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촌일기

山村의 日常과 사랑을 전하는 풀잎편지

고사리 밭 닥 나무 ....

댓글 12

카테고리 없음

2020. 3. 24.





고사리 3 형제 ....

참 튼실하게도 올라온다.


읍내 부모님 산소 아래있는 고사리 밭

울타리가 "닥 나무"라서 그 뿌리가

밭 안으로 번져 까딱하다간  닥나무밭 될까

대대적인 소탕 작업에 나셨다.


옛날에 "닥나무" 껍질로 "한지"를 민든다고

제법 인기있는 수종(樹種)이 었는데

지금은 완전 천덕꾸러기다.


캐고 땡기고 자르고 .... 엄지 손가락 보다

굵은 놈 부터 잔뿌리까지 죽을힘을 다하다 보니

막내놈 만들때 보다 용은 더 쓴것 같다.


한지 만드는 사람들에겐 귀한 재료겠지만

고사리 키우는 내겐 웬수 덩어리라

필요한 사람이 좀 캐 갔으면 좋겠다.


나는 저 사진같은 고사리만 필요하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