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수궁원 2010. 3. 23. 14:36

새해에는,

속절없이 보낸 작년과 달리 무언가 달라지리라는 희망을 갖고

어제

는개가 흩날리는

가는 비를 맞으며

설날을 앞두고 부모님 산소를 찾은 날입니다.

차안에서 흘러나오는

그 노래는

오랫동안 잊은 채은옥의 ‘빗물’이었습니다.

이렇게 비가 내리면 ‘추억’이 떠오르고, 그 사람 생각이 난다는 그 노래가

스산한 겨울비에 혼자 걷고 있는 것입니다.

삼류심야영화관에서 요절한 기형도는 ‘가는 비 온다’에서 이렇게 노래합니다.

 

        “나는 안다, 가는 비……는 사람을 선택하지 않으며

         누구도 죽음에게 쉽사리 자수하지 않는다

         그러나 어쩌랴, 하나뿐인 입들을 막아버리는

         가는 비……오는 날, 사람들은 모두 젖은 길을 걸어야 한다”

 

이제는 KBS 뿐만 아니라 MBC의 뉴스도 영 맛이 간 상황에서

관습적으로 텔레비전을 돌리고,

늦은 밤에 뉴스후를 보면서

좀 더 교활해진 MBC를 보게 됩니다.

더 이상 빌미거리를 제공하지 않겠다는 의도는 알겠으나 사실상 저항의지가 꺽였고,

세종시 문제가 그들만의 리그에서

서로만을 부각시키는데 성공했지만, 그렇다고 현실에서 야권의 대안문제는 이번 선거가

지방선거라는 점에서 물론 정권의 중간심판적인 성격이 있다고 하더라도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점에서

그 방영태도는 한층 교활해진 것입니다.

이정권에 있어 세종시 전략은,

4대강에 대하여

미디어법에 대하여

출구전략에 대하여

가랑비에 옷이 젖듯 권력의 누수가 가시권에 들어간 상황에서

이러한 총체적 난국을 관리하면서

정국의 주도권을 회복한 ‘묘책’이었습니다.

이점에서

지방선거 이후에는

공고해진 수도권 입지를 통해 개헌공방으로

정국을 운용하리라 예상됩니다.

남재희이지요

일찍이 그는 개헌공방의 폭발력에 대해 언급하였고,

노무현은 집권 말기에 제기함으로써 스스로의 발목을 잡았습니다.

결국

적절한 시점은 지방선거 이후 정국개편과 맞물리면서

착실한 권력재편을 노리리라 봅니다.

그렇습니다.

이제는

누구도 권력을 ‘독점’하는 시대는 지난 것입니다.

 

해체기에 접어든 분단체제에서

이 위기상황을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문제가 초미의 관심으로 떠올랐지만,

그에 따라

기득권세력들의 저항도 만만치 않은 것입니다.

이 지점에서

새해에는

무엇이 달라질 것인가 하면서

아니

나는 무엇을 할 수 있는가 하면서

늦은 밤 아득해지고,

나는

오규원의 시를 읽습니다.

 

 

         잠자는 일만큼 쉬운 일도 없는 것을, 그 일도 제대로 할 수 없어 두 눈을 멀뚱멀뚱 뜨고 있는

         밤 1시와 2시의 틈 사이로

         밤 1시와 2시의 공상의 틈 사이로

         문득 내가 잘못 살고 있다는 느낌, 그 느낌이

         내머리에 찬물을 한 바가지 퍼붓는다

 

         할말 없어 들어누워 두 눈을 멀뚱하고 있으면,

         내 젖은 몸을 안고

         이왕 잘못 살았으면 계속 잘못 사는 방법도 방법이라고

         악마같은 밤이 나를 속인다.

 

 

                                                                    (문득 잘못 살고 있다는 느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