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들 두루미 2020. 5. 6. 01:32

    원이 엄마의 진솔하고 간절하며 절실함이 시공을 초월한 사랑이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가슴을 먹먹하게 하누나.



    몸과 마음을 다하여 머리카락을 잘라 한 올 한올 삼은 미투리



    달빛어린 다리 月映橋



    원이 엄마의 애닯은 마음을 위로하며 어루만지는 듯한 夜景.



    원이 엄마의 마음을 헤아려보려 첫 걸음을 떼어본다.



    그리도 애틋한 사랑을 나누면서도 오래도록 함께 하지 못하고 헤어져야 함을 아름다운 야경으로 달래주렴아!



    꿈에서 깨어나보니 안개속에 피어난 벚 꽃길이 아련하구나.



    夜景은 야경대로 새벽의 韻致는 새벽의 운치대로......

     


    미투리를 연상케 하는 월영교의 반영反影도 逸品이로고.



    벚꽃과 월영교가 안동호에 비친 反影의 장관壯觀을 보라!



    그리도 화려했던 지난 밤을 걷어낸 월영교의 아침이란다.



    원이 엄마의 넋을 위로하며 벚꽃 길을 거닐어 본다.



    다시 보아도 사랑의 숨결이 새록 새록 되살아나는구나.



    네 번의世紀기가 흐름에도 울림을 月映亭에 올라 떠올려본다.



    이토록 아름다운 월영교에서 못다한 사랑 다시 불씨를 살리소서.



    安東 전통문화 전수자가 손수 삼은 짚 공예를 탐하는 女人네!


    이전 댓글 더보기
    안녕하세요

    젊은 시절의 붉은 영광도
    온갖 바람 등져온 한세월도 보냈습니다.
    예쁜 마음으로 사랑 받는 삶이기를 바랍니다.

    여리고 조그마한 풀잎
    사랑과 미소로 푸른 삶의 향기로
    바라는 마음으로 숨결 같은 바람이 같이 하기를 바랍니다.

    그래도 마음만은 믿음과 진실이
    진초록 나뭇잎이 바람에 춤추듯 마음도 따라 합니다.

    블친님과 함께 나누는 이야기로
    우리의 삶이 비타민 같이 기쁨과 행복해지면 좋겠습니다.

    사랑 쌓이는 날 되시고
    행복 넘치고 향기로운 날 되시면 좋겠습니다.
    五月 1일은 勞動節
    5일은 어린이 날
    8일은 어버이 날
    15일은 스승의 날
    16일은 朴正熙 軍事구테타
    17일은 全斗煥 軍事구테타
    18일은 光州民主抗爭
    23일은 노바보 逝去日

    暫時도 숨돌릴 틈을 주지않는
    五月

    뜻있는 時間이었으면 합니다.
    따가운 햇살의 숲속은 5월의 신록의 바람으로 불어오는
    산쾌함을 느껴보며 노닐다 들어와 님께서 정성으로 올려주신
    정겨운 작품을 접하고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가면서
    건강에 유의 하시라는 인사를 드립니다.
    五月 1일은 勞動節
    5일은 어린이 날
    8일은 어버이 날
    15일은 스승의 날
    16일은 朴正熙 軍事구테타
    17일은 全斗煥 軍事구테타
    18일은 光州民主抗爭
    23일은 노바보 逝去日

    暫時도 숨돌릴 틈을 주지않는
    五月

    뜻있는 時間이었으면 합니다.
    늘 행복하시고 좋은시간 되세요
    五月 1일은 勞動節
    5일은 어린이 날
    8일은 어버이 날
    15일은 스승의 날
    16일은 朴正熙 軍事구테타
    17일은 全斗煥 軍事구테타
    18일은 光州民主抗爭
    23일은 노바보 逝去日

    暫時도 숨돌릴 틈을 주지않는
    五月

    뜻있는 時間이었으면 합니다.
    사랑하는 들두루미님
    새롭게 시작한 한 주 환한 미소속에 산뜻하게 출발하시어 아름다운 한주간 건강하시고
    늘 좋은일만 가득하시길 빌며
    가는봄 아쉬워 마시고 상큼한 봄향기 꽃내음과 함께 즐거운 힐링의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고운방문감사합니다
    iiii*iiiii* *iiii* iiii*iiiii* *iiiii*****************(♥)(♥)~♬♪♬
    장마속의
    파아란 하늘아래

    아주 깨끗한 視野가 펼쳐졌던
    하루였습니다.

    좋은 시간 되었으면 합니다.
    늘 반가운 들 두루미님~
    아카시아꽃 향기가 그윽한 5월 세번째 새로운 한 주가
    시작되는 월요일, 장미꽃처럼 화사하게 미소 지을수 있는 힘찬
    출발로 알차고 행복하게 보내시기 바라며, 보람찬 주 되시기 바랍니다.♡♡
    그래요
    어느 덧

    아카시꽃의 香氣와
    薔薇의 微笑가

    大勢인
    五月을 맞았습니다.

