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령님 일대기

정원천사 2020. 4. 8. 10:50

조희성 님의 간증담

 

머리에는 제왕상, 가슴에는 북두칠성, 손에는 임금 왕

 

   외할아버지는 임금 왕자의 손금과 북두칠성 점과 제왕상의 골상으로
인하여 혹여 해를 당할까 봐 애써 숨기게 하셨다  

예로부터 비범한 인물들에게는 보통 사람과는 다른 몸의 표상을 가지고 태어난 사례가 많다. 흔히 텔레비전 역사극을 보면 극중 위대한 인물에게서는 반드시 이런 부분에 대해 흥미롭게 다루는 것을 마다하지 않고 있다. 다만 현대 의학계에서는 이러한 것을 단지 사람이 살아가면서 자연스럽게 생기는 것이라고 보지만, 동양 역학에서는 관상과 사주와 손금 같은 것을 그냥 소홀하게 넘겨보지 않는다.

  이러한 표상들은 한 인물의 정신세계뿐만 아니라 그 사람의 감정과 운명까지 내포하고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런 각도에서 조희성님의 태어날 때부터 몸에 지닌 여러 표상들이 결코 예사롭지 않는 인물임을 단적으로 증명한다. 그 몸에 지닌 흥미로운 표상과 일화와 함께 그분이 펼쳐나갈 우주적 재창조 역사와 인간의 영생의 역사에 큰 획을 긋는 위대한 생애의 예견을 음미해보자.              -편집자

   어렸을 때부터 ‘사람이 하나님(人乃天)’이라는 것을 천도교를 믿는 외할아버지께로부터 누누히 듣고 자라왔다. 이사람은 김포에서 태어나고 자랐지만 외갓집은 부평 ‘덴말’이라는 가까운 동네에 있었다. 어릴 적에 외갓집에 자주 가면 외할아버지께서는 항상 어린 것을 업으시거나 손을 잡으시고 장능산 지름길 다니시기를 좋아하셨으며, 재미있는 옛날이야기와 살아가는 데 필요한 교훈이 될 만한 말씀을 많이 들려주셨다. 어린 이사람에게 강조하여 말씀하시기를 늘 “사람이 하나님이다.

  그러므로 사람에게 절대로 욕을 먹지를 말아야 되며, 사람에게 잘 해야 한다. 어느 집에 가더라도 신세를 지지 말고 엽전 한 닢이라도 놓고 나와야 한다.”고 하시던 말씀은 아직도 귀에 생생하다. 당시에는 일제 식민치하 시절로서 말할 수 없이 생활이 어려운 시대였다.

  외할머니께서는 곤궁한 생계 때문에 “이 영감쟁이 매일 책만 들여다보고 있으면 먹을 것이 나오느냐?”고 성화를 부리셔도 외할아버지께서는 묵묵히 책을 보며 언행을 흐트러뜨리지 않으신 것을 지켜보았다. 옛 어르신들은 참으로 고매한 인품을 가지셨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외할아버지께서는 배움에 대한 열정이 매우 크신 나머지 책을 늘 마차에 싣고 다니며 보실 정도였다.

  그래서 집 안에는 수많은 서적을 보유하고 계셨다. 당시 학문의 경지 또한 상당히 깊으셨고, 신실한 신앙가이셨다. 마을에서 드물게 미국유학을 갔다 오신 분이기도 하였다. 외할아버지께서 천도교인이셨다는 것은 후에 가서야 알게 되었다. 많은 이웃으로부터 존경과 칭송을 받으며 지내시던 외할아버지는 모처럼 다니러 온 외손자를 애지중지 같이 다니시며 때론 업어 주시곤 했다.

  해질 무렵 집에 돌아오면 당신 잡수시도록 마련된 귀한 석청(石淸: 꿀)을 선반에서 꺼내어 어린 것에게 자주 먹여 주시곤 하셨다. 그러시면서 “우리 희성(熙星)이가 장차 큰일을 할 제왕상의 골상을 지녔어. 손에는 임금 왕자의 손금이 있고, 가슴에는 북두칠성이 있으니 장차 큰 인물이 될 것이 틀림없어!”라고 말씀하셨다.

  그러시면서 “이 손금을 누구에게도 보여서는 안 되며 심지어 엄마에게도 보이지 말라.”고 강한 어조로 늘 당부를 하셨다. 당신 손자의 앞날을 내다보듯 각별히 사랑해 주시고 귀여워해 주셨다.

  우스운 얘기지만, 외할아버지는 어린 이사람에게 손금을 남에게 보이지 못하게 할 요량으로 “사내는 주먹을 꼭 쥐고 다녀야 된다.”고 말씀하시며 어려서부터 주먹을 꼭 쥐고 다니게 하셨다.

  그래서 젊은 학창시절에는 “주먹 쥐고 다니는 사나이”로 통하기도 했다. 또한 더운 여름철에는 어린 것에게 긴 러닝셔츠를 꼭 입히셨는데, 가슴에 북두칠성의 점을 가리기 위해서였다.

  또 ‘사내대장부는 모자를 쓰고 다니는 것’이라고 하여 모자를 항상 쓰게 하셨다. 그때만 해도 뭘 모르던 아이인지라 더울 때면 할아버지 몰래 러닝셔츠를 벗어 던지고 알몸으로 돌아다녔었다.

  그러면 살짝 숨어계시던 할아버지는 얼른 달려오셔서 “이 놈아, 할아버지가 러닝셔츠 입고 다니라고 그랬지.” 하시며 긴 곰방대로 머리를 때리곤 하셨다. 외할아버지는 이사람이 몸에 가지고 있는 증표로 인하여 혹여 해를 당할까 봐 이처럼 손금과 북두칠성 점과 머리에 새겨져 있는 제왕상을 애써 숨기게 하셨던 것이다.

  옛날부터 큰 인물이 될 만한 사람은 반드시 죽임을 당하는 것을 염두에 두신 할아버지의 애정의 손길임을 알게 되었던 것이다.여기에 얽힌 한 일화가 있는데, 육군 장교시절 논산 훈련소에서 근무하던 때였다. 그 때, 부천에 있는 소사 신앙촌까지 영모님을 뵙기 위해서 올라갔다가 내려오곤 하였다.

  그런데 무더운 여름 어느 날, 논산역 앞에서 날씨가 더워서 모자를 벗고 나오는데 갓 쓴 웬 할아버지가 넓죽 세배 절을 하는 것이었다. 이사람은 젊은 청년인데 갑자기 하얀 수염을 기른 할아버지가 절을 하니 너무 당황한 나머지 얼른 그 자리를 피해서 달아난 일이 있었다.

  그런데 또 다른 날에 전과는 다른 할아버지가 또 갑자기 이사람 앞에서 세배 절을 하는 것이 아닌가! 그래서 이것이 한 번도 아니고 또 그러는 고로 무슨 영문인지 알려고 그 할아버지에게 물어보았다. “할아버지 왜 이 젊은 것에게 창피하게 세배 절을 하시는 거예요.

  지나다니는 사람이 절 이상하게 보잖아요!” 그랬더니 할아버지께서 말씀하시기를 “젊은이! 다른 것이 아니고 젊은이의 관상을 보니 앞으로 제왕이 될 제왕상을 지녔지 않소. 그래서 이 영광스럽고 귀한 만남을 절로써 예를 갖추지 않을 수 있겠는가”라고 하시었던 경험이 있었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