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들 두루미 2019. 2. 5. 01:01

    평화의 댐 위에서서 왼쪽으로 눈을 돌려보니 평화롭고 아름다운 姿態가 대국민 사기극의 민낯을 歲歲萬年 오래도록 역사교육의 현장으로 길이 길이 보존해야 하지 아니할까? 생각해 본다.


    아직도 완성되지 못한 평화의 댐의 마무리공사는 계속되고 있다.


    저 멀리 보이는 터널이 서울로 가는 길이란다.


    혹자들은 이 땜은 탄생하지 말았어야 하는 것이기에 폭파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하지만, 자알 보존하여 그들의 사기극을 만천하에 공개하여 다시는 이러한 천인공로할 짓거리는 꿈도 꾸지 못하도록 경종으로 삼아야 한다고 여긴다.


    평화공원에서 바라다 본 하늘과 구름과 곱게 물든 단풍이 자연의 無心을......


    평화의 댐의 위에서 서쪽으로 내려다 본 금강산 댐에서 흘러온 물이 햇빛에 아롱져 있다.


    평화공원에 세워진 세계최대를 엄청나게 좋아하는 평화의 종,  전국에 우후죽순처럼 번지고 있단다. 


    평화의 상징 비둘기 두 마리,  오른쪽 비둘기의 날개 한쪽이 절반 잘려있는 것은 분단을 의미 한단다. 통일 되면 이어 붙힌다는 안내자의 설명이다.


    관광객을 상대로 이벤트, 돈을 받고 종을 치는 광경이란다.


    거대한 평화의 종 어쩧든 평화가 정착됐으면 좋겠다.


    평화공원을 지나 비목공원으로 발길을 돌려 가다 보니 안내판이 다가온다.


    비목공원으로 가는 오르막 층계길이다.


    평화를 갈구하는 각나라의 국기가 펄럭이다.


    아이를 안고있는 엄마 아내를 지켜내기위해, 총들고있는 아빠 남편, 왜 평화가 필요한가를 상징하나보다.


    어떠한 명분, 어떤 이유로도 이 아이와 엄마를 전쟁의 희생물로 몰아 넣어선 안된다고 생각한다.


    초연이 쓸고간 깊은 계곡 깊은 계곡 양지녘에 이름모를 비목이여!


    그 옛날 천진스런 추억은 애달퍼,  서러움 알알이 돌이 되어 쌓였나 보다.


    그날의 비극을 한 발짝 다가서서 보고자 머물러 보자꾸나.


    비목의 가사비를 돌아다 본다.


    시간에 쫒겨 둘러보지 못해 언급하기 어렵구료!


    비목공원의 전경을 내려와 올려다 본다.


    곱게 물든 단풍이 평화를 열정적으로 응원하고 있나보다.

    이전 댓글 더보기
    들 두루미님
    안녕하세요
    평화의 댐과 비목공원에서 저녁 나들이 잘 할수 있어 감사합니다
    봄을 시샘하는 추위도 방긋 웃는 햇님의 미소에 반하였나 봅니다
    즐겁고 행복이 가득한 토요일밤 되세요
    찾아 주심
    반갑고

    고맙습니다.
    평화로운 세상을

    渴求하면서......

    좋은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 ┏━━━━(.)━항상 함께하는 마음 주심에(.)━━ ━┓ *
    │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
    │ ┃ 편안하고 고운밤 보내세요(♥)   *          
    ┗━━━━관악산 (♥)배상(♡)*━━━━━━━┛   
    └ ………─▶йарру đαу (♡)(♥)
    오늘도
    幸福한 날이

    되셨으리라
    여기고 싶어집니다.

    고맙습니다.
    *아름다운 인생의 노을이고 싶다*

    언젠가
    내 인생에 어김없이
    노을이 찾아 든다면

    마지막 노을을
    사랑 할 수 있는 사람이 되련다

    해저문 노을을
    미소로 품을 수 있는 사람이 되련다

    타들어가는 석양의 꼬리를 잡고
    마지막 인생을 넉넉하게 관조 할 수 있는
    여유로운 이별의 노래를 부르련다

    마지막 가는 길 마져도
    향기롭게 맞이 할 수 있는 사람

    진정 환한 미소로 두 눈을
    감을 수 있는 사람이 되련다

    마지막
    순간까지 회한의 눈물이 아닌
    질펀하고도 끈끈한 삶의 눈시울을 붉힐 수 있는
    그런 사람으로 기억되길 갈망한다

    온갖 돌 뿌리에 채이고
    옷깃을 적시는 여정일지라도

    저문 노을빛 바다로
    미소띤 행복을 보낼 수 있다면
    어떤 고행도 기쁨으로 맞으리라

    진정 노을빛과 한덩어리로
    조화롭게 뒤 섞일 수 있는
    그런 사람으로 거듭 나길 소망한다..