    좋은 시간 되었으면 합니다.
    애틋한 천년의
    녹설지않은 사랑
    만인 의 가슴
    그 사랑 자핀는
    사랑의 향기 ,

    감동 받고 갑니다 ,
    眞率한 사랑은?
    時空을 超越해서

    영원토록
    우리의 가슴을

    설레게 하리라.
    여겨집니다.

    5월18일 월요일에 들렸다 갑니다.
    오늘부터 며칠간 날이 흐리고 비가 올 모양인데
    건강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٩(ˊωˋ*)و✧*。
    장마속의
    파아란 하늘아래

    아주 깨끗한 視野가 펼쳐졌던
    하루였습니다.

    좋은 시간 되었으면 합니다.
    안녕하세요?월요일 밝고 힘찬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블로그 개편,시스템의 문명 우리님들의 포근한 격려,
    끈끈한 정을 느낍니다.서로 위로하고,네,그렇습니다.
    그게 사람입니다,아무리 시스템이 우리를 흔들어도.
    소중한자료 전환하지 않은분은 미리미리 점검하여주시길
    바랍니다,댓글도 사랑입니다,감기조심하세요,늘건강빕니다.
    오늘도
    사랑이 넘치는 하루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오늘 아침에 깨어날때 상쾌한기분으로
    새로이 시작되는 한주의 월요일 기분좋은 출발하셨길길
    바라구요 이한주도 건강하게 잘보내세요..
    저는 오늘지금 컴을열어보니 존재하지않는 페이지라고 나오네요 ㅎ~
    새로운환경으로 전환중인가!!!그냥두고 볼랍니다.하여....
    어렵게 님들을 찿아 뵙고있습님다...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저도
    어제 님과 같은 황당한 일로

    당황했었답니다.
    同病相憐

    좋은 시간이었으면 합니다.
    사랑하는 들두루미님
    정성으로 가득한 훌률한 작품 감사히 즐감하며 갑니다
    신록의 푸른 오월도 어느덧 하순으로 가고있네요
    블로그 전면 개편으로 인하여 소통하는데 아직은
    다소 불편함을 느낍니다 모두 잘 적응 하시길 바라며
    오늘하루도 건강하시고 행복 가득한 날 되십시요
    고운방문 감사합니다
    검은 구름이
    오락가락 했지만

    視野가
    이 보다 맑을 수가 있을까?

    싶은 날
    北漢山行하고 왔습니다.

    좋은 시간 되었으면 합니다.
    멋진사진 담으려고 수교하신 덕분에~~
    편안하게 멋지고 이쁜사진감상합니다
    고맙고 감사합니다~^
    아름답고
    멋진 세상

    힘모아 이루었으면 합니다.
    좋은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안녕하세요
    남부지방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천둥도 치고요 요란스럽게 오네요
    오늘도 빗길 안전운전 하시구요
    행복 가득한 오늘 보내십시요
    中部地方은
    비개인 하늘엔

    구름이 오락가락하긴 했지만
    맑은 視野를 선물한

    하루였답니다.
    좋은 시간 되었으면 합니다.
    안녕하세요
    원이 엄마의 끝 사랑 아름답고 멋진 포스팅 감사합니다
    무슨일이 있는지 하늘은 흐리고 비가 올것도 같습니다.
    맑은날은 맑은대로.. 흐린날은 흐린대로.. 비오는 날은 비오는대로...
    즐거움이 샘솟는 행복한 마음으로 좋은 하루 보내시길 소망합니다
    어떤 境遇라도
    자알 適應하는 슬기로움

    共感합니다.
    늘 반가운 들 두루미님~
    5월 중순 끝무렵이 되니 무더운 여름이 더욱더
    가까워지고 있음이 느겨지네요. 비가 끝이고나서 나무
    가지마다 푸르룸이 싱그럽게 돋아납니다. 신록의 계절에 좋은
    일들만 가득하시기 바라며, 즐겁고 행복한 화요일 되시기를 바랍니다.♡♡
    푸르른 달
    푸르른 날

    푸르른 하루 되었으면 합니다.



    안녕하세요?


    ┃◀◀▶남녀 평등 시대 고려, 남녀가 벌거벗고 개울에서 함께 목욕했다▶◀▶┃


    고려 6대 성종은 딸 하나를 출생한 과부 유씨(4대 광종의 딸, 왕건의 3왕후인
    친할머니 유씨 성을 따름)를 첫째 왕비로 맞아 결혼했다.
    고려 무신정권의 최고 권력자 최우는 첫째 부인 정씨가 죽자 남편이 전투 중
    전사한 과부 대씨(상장군 대집성의 딸)가 미인이라는 얘기를 듣고 그녀와 즉시
    재혼했다. 당시 대씨는 전남편과 사이에 장성한 아들 오승적이 있었다.

