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섭취여행(食貪) ♥

스파이크 2019. 7. 4. 23:57

제주도 서귀포시 안덕면에 가면 '다금바리'로 유명한 '진미명가' 매장이 나옵니다. 찾아가는 방법은 아래 주소를 이용하여 네비 언니야의 설명에 따라 이동하면 쉽게 도착할 수 있지요.

이 근처엔 아담한 어촌의 모습이 운치 있게 보이는 '사계항'도 있고 해질녘 보면 굉장히 멋져 보이는 '산방산'도 있어 주변 탐방을 하고 음식을 먹기엔 최적인 장소라 여겨짐니다.

하지만 맛에 대해서 만큼은 호불호가 확실히 갈릴 수 있는 '다금바리'이고 가성비 면에선 워낙 고가의 식자재라 적극 맛보라 추천 할순 없을듯 하네요.

!!!~아무튼 입구는 이렇씀돠~!!!

워낙 제주도에서 다금바리 명인이라 소문나신 분이라 매장 안으로 들어서니 다금바리를 잡아 손질하는 사진이 걸려져 있더군요.

그렇게 짧은 복도를 지나면 주방장님이 직접 요리를 준비하는 모습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어쨌거나 맛 있게 부탁드려요~!!!

요리를 먹을 수 있는 공간은 2층이며 바다를 바라볼 수 있어 매우 분위기가 좋았어요.

일단 다금바리를 주문하자 전체 요리로 문어 숙회가 나왔습니다. 살짝 시큼하면서 쫄깃하고 짭짤한 느낌이 인상적이었습니다만 한 가지 빠진 게 있더군요.

"또 다른 문어 요리?"

…이것도 맛있긴 한데…

그러나 진짜로 빠지면 안되는 것은 바로 이 한라산 소주죠

횟집임에도 전체요리에 매우 신경을 써서 다금바리가 나오기도 전에 한라산에 홀딱 취할 것 같았습니다.

!!!~술 췌서 이게 다금바리인 줄 알았어~!!!

!!!~욘석은 자리돔~!!!

드디어 메인 이벤트인 신림동 발바리가 아닌 제주도 다금바리가 나왔습니다. 사진에서 봤을 땐 겁나 커보였는데 딸랑 한 접시 뿐이라 몹시 충격을 받았지요. 워낙 스파이크가 저렴한 스타일이고 가급적 질보단 양을 추구하는 터라 그런 맘이 더 들었는지도 모릅니다.


!!!~요만큼 먹는 것 치곤 가격이 너무 쎄다~!!!


!!!??~그래서 부수적 반찬급 술 안주들이 많이 나온건가~??!!!

!!!~암튼 일단 짠~!!!

그럼 맛은 어떤지 일단 겁나게 비싼 살점 하나를 건져 올려 봅니다. 하지만 그렇게 맛과 향이 좋다는 다금바리의 소문과는 달리 스파이크의 오로지 개인적인 입맛은 노량진 단골 가게 싱싱수산에서 양식으로 길러진 광어회 보다 오히려 떨어지는듯한 느낌이었지요.

…이걸 우짜쓸까…

!!!~껍질이나 질겅질겅 씹어보자~!!!

!!!~이건 다금바리 부속품들~!!!

!!!~돼지 간이나 다금바리 간이나 모양은 다 비슷하군요~!!!

그렇게 가격대비 실망감을 가슴에 품고 한라산에 취해 생선 튀김을 이를 악물고 꼭꼭 씹었습니다.

그런 아쉬움이 길게 늘어지려는 찰라 다금바리 스프가 나왔어요. 허연 쌀뜸물 같은 모양이라 과연 맛이 괜찮을지 심히 의심이 들었으나 수저로 한 번 입에 가져대니 끝까지 먹게 되더군요.

오히려 이 국물요리가 너무 맛 좋아 한 그릇 더 달라고 부탁드리고 싶을 정도였습니다. 어쨌거나 술이 확 깰 정도로 지금까지 이곳에서 나온 그 어떤 요리보다 맜있단 생각이 들었던건 사실이여요. 

아직까지 다금바리를 못 드셔본 분이라면 일단 겁나 칭찬할만큼의 맛은 아니란 점을 미리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또한 가격도 저렴하지 않아 여럿이 돈을 모아 먹지 않는다면 겁네 아깝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지요. 선택은 본인들의 몫이고 맛도 개인적인 취향일 뿐이니 알아서 판단하셔서 즐기시길 바랍니다.


!!!~난 쫌 실망이다에 한 표~!!!


저희는 성인 4명이서 가보려고하는데 얼마에 드시고 오셨는지 알 수있을까요?!
한 사람당 술 값 포함해서 10만원 이상 소요 되었다 보심 됩니다.
회맛은 같은생선이어도 먹는 시기(계절), 생선들의 상태에 따라 맛이 다르죠~
다금바리, 붉바리, 구문쟁이(능성어) 등등 좋은 생선들이구요.
위, 대창, 간 등등 특수부위 먹을수 있는 생선은 그리 많지 않습니당
생선원가가 비싸니까 어쩔수 없구요..두명인데 인당 10만원이면 싸게 드신거네요.
너무 신랄하게 비판이 섞여있는것 같은 포스팅이지만
디테일하게 잘 써주셔서 잘 봤습니다
이곳을 가볼까 말까 고민하던차였거든요^^
두 명이 아니고 세명. 사진에도 손이 3개가 나왔고...ㅋㅋㅋ ^^;
두 당 10만원이 넘었으면 쪼매 비싼거 맞는 것 같아요.
아무튼 가성비는 별로라 추천은 안합니다.
검색하다가 타고 들어왔습니다. 다금바리는 원래도 그닥 대단히 맛있는 생선은 아닙니다. 바릿과라 당연히 흰살생선 최상위권이긴 하지만 흰살생선의 특징상 숙성 없이 먹으면 그냥 아무 맛도 안납니다. 숙성해도 강렬한 어떤 맛이 있는 것은 아니죠. 그리고 광어. 즉, 넙치는 숙성하면 상당히 감칠맛이 강한 흰살생선입니다. 양식으로 너무 흔해져서 싸게 먹는거지 양식이 일찌감치 성공하지 못했다면 돌돔 급으로 비싼게 당연한 생선입니다. 솔직히 다금바리는 그냥 희소성이 높아서 가격이 높아진 것 외에 맛 자체는 흔한 우럭보다 크게 낫다고는 못할 것 같네요. 개인적으로 큰 농어가 더 맛있었습니다.
강창건씨뿐만 아니라 횟집 어업에 종사하시는 제주도분들에 묻고싶습니다. 왜 자바리를 자꾸 다금바리라고 하시나요? 자바리나 다금바리나 같은거다? 천만의 말씀입니다. 다금바리와 자바리 엄연히 학술표기명 자체가 다릅니다. 둘다 고급어종인건 맞지만 심심찮게 꽤나 잡히는 자바리에 비해 다금바리는 어획하기가 굉장히 힘듭니다. 그러다보니 제주어업종사자분들이 상대적으로 잡기쉬운 자바리를 자기네들끼리 다금바리로 부르기시작했고 생선에 대해 잘모르는 육지사람들에게 다금바리라고 소개를 하는 모습을보고 기가차더군요~ 먹거리 X파일같은류의 프로그램에서 제주도 다금바리와 인도네시아산 세네갈산 갈치를 제주산으로 둔갑시켜파는데 대해서 심도있게 파헤쳐주셨으면 합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