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마음,장수,不死

정원천사 2020. 4. 26. 16:00

현대과학의 백미

 


  생명과학(4)

인간의 사고가 물질화하여 죄인의 몸에서는
독소물질이 의인의 몸에서는 생명원이 방사되고 있다

 혈액은 생각하는 물질이다. 피는 살과 뼈를 만들고 피로 인하여 생각과 감정이 움직여서 기억된다. 피는 살아있는 생명물질이다. 따라서 피로 인하여 육체의 모든 세포가 조성되고 있다. 피는 생각의 원천이기도 하다. 인간이 생각을 할 수 있는 것은 뇌세포에 피가 통하고 있기 때문이다. 뇌세포는 회로선(回路線)과 같은 것으로 피가 그 곳에 흐를 때 생각을 일으키므로 피의 작용은 사고(思考) 작용이기도 하다.

  또 새로운 다량의 피를 수혈한 사람은 성격까지도 변한다. 그리고 피는 극히 예민한 녹음테이프이기도 하다. 인간의 모든 경험과 생각, 감정, 인상 등을 파악하여 기억한다. 피의 작용은 사고 작용이지만 그 작용에 의하여 인체에서 사고(思考)가 물질로 변하여 방사(放射)하는 것도 사실이다.

  철에는 철만의 특유한 냄새, 고무에서는 고무 냄새가 나고, 흙에서는 흙냄새가 나듯이 모든 물질로부터 그 물질 자체의 원소가 붕괴하면서 그 입자가 후각에 접촉하므로 냄새를 맡게 되는 것이다. 이와 같이 인체에서는 그 사람의 피의 작용대로의 사고 물질이 방사되고 있는 것이다. 예를 들면 즐거워하는 사람 옆에 있으면 즐거워지고 우울한 사람 옆에 있으면 우울해지는 것은 인간의 사고가 물질화하여 전달되기 때문이다.

  즉 인체에서 방사되는 사고가 물질화한 일종의 광선에 의한 것이다. 그리고 사고의 종류에 따라 광선도 모양도 변화하는 것이다.

  예를 들면 물질을 훔치려는 생각을 가진 사람에게서는 검은 구름과 같은 것이 뭉게뭉게 피어오르고, 악취가 나고, 음란한 생각을 품은 사람으로부터는 황록색의 안개와 같은 기체가 나오며 비린내가 난다.

  이와 같이 인간의 사고가 물질화하여 방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미 소련의 과학자들은 인체에서 눈에 보이지 않는 광선(오라)의 촬영에 성공하고 있다. 그러나 그것이 어떠한 물질이며 어떠한 변화를 가져올지 모르는 것이다.

  머지않아 연구가 진척됨에 따라 인체로부터 방출되는 독소물질이 지구를 오염시키고 여하히 생명체를 부패시키고 있는지 또 인체로부터 방출되는 생명물질이 근본적인 생명소로 되어 있는지의 실태를 해명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죄인의 몸에서는독소물질이 방출된다. 이 독소물질은 썩은 피가 원인으로 악한 마음에 의한 것이다. 이와 반대로 의인의 몸에서는 생명원(生命源)의 물질이 방출된다. 이것은 정결한 피에서 방출되는 광선으로 독소물질을 제거하여 만물에게 생명을 불어넣는 일을 한다.*


 
 
 

[과학]마음,장수,不死

정원천사 2020. 4. 6. 10:29

 영생철학이야말로 세계를 통일하는 법이며 만국을 다스릴 수 있다

 

  영생의 비결이 있다면 그것은 “누구든지 내 몸처럼 여겨라”라는 한마디로 집약할 수 있다. 이 말은 아주 단순한 것 같으나 실생활에서 실천할 경우 그의 피가 변하고 몸이 변해서 영생하는 몸으로 변화하는 비결이다. 인류는 누구나 모두 한 몸이다. 우리 인류는 틀림없이 일체이지만 마귀가 인간을 점령하여 서로 다르게 쪼개놓았음으로 마귀의 지배를 받는 영이 되었고, 따라서 마귀의 생각대로 움직이고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인간들은 각각 자신만을 생각하는 일은 알고 있어도, 형제를 내 몸처럼 여기고 전 인류를 하나의 나무처럼 여기는 생각을 완전히 망각해버린 것이다. 그리하여 모든 사람이 내 몸인데도 남의 몸처럼 여기는 미개한 생각을 계몽하여 인류의 모두가 한 몸이라는 사실을 주지시키는 일이 급선무요 참 계몽이라 할 수 있다.

