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사진·답사기/은평·서대문·마포구

도봉산고양이 2020. 11. 19. 00:40

 

1. 양화진 옛터 (양화진역사공원)

절두산성지가 들어앉은 잠두봉 북쪽에 양화진 옛터가 있다. 양화진은 양화나루를 지키던 조선시대 군사시설로 1754년 한

강과 서울을 방어하고자 군진을 설치하고 상비군을 주둔시켰다.

허나 20세기 이후, 어느 세월이 잡아갔는지 사라졌으며, 잠두봉 북쪽에 양화진공원(양화진역사공원)을 닦으면서 양화진 군
진터 일부에 네모나게 장대석을 둘러놓고 그 안에 건물터를 닦아 이곳이 양화진의 옛터임을 알려주고 있다.

2. 옆에서 바라본 양화진터 (양화진공원)

3. 양화진 옛터를 알리는 표석

4. 양화진터 북쪽에 늙은 느티나무

양화진터 북쪽 언덕에 그림처럼 솟은 늙은 느티나무로 서울시 보호수의 지위를 누리고 있다. 느티나무가 있는 언덕과 그

서쪽에는 양화진 외국인선교사묘원이 닦여져 있는데, 옛날에는 양화진외국인묘지라 불렸다.

이곳은 구한말부터 왜정, 20세기 중반까지 이 땅에서 활동하던 유럽, 북미 사람들이 묻혀 있는데, 천주교와 기독교 선교사

등 종교인이 주류를 이룬다. 이들 중에 헐버트 등 이 땅에 많은 공과 덕을 남긴 사람도 적지 않아 잠두봉과 양화나루 유적

을 찾았다면 한 덩어리로 꼭 둘러보길 권한다.

(주요 인물들은 무덤 앞이나 옆, 주변에 안내문이 설치되어 있음, 묘원 개장시간 10~17시) 

5. 양화진터 느티나무 보호수 표석

보호수의 필수 항목인 나무의 나이와 신체 사이즈(높이, 둘레 등)가 빠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