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뷰]백병원 인터뷰

에드몽웰즈 2014. 4. 10. 14:59

<명의를 만나다>

따뜻한 가슴과 냉철한 머리 ‘위암수술의 명의’
부산백병원 외과 오상훈 교수

-위암 3명 중 1명에서 발생 “식생활 개선” 중요
-위암 1기, 94% 완치가능 “내시경을 통한 조기발견” 강조
-수술 실력도 중요하지만 위암환자에게 극복의지 심어줘야 “명의”

 


우리나라는 인구 10만명당 41.4명에서 위암이 발생하는 나라로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평균 수명이 늘면서 위암에 걸릴 수 있는 확률 또한 높아졌다.

 

2010년 통계청이 발표한 우리나라의 평균수명은 81세(남자 77세, 여자는 84세)로 평균수명까지 생존 시 남성은 5명 중 2명(37.6%), 여성은 3명 중 1명(33.3%)에서 위암이 발생한다. 한국인에서 갑상선 암 다음으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역설적이게도 위암이 많이 발생하면서 우리나라 외과의사의 수술실력은 세계적인 수준에 도달해 있다. 

 

20여년간 위암 수술과 연구, 교육에 매진해온 부산백병원 외과 외상훈 교수를 만났다.

 

오상훈 교수는 뼛속까지 외과의사다. 오 교수는 인제대학교 의과대학 1회 졸업생으로 의과대학 본과 1학년 때 부터 외과의사가 되기로 결심 했다.

 

의대시절 외과의사 이자 전 인제대학교 백병원 이사장인 백낙환 박사와 현재 인제학원 이사장인 외과의사 이혁상 박사의 모습을 거울삼았다.

 

오상훈 교수는 "우리나라 외과의사의 큰 거목인 백낙환 전 이사장님은 외과의사의 수술은 환자의 생명과 직접적으로 연결된다고 의대 수업 때 강조하셨다"며 "그 때부터 수술을 해야만 하는 환자들에게 정확하고 신속한 수술을 하는 것이 최선의 치료결과를 가져온다고 믿고 있다"며 외과의사를 결심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또 오 교수는 "처음 전공을 선택할 당시 주위에서는 소위 3D(Dangerous 위험하고,  Difficult 어렵고 Dirty 더럽다)직업으로 외과의사를 바라보는 시선이 있었다"며 "하지만 힘든 만큼 보람 된 일이라 생각한다. 지금도 외과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오 교수는 처음부터 위암수술을 하는 외과의사가 되기로 한건 아니다. 부산백병원은 지방에서는 최초로 1980년대 중반부터 외과분야의 분과를 시도 했다. 간·담췌와 대장·항문, 갑상선·유방분야 및 소아외과로 나눠 외과수술이 이뤄졌다. 위암분야의 전공자가 없던 시기에 1993년 전임의로 부산백병원에 발령이 나면서 자연스럽게 위 수술분야의 파트를 맡게 됐다.

 

 

오상훈 교수는 "우리나라는 위암 발생률이 높지만 치료결과가 우수하다"며 "위암에 걸려 위를 모두 잘라내는 수술을 해도 관리만 잘하면 마라톤을 할 수 있을 만큼 100% 건강을 회복할 수 있다. 환자와 의사가 같이 노력하면 더욱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는 것이 이 분야의 매력"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까지 위암의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아 무엇보다 조기발견이 중요하다고 오 교수는 강조한다. 오 교수는 "위암은 초기엔 증상이 없기 때문에 조기진단을 해야 한다. 특히 위암 고위험군인 40세 이상 남자, 위암 가족력, 만성 위염환자, 위 절제술을 받은 환자, 흡연자, 맵고·짜고·태운 음식을 자주 먹는 사람은 1년에 한번정도 위내시경 검사를 정기적으로 해주는 것이 좋다. 위내시경을 통해 조직검사를 시행하면 위암을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20-30대 젊은 여성이 위암에 걸리게 되는 경우 예후가 더 좋지 않다. 위암으로 사망한 탤런트 장OO씨 처럼 젊은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일명 '경성위암'이라고 불리는 보만 4형 위암은 뚜렷한 궤양을 형성하지 않고 종이에 떨어진 잉크처럼 번져나가 위 전체를 침범해서 예후가 좋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젊은 여성들도 내시경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을 필요가 있다.

