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마음,장수,不死

정원천사 2020. 4. 6. 10:29

 영생철학이야말로 세계를 통일하는 법이며 만국을 다스릴 수 있다

 

  영생의 비결이 있다면 그것은 “누구든지 내 몸처럼 여겨라”라는 한마디로 집약할 수 있다. 이 말은 아주 단순한 것 같으나 실생활에서 실천할 경우 그의 피가 변하고 몸이 변해서 영생하는 몸으로 변화하는 비결이다. 인류는 누구나 모두 한 몸이다. 우리 인류는 틀림없이 일체이지만 마귀가 인간을 점령하여 서로 다르게 쪼개놓았음으로 마귀의 지배를 받는 영이 되었고, 따라서 마귀의 생각대로 움직이고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인간들은 각각 자신만을 생각하는 일은 알고 있어도, 형제를 내 몸처럼 여기고 전 인류를 하나의 나무처럼 여기는 생각을 완전히 망각해버린 것이다. 그리하여 모든 사람이 내 몸인데도 남의 몸처럼 여기는 미개한 생각을 계몽하여 인류의 모두가 한 몸이라는 사실을 주지시키는 일이 급선무요 참 계몽이라 할 수 있다.

  그렇게 하면 인간은 늙지 않고 죽지도 않으며 이 영생철학이야말로 곧 세계를 통일하는 법이며 이 길만이 만국을 통치하는 법이다.그리고 만국을 다스릴 수 있는 자만이 이 세상을 구원하는 구세주가 될 수 있으므로 구세주야말로 진정 죽음을 극복한 승리자이며, 승리자가 구세주 역할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구세주가 곧 세상을 통일한 자이므로 이긴자가 따로 있고, 구세주가 따로 있으며, 생미륵불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며, 승리자가 곧 구세주이며 구세주가 미륵불이며, 미륵불이 이긴자인 것이다. 인류 전체가 마귀 옥에 갇혀 있는 맹인과 같은 생활을 하고 있는 가운데 이긴자가 출현하여 맹인의 눈을 밝혀주고 마귀의 생각을 제거하여 하나님의 생각을 되찾아 주면 누구든지 내 몸처럼 여기게 되므로 욕심을 내려고 해도 낼 수 없게 된다.

  또한 싸우려고 해도 그런 여건이 주어지지 않으므로 이곳이야말로 바로 지상천국이며 극락세계가 아닐 수 없다. 가령 옆 사람이 큰 금덩어리를 지니고 있더라도 그 금덩어리는 내가 가지고 있는 것과 같으므로 욕심이 나지 않으며 옆 사람이 맛있는 음식을 먹고 있어도 그것은 내가 먹고 있는 것과 같으므로 군침이 나오지 않는다.

  위와 같은 상황으로 보아 인간은 모두가 내 몸이며 하나님의 지체라는 사실을 명백하게 깨닫고 형제를 하나님처럼 여기며 살아야 한다. 이것이야말로 명백하고 확실하여 항상 감사와 찬미 속에서 ‘나라는 의식’이 홀연히 사라져버리고 너와 내가 없는 하나의 세계가 여기서부터 열리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