    고려시대 여인의 결혼에는 과부든 이혼녀 등 크게 상관없었고 미모가 중요했다고 한다.
    또한 고려시대에는 일부일처의 제약이 없어 부인이 여러 명 있어도 첩의 개념이 아니었다.

    따라서 고려 왕실에는 후궁제도가 없었고 왕의 부인들을 모두 비라 했다.
    고려 25대 충렬왕은 남편이 일찍 죽어 젊은 과부가 된 김씨와 1297년 재혼해
    숙창원비로 봉했다. 그런데 이 숙창원비 김씨는 남편 충렬왕이 1308년에 죽었는데
    제사 지내는 아들 충선왕과 눈이 맞아 성관계를 갖고 곧 재혼해 숙비가 되었다.

    미모의 숙비 김씨는 남편 아들인 충선왕에게 온갖 교태와 아양을 떨어 왕을 사로잡은
    관능적인 여인이었다. 또한 충선왕의 다른 부인 순비 허씨가 있었는데 그녀는 충선왕과
    결혼 시 3남 4녀의 어머니였는데 애교와 방중술에 능란한 숙비 김씨와 경쟁에서 밀렸다.

    충선왕의 아들 27대 충숙왕은 남편과 이혼한 권씨를 맞아 1335년 수비로 책봉했다.
    충숙왕이 죽자 충숙왕의 아들 28대 충혜왕이 아버지의 부인인 몽골귀족 경화 공주와
    수비 권씨를 겁탈했고 외숙모도 능욕했다. 남편 아들한테 겁탈당한 수비는 다음해인
    1340년 죽었다. 어머니격인 경화 공주를 겁탈한 죄로 1343년 충혜왕이 원나라에
    잡혀간 후 경화 공주는 1년 뒤 죽었다.

    고려 말 왕들이 대를 이어 개 같이 난잡한 성생활을 했으니 고려는 망할 수밖에 없었다.
    人間과 動物의 世界가
    다른 점이

    무엇인가?
    생갹해봅니다.

    좋은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반갑습니다
    절정에 다다른 봄을 시샘하듯 바람과 천둥을 동반한
    요란한 소나기성 비가 내리는 화요일입니다
    기온도 싸늘하고 비깥 나들이도 원활하지 않을때는
    따뜻한 차 한 잔으로 잠간의 여유를 찿아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정성으로 포스팅 하신 좋은글 즐감 공감 하면서 잠시 쉬었다 갑니다
    즐거운 마음으로 좋은하루 보내십시오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비 바람과 천동이
    그렇게 쳤나봅니다.

    좋은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안녕하세요

    어제만 해도 자욱한 안개 넘어
    다붓이 정겨운 장미꽃 잎 새 위에
    가늘게 내린 비가 꽃 가슴을 어루만져 주었습니다

    오늘 아침은 파란 하늘이
    제 멋대로 흘러가듯이
    피고 지는 꽃도 변해가는 사랑, 석별을 그리기도 합니다

    요즘 다음 브로그가
    자기들 멋대로 세워진 사의 목적으로
    반 강제 전환을 하고 있습니다

    좀 불편 하겠으나 마물이 변해야 할 때는
    우리에게 새로워져 아침을 따라가야 하나 봅니다

    많이 웃고 많이 즐기는 행복
    울님과 같이 하는 날 되시기 바랍니다
    薔薇꽃을 위한
    자욱한 안개

    應援합니다.
    설악산에 흰눈이 내렸다는 이상기온의 하루의 일정을
    마무리하신 친구님의 블방에 마실을와서 정성으로
    올려주신 고마우신 작품을 접하고 가면서
    건강에 유의 하시라는 당부의 인사를 드립니다.
    세상도 미치고
    사람도 미친......

    자알 보고 갑니다.
    안녕하세요?어제 오후부터 밤사이에
    많은 비가내렸습니다,논과밭은 빗물이 고이고
    맑은날,맑은공기이길 바랍니다.자연의순리.
    소중한 포스팅 수고하셨습니다,감기조심하세요,늘 건강빕니다.
    푸르른 달
    푸르른 날

    푸르른 하루 되었으면 합니다.
    포스팅 잘 봤습니다.
    어렵고 힘들지만 이 또한 지나가는 과거일뿐
    힘차고 활기찬 즐거운 일들만 계속 계속 반복적으로
    일어나길 기도합니다.
    공감은 꾸~욱 누르고 갑니다.
    報勳의 달
    六月

    顯忠日입니다.
    이름없는 별들을 기려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