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수궁원 2010. 3. 23. 14:41

지난 수요일은 최군과 선배등 여러 사람과 차수를 변경하며 주석을 가진 날이었습니다.

이런 만남과 모임이 어떤 의미가 있는가 하는 문제보다도

관계정립에 있어 좀 더 솔직할 필요가 있겠다는 느낌이었습니다.

따라서 자신의 서있는 위치에 대한 세심한 점검과 확인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처음부터 어떤 공통분모를 찾아내기 보다는

긴 시간의 공백에 대한 그동안의 생각을 토로하는 만남이 중요하다는 거지요

사실,

어제의 내가 오늘의 나인지 햇갈리는 것이 요즘의 현실 아닙니까

아무튼

그 황군도 백낙청을 주목하는 것같고

그래서 백낙청과 안병직의 대담을 말한 날이기도 합니다.

 

이 두분의 대담은 여러 점에서 상징적인 의미를 갖는다고 생각되는데

우선 자신들의 ‘사상’을 실천하는 만남이었고,

‘소통’의 문제가 결국 시대의 과제임을 새삼 깨닫게 되는 그런 만남이었습니다.

여기서 주목되는 것은,

국가적 과제로서 ‘선진화와 통일’문제에 대해

또한 이명박 정권에 대해

기본적 합의를 이끌어 내고 6·15선언과 국가연합에 대해 적극적인 검토가 이루어졌다는 사실입니다.

특히 이 대담의 성과로 안병직은 국가의 ‘정통성’ 보다는 ‘정당성’에 주목하고, 세종시 문제에 대해 전향적으로 그렌트바겐(대타협)을 주문하게 된 것입니다.

 

분단체제 속에서 특권적 지위를 갖는 수구세력과 구분되는 안병직은,

진보그룹의 리더로써 수십년간 쌓아온 자신의 사상을 한순간에 작파한 사람으로

우리의 근대화 과정은 식민지 저개발 상태의 근대화 과정에서 유일한 길이며, 전대미문의 세계사적 의의가 있다는 입장이며,

이 관점에서 역사를 재해석하고, 미래를 전망하고 있습니다.

백낙청 또한

해체기에 접어든 세계체제의 한반도 방식인 ‘분단체제’를 발견하고, 그 극복의 세계사적 의미를 도출한 바 있습니다.

그는

대한민국의 현실극복방안으로 ‘변혁적 중도주의’를 주장한 바

그것의 기본세력이 합리적 보수와 성찰적 진보 아닙니까

이점에서

이번 만남은 남남갈등의 중심세력간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글쎄 남북간의 정상들의 만남보다도

김일성과 문익환 목사님의 비공식 만남에 비견된다면 저만의 주관적 상상입니까

아무튼

이 만남에서 점진적 통일방안인 낮은 단계의 연방제를 도출하지요

 

그렇습니다.

이 대담을 읽은 것이 토요일이니깐 그 여진이 아직도 남은 상태입니다.

그러다

손에 든 것이 장편소설‘담배 한 개비의 시간’이었습니다.

출구를 잃어버린 20대의 삶과, 세계, 그 일상과 문화적 감수성을 느낄 수 있는 그런 소설이었지요

그 심사평의 하나는,

“비관적 현실을 담담하게 수락하면서도 타인에 대한 관심과 유대를 포기하지 않는, 성숙하고도 건강한 감수성의 세계”라는 것이며,

그러므로

불안이 사랑을 잠식하고 있는 동안에도,

젊음은 어떤 방식으로든 성숙해가고

무수히 많은 사건들 속에서

우리는 늘 지금 이곳에 놓인 스스로를 통절하게 깨달아갈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