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사진·답사기/정동·덕수궁·시청 주변

도봉산고양이 2020. 10. 24. 23:14

 

1. 덕수궁(경운궁) 중명전

중명전은 옛 덕수궁의 일원으로 1899년에 지어진 서양식 2층 건물이다. 지금은 덕수궁과 조금 떨어져 있으나 이곳도 엄연

한 덕수궁의 영역으로 덕수궁은 왕년에 지금보다 3배 이상 넓었다. 고종이 아관파천 이후 덕수궁을 정궁으로 삼아 머물면

서 대한제국의 중심 궁궐로 적극 키웠기 때문이다. 덕수궁을 불리는 과정에서 정관헌과 중명전, 석조전, 돈덕전 등 서양식

건물여럿 지어졌는데, 지금은 석조전과 정관헌, 중명전만 남아있다.

중명전은 대한제국 황실의 도서와 보물을 보관하는 황실 도서관으로 1897년에 계획되어 1899년 완성을 보았는데, 한성부

건축기사로 초빙된 미국 사람 다이(J.H.Dye)의 설계로 1층 건물로 지어졌다. 허나 1901년 11월 화재로 파괴되자 1902년에

지금처럼 회랑을 지닌 2층 건물로 중수되었다.

처음에는 수옥헌이라 했으나 1906년 이후 중명전으로 이름이 갈렸으며, 고종이 1904년 4월부터 편전 겸 폐현 장소로 사

하기도 했다. 그리고 그 이듬해인 1905년 그 악명 높은 을사늑약(을사조약)이 여기서 체결되었다.

1910년 이후, 왜정에 의해 덕수궁이 와해되면서 민간에게 넘어가 구락부나 외국인클럽 등을 전전했으며, 오랫동안 통제구

역으로 묶여있다가 문화재청에서 2009년까지 복원공사를 진행하고 실내를 전시장으로 손질해 2010년부터 개방을 했다.

이곳은 서울 지방문화재의 지위를 누리고 있다가 국가 사적인 덕수궁에 통합되었으며, 건물 외부는 물론 내부까지 관림이

가능하다. 보통 1층만 개방을 하는데, 특별전이 열릴 때는 2층도 개방하니 덕수궁 홈페이지를 활용해 특별전 정보를 취하

기 바란다.

2. 중명전 1층 복도와 2층으로 인도하는 계단

2층 계단은 특별전 등 일부 시기에만 올라갈 수 있다.

3. 중명전 1층에 재현된 을사늑약의 현장

1905년에 체결된 조선과 왜의 을사늑약, 조선의 외교권을 왜가 가져가버린 아주 황당무개한 사건이다. 조선은 시작부터 끝

까지 동아시아의 대표 호구국가로 무려 500년 넘게 비루하게 이어지면서 명과 청에 지극한 사대를 벌였고, 대마도와 독도,
녹둔도, 심지어 간도까지 많은 땅
을 주변 잡것들에게
빼앗겼으며, 그것도 모자라 결국은 나라 전체까지 빼앗겼다. 특히 왜
에게는 임진~정유란도 모잘라 구
한말까지 2번이나 크게 얻어 터지고 나라까지 잃는 어리석음을 보였다.
그로 인하여 우리는 장대한 역사를 적지 않게 잃어버렸고, 그나마 조금 남은 땅들까지 넘어가거나 분단되는 등 그 휴유증은
금까지도 이어져 오고 있다.

4. 재현된 을사늑약의 현장과 그 주변
그냥 안내문 하나 설치하면 될 것을 뭐 좋은 사건이라고 을사늑약 현장까지 버젓히 재현을 했는지 모르겠다. 정말 보면 볼수

록 복창이 터지는 현장이다.

5. 을사늑약 현장 안내문

6. 을사늑약문 (복제품)

7. 을사늑약문을 쉽게 풀이한 안내문

8. 중명전 안내문과 중명전의 과거 사진들

9. 1925년 중명전 화재 사건
1925년 3월 중명전은 크게 화재를 만났다. 중명전 2층 전기실에서 시작된 불은 건물 외벽만 남긴 채 내부를 싹 태워버렸는

데, 피해 금액은 무려 3만원에 이르렀다. 그때 중명전은 주한 외국인들이 놀고 먹는 서울클럽에서 사용하고 있었는데 서울

클럽에서 공사비의 일부를 분담하여 중수를 했다.

이때 지붕과 목조바닥을 고치고 1층 입구의 포치 형태를 변경하면서 예과 조금은 다른 모습으로 태어났다.

10. 중명전 1층의 또 다른 방

11. 1907년 헤이그 특사파견의 주인공인 이준, 이상설, 이위종을 재현한 모습

12. 1907년 고종이 이준, 이상설, 이위종을 유럽에 특사로 파견하여 프랑스에게 보낸 친서

을사늑약이 부당하게 이루어졌음을 알리며 프랑스 우두머리에게 도움을 청한 글이다. 프랑스는 그 시절 아프리카와 아메리

카, 아시아 등 지구 곳곳에서 마구잡이 영토 확장을 벌이던 깡패 나라였는데 왜에게 처발려 허우적거리는 조선을 도와줄 이

유가 과연 있었을까? 어림도 없다. 

13. 2층으로 인도하는 계단

특별전 등 일부 때만 발을 들일 수 있다. (평소에는 접근 불가)

14. 중명전 1층의 또 다른 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