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내온글,애정글

정원천사 2020. 2. 15. 08:29
삶의 우선순위





미식축구 선수였던 '크리스 스필먼(Chris Spielman)'은
강하고 억센 라인배커(line backer)로 활약했으며
현란한 몸동작과 열정 때문에 미국인들에게
인기 있는 미식축구 선수였습니다.

그런 그가 1998년 시즌이 되기 전,
돌연 1년간 경기에 불참할 것을 선언했습니다.
유방암 진단을 받은 그의 아내 스테파니(Stefanie)를
돌보기 위함이었습니다.

당시 그는 미식축구 선수로서 최전성기에 있었지만
아내를 사랑하기 때문에 내린 결정이라면서
더는 고민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아내에게 약속했어요.
당신이 아프면 내가 병원에 데려갈 것이며,
내가 당신의 손을 잡아줄 것이며,
내가 아이들을 돌볼 것이라고요.
그 약속을 지켜야 해요."





안타깝게도 그의 아내는 결국 숨을 거두었지만,
그녀가 하늘나라에 갈 때까지 크리스 스필먼은
항암치료 중인 아내를 위해 삭발을 하는 등
투병 생활 내내 그녀의 곁을 지키며
극진한 사랑으로 보살폈습니다.

나는 아내에게 어떤 모습일까?
나는 남편에게 어떤 사람일까?

어려울 때 힘이 되어 주는 존재가 되어야 하며
힘들거나 슬플 때 먼저 떠오르는 존재가
되어야 합니다.

삶의 우선순위를 언제나 가장 가까운 사람,
'가족'에 두어야 합니다.


# 오늘의 명언
남편의 사랑이 지극할 때 아내의 소망은 작아진다.
– 안톤 체호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