 

위암은 유전적인 요인 보다는 환경적인 요인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오상훈 교수는 "하와이로 이주한 일본인 1세대부터 2세-3세대까지 지켜본 연구결과 위암 발생률과 유전적 요인은 크게 확인되지 않았다"며 "위암은 유전적인 요인도 있지만 평소에 먹는 식생활이 더욱 중요하다. 식생활 습관이 같은 가족이 함께 위암에 걸릴 수 있다. 식생활이 원인이지만 이것이 유전적 요인으로 오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헬리코박터 위염과 음식을 소화하고 저장하는 기능을 하는 위에 염장·훈제식품, 불에 태운 고기, 짜고 매운 음식을 자주 섭취하면 발암물질인 나이트로스아민을 생성해 위 점막을 손상시켜 위암의 발생을 높일 수 있다.

 

위암을 예방하기 위해선 짜고 매운 음식은 피하고 신선한 야채나 채소, 두부, 과일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오상훈 교수는 매달 450여명의 외래환자를 만난다. 또 매년 200여건의 위암수술을 집도한다. 오 교수는 환자들을 처음 만날 때 마다 충격-불안-부정-우울-낙관-운명으로 이어지는 암 환자들의 정서적 변화에 주목한다.


오상훈 교수는 “심리적 변화에 맞춰 안정을 찾도록 도와줘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환자들에게 암을 이해시키는 설명과정이 중요하다. 그래야만 암에 대한 극복의지와 용기가 생긴다”며 “암을 이겨 낼 수 있는 의지가 치료에 있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따뜻한 가슴과 냉철한 머리를 가진 오상훈 교수는 경영자이기도 하다. 부산백병원 원장으로 외과의사로 바쁘게 지내고 있지만 고전과 인문학 책을 손에서 놓지 않는다. 경영도 사람이 하는 것이고 치료도 사람이 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오상훈 원장은 “부산백병원이 부산·울산·경남지역에서 최고의 의료기관으로서 환자에게 믿음과 신뢰를 주고 지역주민들에게 더욱더 사랑받는 의료기관으로 계속 성장하고 발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글,사진: 홍보팀 송낙중

 

 

 

 

좋은 블로그 잘보고갑니다. 날마다 좋은날 되시고 행복하세요.
동아대병원은 위암 1기 환자를 죽였습니다.

 
 
 

[소식]백병원 뉴스

에드몽웰즈 2014. 2. 21. 08:42

인제의대 Good Doctor양성, 교수개발세미나 개최
-이병두 학장 "환자 사례중심 교육 강조"

 

 

"의대학생들에게 정리된 교재를 제공하지 말고 듣는 강의는 하지 말아주세요. 듣는 것은 잊어버리기 마련입니다. 학생이 주체가 돼 환자의 문제들을 논의하고 해결해가는 문제바탕학습(PBL, Problem Based Learning)과 사례중심학습(CBL, Case Based Learning)이 되도록 노력해주세요"

 

인제의대 이병두 학장이 5개 백병원 의대교수를 대상으로 교수개발세미나에서 환자 사례중심 교육을 강조했다.

 

2월 5일 해운대백병원(124명)을 시작으로 6일 부산백병원(137명), 7일 일산백병원(102명), 10일 서울백병원(62명), 17일 상계백병원(106명)에서 531명의 의대교수를 대상으로 우리사회와 국제사회에 부합하는 좋은 의사(Good Doctor)를 양성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성희롱 예방 및 양성평등 ▲진료환경에서 학생 학습 도와주기(이병두 학장) ▲임상실습의 효과적인 실행과 관리(이종태 교무부학장) ▲연구윤리 ▲의학교육 평가인증 교육(엄상화 기획부학장)의 주제들에 대해 강의했다.


이병두 학장은 "전세계 2450여개의 의과대학 중에 2020년까지 세계 20위권 안에 드는 것을 목표로 교육하고 있다"며 "그러기 위해선 자연과학, 인문학, 사회학(법,윤리,보건의료정책)을 접목한 통합 학습과 임상진료에서 과학적 지식활용 능력과 비판적 사고, 의사소통능력, 자기주도적 평생학습, 리더쉽, 책임감과 윤리의식과 같은 능력들을 갖춘 의사를 양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인제의대는 제2주기 의대의학전문대학원 평가인증에서 교육부문 뿐만 아니라 운영 및 행정, 학생, 교수, 시설 등 9개 평가부문에서 전국에서 유일하게 우수기준을 모두 충족한 의대로 선정된바 있다.