    좋은글 중에서.

    서로에게 소중한 주말 되시고요 행복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불변의흙-
    하루를
    다하고

    마지막 불꽃을
    피우은 熱情!

    燦爛함이여!

    좋은 밤 되시길 바랍니다.
    울친 오늘은 주일 날입니다. 가족과 함께 교회로 나가서.
    하나님께 예배드리고 큰 은혜와 축복을 받으세요.
    사람이 깨닫고 예수님 믿고 구원받으면 금세와 내세에
    최고의 축복으로 행복하게 됩니다. 샬롬.
    오늘 하루도
    사랑과 幸福이

    넘치는 時間이
    되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오는길손 어이 막으랴.
    먼곳에서 오시는 지인의 덕분에 님의 블방에
    일찍이 마실을와서 정겨운 작품에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가면서 즐거운 휴일이 되시라는
    인사를 드립니다.
    우리 네 삶이
    오고 가는 것

    已往이면
    좋은 因緣으로

    주욱 이어지길 바랍니다.
    존경하는 블벗님.반갑습니다.
    가족과.아름답구 즐거운 주일 보내셨죠.
    좋은 에너지 충전하셨으니 다음주도 파이팅 하시구요.
    내일부터는 여유로운 마음으로 내 밥그릇 찾즈려 가야죠 ㅎ~
    주말 남은시간도 채선을 다하시는 시간되세요~
    언제나 늘 좋은글 주셔서 감사합니다,

    넘보고싶어.(현 상 수 배)내렸습니다.ㅎ~
    .┓┃┃┏
    q ⌒ 。⌒ p
    (∵ ∪ ∵)
    *шшшш
    어디에 계시는지?블친님을 찾기위해....
    이렇게
    같은 하늘아래

    숨쉬고 산다는 게
    無限한 榮光입니다.

    所重한 因緣
    고맙습니다.
    * 세월이 가나? 내가 가나 *

    세월은 그 자리에 그냥 있건만
    역마차가 쉬지 않고 앞으로 가듯
    나도 끊임 없이 앞으로 걸어가고 .
    살아온 세월은 아름다웠다고

    비로소 가만가만 끄덕이고 싶다.
    걸어온 길에는 그립게 찍혀진 발자국들도
    소중하고 영원한 느낌표가 되어 주는 사람과
    얘기거리도 있었노라고...

    작아서 시시하나 안 잊혀지는
    사건들도 이제 돌아보니 영원히
    그래서 우리의 지난 날들은
    아름답고 아름다웠더라고...

    앞으로도 절대로 초조하지 말며
    순리대로 다만 성실을 다하여
    작아도 알차게, 예쁘게 살면서,
    이 작은 가슴 가득히

    영원한 느낌표를 채워 가자고...
    그것들은 보석보다 아름답고 귀중한
    우리의 추억과 재산이라고...
    우리만 아는 미소를 건네 주고 싶다.

    일등을 못 했어도...
    출세하지 못했어도...
    고루고루 갖춰 놓고 살지는 못해도...
    우정과 사랑은 내 것이었듯이

    아니 나아가서 우리의 것이듯이
    앞으로도 나는 그렇게 살고자 한다.
    세월도 가고 나도 가고.
    인생 순리이지?
    그것이
    나 이제 여행이 엊그제 같은 데,,,

    우리 세월 가는 것.
    무시하고 살아가기로 하자
    세월은 세월대로 나는 나대로 가는...
    ☆ 좋은 글 중에서 ☆

    잘 쉬여갑니다 방문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날 되시기 바랍니다
    -불변의흙-
    歲月도 가고
    또한

    나도 가는 것이기에
    서로 보듬고

    사이좋게
    길동무하며

    오순도순
    가기를 바랍니다.

