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경전,혜명경

정원천사 2020. 4. 6. 10:46

 

도가도비상도(道可道非常道)

 

    二章. 天下皆知美之爲美 斯惡已
             천하개지미지위미 사오이

  천하 모든 사람들이 아름답다고 알고 있는 것을 아름답다고 하는 것은 추한 것이 있기 때문이다. 즉, 아름다운 것과 추한 것을 판별하는 앎과 경험이 이미 자신 안에 내재하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감정과 사고(思考)작용이 일어나는 것이다. 감정과 잡념은 흙탕물과 같은 것으로 인간을 더럽히고 혼란에 빠뜨린다.

皆知善之爲善 斯不善已  
개지선지위선 사불선이

  또 모두가 선하다고 알고 있는 것을 선하다고 하는 것은, 거기에는 선하지 않다는 상대적인 것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즉, 선한 것과 선하지 않는 것을 구분짓는 상대적인 앎과 경험과 기억이 괴롬과 고통을 일으키는 흙탕물이 되는 것이다.

故 有無相生 難易相成 長短相較, 高下相傾 音聲相和 前後相隨
고 유무상생 난이상성 장단상교  고하상경 음성상화 전후상수

  이것은 무엇을 말하는가? 세상사 있음과 없음이 서로 상대적으로 일어나고, 어려움과 쉬움도 또한 서로 상대적으로 이루어지며, 길고 짧음은 서로 상대적으로 비교가 된 것이며, 높고 낮음은 서로 상대적으로 기울기가 드러나기 때문이며, 나오는 소리와 들리는 소리는 서로 어울려서 울리는 것이며, 앞과 뒤는 서로 상대적으로 붙어 다니는 것이기 때문이다.

  본래 만물과 인간에게 있어서는 상대적 개념이라는 것이 존재하지 않는다. 단지 이는 인간의 기억과 경험에 의한 분별심과 차별심에 의한 판단의 결과로만 일어날 뿐이다. 비교와 판단함으로 인해서 해로운 감정에 휩싸이게 되고, 정신이 흐트러져 혼란에 빠진다.

  도를 알고 행하는 사람은 사람과 만물을 대할 때, 어떠한 비교하는 마음과 생각으로 차별하는 것이 아니고, 인간의 순수한 본성으로 대한다. 때 묻지 않는 본성에 가장 가까운 존재는 어린 아기와 같다고 할 수 있다.

  어린 아기는 좋은 사람, 나쁜 사람, 예쁜 사람, 미운 사람 가리지 않고 천진난만한 웃는 얼굴로 대한다. 그 마음속에서 부정적 요인이 되는 못마땅하다거나 거슬리는 악한 생각이 없으니 항상 고요하고 편안할 것이다. 이와 같이 성인의 마음이 곧, 어린 아기와 같은 마음인 것이다.

是以聖人處無爲之事 行不言之敎
시이성인처무위지사 행불언지교

이리하여 성인(도인)은 있는 그대로 본성(양심)에 의해서 자연스럽게(無爲) 일을 하면서도, 억지로 드러내지 않고 오직 실천으로써 말없는 가르침을 베푸는 것이다.  

萬物作焉而不辭 生而不有  爲而不恃 功成而弗居 夫唯弗居 是以不去
만물작언이불사 생이불유, 위이부시 공성이불거 부유불거 시이불거

  만물의 온갖 작용이 일어나는 것에 대하여 서로 간섭함이 없고, 자연은 온갖 만물을 낳으면서도 그것을 소유하지 않는다. 자연은 온갖 만물을 자라나게 하면서도 그 자연의 혜택과 공로에 보상을 바라거나 집착하지 않는다.

  이렇듯 자연의 무위적인 흐름처럼(夫) 성인(도인)은 어느 사람과도 원만하게 지내고 화통하며 자기의 존재를 드러내지 않는다. 또 어디에든 머물지 않고 집착하지 않기 때문에(唯不居), 그래서 항상 편안하고 즐겁고 맑고 영원한 것이다.*

김주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