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백병원 사람들

에드몽웰즈 2020. 10. 15. 09:28

[백병원 사람들] 부산백병원 감염관리실

감염은 낮추고! 안전은 높이고!
병원에도 '질병관리본부'와 같은 역할을 하는 부서가 있다. 병원 '감염관리실'은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예방과 관리를 전담하는 '병원 컨트롤 타워'다

 


부산백병원 감염관리실은 팽성화 감염관리실장(신경외과 교수), 문석준 감염관리실차장(감염내과 교수), 윤현령 파트장, 최경안·김민정·홍은화·박민지·손진화·강솔란 주임간호사 등 총 9명의 의료진이 감염병 관리를 하고 있다. 

감염관리실은 병원 내에서 발생하는 모든 감염관련 문제에 투입된다. 감염 발생 모니터링부터 ▲감염병 조사·분석·조치·보고 ▲감염관리 분석·평가 ▲감염관리 자문·상담 ▲감염관리 교육 ▲감염 관련 직원 건강관리 ▲감염관리 검사 ▲감염관리 규정·업무지침서 개발 ▲환경 위생관리 ▲감염관리 관련 물품 및 기기 평가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윤현령 감염관리실 파트장, 팽성화 교수(감염관리실장), 최경안 주임간호사, 문석준 교수(감염관리실차장), 강솔란 주임간호사 


병원 감염관리를 위해서는 체계적인 조직 구성이 필수적이다. 부산백병원 감염관리실은 감염관리위원회를 운영, 보다 효율적이고 원활한 대응을 하고 있다. 감염관리위원회에서는 병원 특성에 맞는 대응 방안과 정보, 다양한 의견을 취합해 반영할 수 있기 때문이다.

팽성화 감염관리실장은 “필요할 때 명확하고 상세한 가이드로 감염관리를 수행하고 있다”며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병원을 만들어 가는 것, 그것이 우리가 해야 할 일이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감염관리실은 24시간 비상 상황이다. 감염병은 빠른 대처와 격리가 최선의 방법이기 때문에 한순간도 긴장을 놓을 수 없다. 감염관리실의 노력으로 부산백병원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병 관리가 잘 되고 있다.  

 

 

윤현령 파트장은 “모든 병원이 비슷한 상황이겠지만, 반년이 넘으면서 정신적, 체력적 스트레스가 상당하다”며 “하지만 많은 분의 격려와 응원에 힘이 난다. 함께 이 사태를 해결하려는 직원들의 노력과 희생정신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사회 곳곳에서 의료진 노력의 감사와 응원의 마음을 전하는 ‘#덕분에 챌린지’ 운동이 펼쳐지고 있다. 부산백병원 감염관리실도 감사의 표시를 전했다. 하지만 궁극적으로 감염병 종식을 위해서는 그보다 중요한 것이 있다. 우리 개개인 모두의 노력이다. 부산백병원 감염관리실에서는 “손 위생, 마스크 착용, 환기, 청소,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실천하는 것이 의료진을 위하는 진정한 ‘#덕분에 챌린지’ 운동일 것이다”고 밝혔다. 

 

2020년 7월 부산백병원 병동 · 인제의대 휴게공간에서
글,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사진 왼쪽부터) 박민지 주임간호사, 최경안 주임간호사 , 팽성화 교수(감염관리실장), 김민정 주임간호사, 윤현령 감염관리실 파트장, 홍은화 주임간호사, 문석준 교수(감염관리실차장), 강솔란 주임간호사, 손진화 주임간호사 

 

 
 
 

[코로나19]힘내라! 백병원

에드몽웰즈 2020. 9. 2. 10:23

[소식] 서울백병원 응원선물, 한국의 집  '오미자차 200개 · 휴대용선풍기 100개' 기부

 

서울백병원 의료진을 응원하기 위해 한국문화재재단이 운영하는 '한국의 집'에서 기부물품을 보내왔다.

8월 3일 한국의 집 박준우 관장은 서울백병원을 방문해 한국의 집에서 직접 만든 오미자차 200개와 핸디형 선풍기 100개를 오상훈 서울백병원 원장에게 전달했다. 구호석 기획실장, 차장균 총무부장, 홍명희 간호부장도 나와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국의 집은 지난 4월 의료진에게 호박죽 300인분 기부에 이어 두 번째 기부다.

한국의 집에서는 "지치고 힘든 의료진들을 위해 감사와 응원의 메시지를 담아 준비했다"며 "저희가 끝까지 함께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오상훈 원장도 "상부상조의 미덕이 대한민국 K방역의 원동력인 것 같다"며 "어려울 때 주위 사람들의 위로와 격려가 의료진에게는 큰 힘이 된다"고 밝혔다.   

글,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

 
 
 

[연구]백병원 논문

에드몽웰즈 2020. 9. 1. 10:37

[연구] 경제 위기 직격탄 맞은 자영업자, '정신건강 관리' 필요 
-경제적 손실 스트레스 자살위험 높여 · ‘정신건강 프로그램’ 잠재적 자살자 예방할 수 있어

-해운대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선철 교수, 국제학술지 게재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경제적 타격이 심각하게 입은 국민들의 건강관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선철 교수는 '대한의학회 국제학술지 JKMS'에서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의 정신건강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대외활동 등을 자제하면서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들의 스트레스가 상당할 것으로 박선철 교수는 추정했다. 앞으로가 더 문제다. 코로나19 감염병이 종식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잠잠해지더라도 경제침체는 장기화 될 게 예상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자영업자 비율은 25%로, OECD 평균인 15%보다 매우 높아 경제적 손실이 심각할 것으로 보인다.

박선철 교수는 “경제적인 문제는 심각한 스트레스로 연결되기 때문에 자살에 미치는 영향 또한 매우 높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며 “국가 차원에서 정신 건강관리 프로그램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실제 1997년 IMF 금융위기에 자살률이 증가했다. 한 보고서에 따르면 자살자의 60% 이상 스트레스가 주요 원인으로 조사됐다. 또 자살예방센터 보고서에 따르면 자살 당시의 주요 스트레스 요인이 경제적 문제와 관련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박선철 교수는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경제적으로 약한 사람들을 위한 사회복지지원시스템과 자살예방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지속해서 운영해야 한다”며 “정신건강 프로그램을 조기에 도입해 강화하는 것이 잠재적 자살자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고 말했다.

글,사진: 홍보팀 송낙중 (학교법인 인제학원 경영기획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