    좋은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안녕 하셔요?
    휴일도 이제 막을 내립니다
    편한 밤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새로운 한주간은
    봄과 함께 열어
    기쁘고 즐거운...새로운 꿈을 이루어 가셔요
    감사 합니다.^^
    雨水와
    正月 대보름을 맞아

    祝福하는 함박눈으로
    좋은 날 되셨으리라 여깁니다.

    고맙습니다.
    안녕하세요
    주말 휴일 잘보내셨습니까
    한주을 시작하는 월요일아침 입니다
    오늘은 정월대보름 입니다
    쥐불놀이와 달집태우기 농악놀이등 다양한 행사을 하는 날이구요
    우리고장 낙안읍성에서도 다양한 행사을 한다고 합니다
    오늘도 행복 가득한날 보내십시요
    雨水와
    正月 대보름을 맞아

    祝福하는 함박눈으로
    좋은 날 되셨으리라 여깁니다.

    좋은 밤 되시길 바랍니다.
    (♡)(♡)(♡)♪♬♪♬♪♬      ♪♬♪♬♪♬(♡)(♡)(♡)
       ♪♬    ♪♬   ♪♬    ♪♬
       ♪♬     ♪♬  ♪♬      ♪♬
       ♪♬      ♪♬♪       ♪♬
       ♪♬               ♪♬
        ♪♬               ♪♬
        ♪♬     행복 사랑이   ♪♬
         ♪♬    활(♡)짝    ♪♬
         ♪♬          ♪♬
          ♪♬        ♪♬
           ♪♬       ♪♬
            ♪♬    ♪♬
             ♪♬  ♪♬
               ♪♬
    五穀밥과
    부럼으로

    지난 厄運을
    모두 막고

    健康한 한해 되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세월이 가나? 내가 가나 *

    세월은 그 자리에 그냥 있건만
    역마차가 쉬지 않고 앞으로 가듯
    나도 끊임 없이 앞으로 걸어가고 .
    살아온 세월은 아름다웠다고

    비로소 가만가만 끄덕이고 싶다.
    걸어온 길에는 그립게 찍혀진 발자국들도
    소중하고 영원한 느낌표가 되어 주는 사람과
    얘기거리도 있었노라고...

    작아서 시시하나 안 잊혀지는
    사건들도 이제 돌아보니 영원히
    그래서 우리의 지난 날들은
    아름답고 아름다웠더라고...

    앞으로도 절대로 초조하지 말며
    순리대로 다만 성실을 다하여
    작아도 알차게, 예쁘게 살면서,
    이 작은 가슴 가득히

    영원한 느낌표를 채워 가자고...
    그것들은 보석보다 아름답고 귀중한
    우리의 추억과 재산이라고...
    우리만 아는 미소를 건네 주고 싶다.

    일등을 못 했어도...
    출세하지 못했어도...
    고루고루 갖춰 놓고 살지는 못해도...
    우정과 사랑은 내 것이었듯이

    아니 나아가서 우리의 것이듯이
    앞으로도 나는 그렇게 살고자 한다.
    세월도 가고 나도 가고.
    인생 순리이지?
    그것이
    나 이제 여행이 엊그제 같은 데,,,

    우리 세월 가는 것.
    무시하고 살아가기로 하자
    세월은 세월대로 나는 나대로 가는...
    ☆ 좋은 글 중에서 ☆

    잘 쉬여갑니다 방문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날 되시기 바랍니다
    -불변의흙-
    歲月도 가고
    또한

    나도 가는 것이기에
    서로 보듬고

    사이좋게
    길동무하며

    오순도순
    가기를 바랍니다.

    좋은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들 두루미님
    안녕하세요
    오른쪽 비들기의 날개가 붙여질 날을 기다려 봅니다 감사합니다
    봄을 시샘하는 꽃샘 추위와 함께 비와 눈 소식이 있습니다
    건강관리와 더불어 즐겁고 행복이 가득한 한주 되세요
    左右의 날개
    모두로

    均衡잡아
    힘차게 날아오를 수 있는 날

    손꼽아 봅니다.
    고맙습니다.
    좋은 아침입니다
    오늘도 힘차게 춯발하시고
    모든 일이 순조롭게 잘 풀리시는
    기쁨이 함께하세요
    잘 보고 갑니다 ~~~~*
    雨水와
    正月 대보름을 맞아

    祝福하는 함박눈으로
    좋은 날 되셨으리라 여깁니다.

    고맙습니다.


    안녕하세요?

    내일은 대동강물이 풀린다는 우수에다
    정월 대보름입니다.

