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수궁원 2010. 3. 23. 14:31

강남몽’의 심진수는 부동산을 통해 한몫 챙긴 돈으로 일본 유학을 하고,

10년만에 귀환하여 대학교수로, 한 집의 가장으로

번득한 중년사내가 되었지만 그에게도 남모를 아픔이 있는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김연수는,

그의 소설‘산책하는 이들의 다섯가지 즐거움’은,

오랫동안 한 여자를 사랑했고

즉 사별했으나 여전히 강력하게 남아 그를 괴롭히는 애도의 감정으로부터 시작하는 그런 소설입니다.

그는 이 소설에서

그녀와의 사랑에 대해,

그녀가 죽은 이유에 대해,

그날 밤 그녀가 느꼈을 고독에 대해,

심지어 그녀의 죽음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자신의 심정에 대해서도 아무 말도 하지 않습니다.

그는 다만

고통에 대해,

고통을 어떻게 다스릴 것인가에 대해,

고통을 안고 살아가는 방식에 대해 차근차근 깨달아가는 자신의 심적변화를 보여줄 뿐입니다.

 

우리는,

자식으로 인해 절망하기도 하고

사업실패로 망연자실하기도 하며

동생의 죽음으로도 충분히 가슴치는 슬픔으로 가득하기도 하고

이 비루한 삶의 등이 휠 것같은 무게를 느끼기도 하고,

처연한 존재의 아픔도 있고

곱징역의 갑갑함도 있습니다.

그러나

‘나의 고통’은 또한 타인에게는 ‘타인의 고통’에 불과합니다.

자신의 고통 또한 누구에게도 이해받지 못할,

또 그 사실이 전혀 억울할 것도 없는,

완전한 ‘타인의 고통’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결국 인간이란 홀로 고독하게 산책하는 존재임을 절감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마구 흔들리는 ‘불혹’을 넘어 ‘지천명’을 향하는

서투른 중년사내가

그 고통에 대해

게거품을 물어 토로한다고 할지라도

아니 좌책과 번민, 냉철한 성찰이 동반하더라도

그것은

타인의 고통이며,

언어 너머를 언어화하려는,

넘어설 수 없는 어떤 지점을 돌파하려는 자의 ‘위대한 실패’입니다.

따라서

고통은,

그것을 이해받거나, 소멸시키거나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인정하고,

껴안고,

데리고 다녀야 하는 것입니다.

 

이 삶의 저 우울한 진실을

삶의 가파른 고빗길의 어떤 지점에서

이 젊은 작가 김연수의 소설을 통해

뼈 아프게 절감하면서

이 새해 벽두에

수락할 수 밖에 없습니다.

제군들

새해에는 산책을 하시라!

마카오 썬시티 - 생중계 게임 ㅂ ㅏ ㅋ ㅏ ㄹ ㅏ

실제 게임장 전체를 카메라로 생중계 합니다.

게임장 전체를 보면서 게임을 골라서 하실수 잇습니다.


실제 생중계 하는 게임이라서 안심하고 게임을 하실수 있습니다.

이제부터는 마카오 까지 힘들게 직접 가실 필요가 없습니다.

라이브 생방송 - 마카오 썬시티 ㅋ ㅏ ㅈ ㅣ 노

안방에서 편안하게 게임을 하실수 있습니다.


http://cafe.daum.net/jnug5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