 

이번 세미나는 세계의학교육연맹과 세계보건기구가 추구하는 공동목표인 의학교육의 질을 향상 시키고 올바른 교육을 실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제의대는 ▲역량바탕교육 ▲실세계 문제해결능력 ▲의생명·인문·사회 통합학습 ▲일차보건의료업무의 수행 능력을 갖춘 의사 양성을 교육목표로 삼고 있다.

 

글,사진: 홍보팀 송낙중

 

 

 

 

 

 
 
 

[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13. 4. 19. 08:56

항생제, 장염 유발원인으로 지목

-항생제 사용이 감염성 설사 일으켜
-항생제 사용 후 설사, 복통시 CDI감염(항생제 연관 장염) 의심해봐야
-전국 17개 대학병원 대규모 역학조사, 한국인 CDI 감염 증가 '주의' 필요성 강조

 

세균을 치료하기 위해 사용하는 항생제가 오히려 장내에서 감염을 일으켜 장염을 발생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전국 17개 대학병원과 대한장연구학회가 참여한 대규모 다기관 역학조사로써 2004년부터 2008년까지 5년간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항생제 사용으로 인한 항생제 연관 장염(Clostridium difficile Infection, 이하 CDI) 환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항생제 연관 장염은 2004년에 입원환자 만 명당 17.2명에서 발생했다. 2005년에는 20명, 2006년 21명, 2007년 24명, 2008년에는 27.4명으로 조사돼 5년간 1.6배에 달하는 증가 추세를 보였다. 또한 2008년 항생제 연관 장염환자 1367명을 분석한 결과 92%가 항생제를 사용하고 있었으며 종류와 상관없이 거의 모든 항생제에서 장염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가장 널리 사용되고 있는 광범위 항생제인 세팔로스포린제(cephalosporin, 41.2%)와 퀴놀론(fluoroquinolone, 12.9%)제제가 주원인으로 밝혀졌다.

 

평균 항생제 사용 후 4-6일경 CDI가 발병했으며, 발병 후 대표적인 증상인 설사가 3일에서 10일간 지속됐다. 또한 복통과 발열, 백혈구 증가, 저알부민혈증 등의 증상이 동반되기도 했다.

 

병원마다 감염을 막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하고 있지만 정작 치료제인 항생제 사용으로 병원감염을 일으킨다는 이번 결과는 모든 병원에서 환자 치료시 주의 깊게 살펴야할 대목이다.   

 

이번 연구의 1저자인 인제대 서울백병원 소화기내과 김유선 교수는 "항생제가 장내의 정상 세균총을 파괴해 감염을 일으킨다"며 "항생제 사용 후 설사와 같은 증상이 있을 때는 사용 항생제를 중단하고 CDI 발병 여부를 우선 확인해 적절한 치료를 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교수는 또 "장기입원 환자, 악성종양환자, 최근 수술환자, 위장관 수술환자, 면역억제제를 투여받는 환자들은 주의 깊게 의료진뿐만 아니라 환자 본인도 증상을 살펴봐야 한다"며 "특히 65세 고령 환자의 경우 CDI 감염시 치명적일 수 있어 더욱 주의가 요구 된다"고 밝혔다.

 

교신저자인 한양대 구리병원 한동수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CDI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고 고병독성 균주가 확인되고 있기 때문에 유행에 대비한 보건당국의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아직 한국의 CDI 증가율은 서구에 비해(캐나다 65세이상, 10년 10배증가)높진 않지만 우리나라에도 강한 독성을 가진 균주가 발견되고 있어 향후 집단 발병 가능성이 높은 만큼 CDI 발생률 감시를 위해 국가 차원의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연구결과는 최근 영국 SCI학회지인 Epidemiology and Infection저널에 발표됐다.

 


※연구참여 대학병원
인제의대 서울백병원, 인제의대 부산백병원, 한양의대, 성균관의대, 연대의대, 서울의대, 전남의대, 연세원주의대, 을지의대, 제주의대, 아주의대, 울산의대, 가톨릭의대, 영남의대, 이화의대, 중앙의대, 건양의대

 

글: 홍보실 송낙중 (백중앙의료원, 인제대학교 백병원)

 

 

 

<사진설명> CDI (Clostridium difficile Infection) 균

 

<사진설명> 항생제 사용으로 인해 발생된 CDI(항생제 연관 대장염) 소견 / 대장내시경으로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