    조선 양반들은 두부를 무척 좋아했습니다.
    두부(豆腐)는 중국에서 처음 만들어져 고려 말 원나라에서 두부 제조법이 전해졌습니다.
    이후 우리 조선 양반들의 두부에 대한 애정은 매우 특별했던 것 같습니다.

    고려 말 목은 이색(李穡 1328∼1396)은 두부를 소재로 많은 시를 남겼고 조선시대
    선비들이 남긴 '두부' 기록도 많이 보입니다.

    '계암일록'의 저자 김령(金坽 1577~1641)도 두부에 대한 기록을 많이 남겼습니다.
    그 중 하나는 할아버지 김유(金綏 1491~1555)와 함께 저술한 한문 요리책
    '수운잡방(需雲雜方)'에 두부 조리법을 상세히 기술했습니다.

    1603년 9월 28일 김령은 왕릉에서 쓰는 제사용 두부를 만드는 사찰인 조포사(造泡寺)
    가운데 하나였을 것으로 추정되는 '명암사'에 가서 연포회(軟泡會)를 엽니다.

    연포회는 산 속 깊은 곳에 위치한 절에서 스님들이 요리한 따끈한 연두부탕을 벗들과
    함께 먹었지요..

    인사불성이 되도록 술을 마시며 시를 읊조리는 즐거운 모임이었는데
    이를 연포회(軟泡會)라고했습니다 .

    연포회는 사찰에서 술을 마시고 고기를 굽는 등 갈수록 사회문제화하자
    마침내 1754년 음력 윤4월 7일 영조는 신하들과 사찰의 연포회 문제를 거론하면서
    '폐단을 없애야 한다'는 지시를 내린답니다.

    선조들의 숨결 어린 문화재,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지나침은 모자람과 같다
    過猶不及이라 여깁니다.

    雨水와
    正月 대보름을 맞아

    祝福하는 함박눈으로
    좋은 날 되셨으리라 여깁니다.

    고맙습니다.
    한주를 시작하는 월요일 입니다.
    지난주말과 휴일은 편안하신 시간되셨나요.
    화창한 날씨로 시작된하루 활기찬시간되세요.
    귀한자료 즐감하고갑니다.
    雨水와
    正月 대보름을 맞아

    祝福하는 함박눈으로
    좋은 날 되셨으리라 여깁니다.

    좋은 밤 되시길 바랍니다.
    눈이아닌 비가 내렸으면...
    친구님 오늘도 님께서 정성으로 올려주신 고운 작품을
    접하며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리고 가면서 감기조심
    하시라는 당부의 인사를 드립니다.
    님의 企待완
    反對로

    함박눈이 내린
    雨水와 正月 대보름

    어찌 지내셨는지요?

    고맙습니다.
    소중한 친구님.안녕하셨어요
    반갑습니다.어제휴일은 잘 보내셨죠.
    *.▶◀ ~♬이제다시 행복찾아 밥그릇찾아
    /(*^^)/ 열심히 일한 월요일 하루입니다...^^
    (")x(")이 한주도 건강하시옵고 행복하게
    꽃피는 봄을향해 열심히 달려갑시다용~
    남은시간 행복이와 함께 동행하시고 즐거운 시간 되십시요...
    雨水와
    正月 대보름을 맞아

    祝福하는 함박눈으로
    좋은 날 되셨으리라 여깁니다.

    좋은 밤 되시길 바랍니다.
    울친 사랑합니다. 오늘은 정월 대보름입니다.
    오곡 찰밥 많이 드시고 늘 건강하세요.
    즐겁게 웃는 하루되시고 저녁에는 보름달 보세요. 샬롬.
    雨水와
    正月 대보름 맞이

    봄 눈이 많이 와서
    오랜만에

    눈 덮힌 山行 다녀왔습니다.
    좋은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고향길...서울길...!
    2월의 마지막 월요일 이른 시간에 님의 블방에
    마실을와서 짧은 인사만 드리고 다녀와서
    뵙겠다는 말씀을 드리며 미세먼지에 건강유의
    하시길 바랍니다.
    새해를 맞이한지
    엊그제 같은데

    두 번째 달이
    저물어갑니다.

    좋은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예전 귀때기청에 녹슨철모가 있었는데~
    제 집
    찾아주심

    반갑고
    그리고 고맙습니다.

    平和公園의 碑木은
    設置美術이지요.

    좋은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