 취급에 주의하고, 특히 상어, 참치, 황새치와 같이 몸집이 큰 생선류에 수은이 농축돼 있어 소아청소년들은 과도한 섭취를 피하는 것이 수은 노출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SCI급 국제학술지 '토털환경과학'(Science of the Total Environment, Impact Factor 5.589) 최근호에 실렸다. 

글,그래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16. 2. 26. 15:17

아침 결식 학생, 이상지질혈증 위험 5.8배 증가
-한국 청소년, 10명 중 2명 이상지질혈증
-'아침 먹고', '비만 줄이고' 노력 필요

 

아침밥을 먹지 않는 학생이 먹는 학생보다 이상지질혈증 위험도가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박미정·김신혜 교수팀이 1998년과 2010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0~18세 2,094명의 비만 유병률과 혈액 지질 농도를 분석한 결과다.

 

아침을 결식한 남아의 경우 고LDL-콜레스테롤혈증 위험도가 5.8배 증가했으며, 여아의 경우 고중성지방혈증 위험도가 2.3배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행히 아침 결식률은 남아에서는 1998년 37%에서 2010년 17.8%로, 여아에서 1998년 42.1%에서 19.8%로 크게 감소한 결과를 보였다.

 

아침을 결식한 학생은 학교 매점에서 빵과 과자, 음료 등 간식 섭취를 하거나 점심때 폭식하게 될 가능성 커져 결국 포화지방 섭취가 증가하게 된다. 또 아침결식에 의한 인슐린저항성은 소장에서의 지방흡수를 증가시키고 혈액으로부터 중성지방이 제거되는 것을 방해하는 등 여러 기전으로 이상지질혈증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한편, 운동은 남아에서 저HDL-콜레스테롤혈증의 위험도를 0.4배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었다. 운동을 주 3회 이상 실천하는 비율은 남아의 경우 21.6%에서 36.1%로 여아의 경우 6.3%에서 16.5%로 증가했다.

 

비만은 이상지질혈증의 위험도를 남아에서 6.5배, 여아에서는 8.3배 증가시키는 것으로 조사됐다. 비만 유병률은 1998년 남아의 경우 3.9%에서 2010년 7.2%, 여아에서는 5.2%에서 7.5%로 각각 증가했다. 2010년 한국 청소년의 이상지질혈증 유병률 18.3~19.8%로 10명 중 2명에서 발견됐다. 1998년과는 큰 차이가 없었다.

 

박미정 교수는 “1998~2010년 사이에 남아의 비만율이 증가했음에도 이상지질혈증 유병률이 큰 차이가 없는 것은 아침 결식률이 크게 감소하고, 운동 실천율이 증가한 효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신혜 교수는 “살을 빼기 위해 아침을 거르는 것은 이상지질혈증을 오히려 악화시킬 우려가 있으므로 적절한 하루 칼로리 섭취량을 세끼에 나누어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미정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소아청소년 비만 인구가 급증함에 따라 이상지질혈증에 대한 우려가 증가하고 있으나, 한국 청소년들의 다년간의 지질 농도 추이에 대한 대규모 연구는 거의 없었다”며 “가족력이 있거나 비만이 있는 경우, 이상지질혈증에 관해 관심을 갖고, 적절한 검사 후 규칙적인 운동 및 식사를 통해 적극적으로 비만도를 줄이고 지질농도가 개선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소아과학회지(Korean Journal of Pediatrics) 2016년 2월호에 게재됐다.
 
글: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