  그렇게 하면 인간은 늙지 않고 죽지도 않으며 이 영생철학이야말로 곧 세계를 통일하는 법이며 이 길만이 만국을 통치하는 법이다.그리고 만국을 다스릴 수 있는 자만이 이 세상을 구원하는 구세주가 될 수 있으므로 구세주야말로 진정 죽음을 극복한 승리자이며, 승리자가 구세주 역할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구세주가 곧 세상을 통일한 자이므로 이긴자가 따로 있고, 구세주가 따로 있으며, 생미륵불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며, 승리자가 곧 구세주이며 구세주가 미륵불이며, 미륵불이 이긴자인 것이다. 인류 전체가 마귀 옥에 갇혀 있는 맹인과 같은 생활을 하고 있는 가운데 이긴자가 출현하여 맹인의 눈을 밝혀주고 마귀의 생각을 제거하여 하나님의 생각을 되찾아 주면 누구든지 내 몸처럼 여기게 되므로 욕심을 내려고 해도 낼 수 없게 된다.

  또한 싸우려고 해도 그런 여건이 주어지지 않으므로 이곳이야말로 바로 지상천국이며 극락세계가 아닐 수 없다. 가령 옆 사람이 큰 금덩어리를 지니고 있더라도 그 금덩어리는 내가 가지고 있는 것과 같으므로 욕심이 나지 않으며 옆 사람이 맛있는 음식을 먹고 있어도 그것은 내가 먹고 있는 것과 같으므로 군침이 나오지 않는다.

  위와 같은 상황으로 보아 인간은 모두가 내 몸이며 하나님의 지체라는 사실을 명백하게 깨닫고 형제를 하나님처럼 여기며 살아야 한다. 이것이야말로 명백하고 확실하여 항상 감사와 찬미 속에서 ‘나라는 의식’이 홀연히 사라져버리고 너와 내가 없는 하나의 세계가 여기서부터 열리는 것이다.*


 
 
 

[과학]마음,장수,不死

정원천사 2020. 3. 31. 11:16

영생학

 

‘피의 스펙트럼’

 

①신과 마귀는 어디에 존재하는가

인간의 마음속에는 양심과 비양심이 초초로 대립하고 있는데 이러한 인간 내면적 실재들을 인간 외면으로 투영하여 그 투영된 것을 실재로 믿는 것은 확실히 뒤틀린 이성의 환상작용이다

  신은 무엇이고, 또 마귀(악마)란 무엇인가? 그리고 그것들은 어디에 있는가?대부분의 사람들은 막연히 신과 마귀는 인간과는 독립적으로 존재한다고 믿는다. 신은 하늘 저편 어디엔가 존재하고, 마귀 역시 뿔이 몇 개 달린 괴물로서 인간 아닌 어떤 존재로 막연히 믿고 있다.

  과연, 인간과 단절된 신과 마귀는 존재하는가?한 마디로 잘라 말하면, 인간과 독립된 신 또는 마귀란 없다. 인간을 초월한 신이나 마귀의 존재를 믿는 것은 확실히 뒤틀려진 생각이다. 그것은 인간 핏속에 잠재된 신과 마귀의 속성이 외부로 뒤틀려져 투영된 환상일 뿐이다.

  그것은 마치 산이나 마귀의 그림을 제 나름대로 그려놓고, 그 그림이 자기와는 독립적으로 외부에 존재한다고 생각하는 것과 동일한 형태인 것이다. 따라서 신과 마귀에 대한 상은 인간마다, 크게는 민족마다, 종파마다 제각기 다르다. 신이나 마귀는 어디까지나 인간 핏속에 잠재된 속성일 뿐인데, 그것이 외부로 투사되어 인간과 따로 존재하는 양 생각된 것이다. 바로 현재의 인간 자체가 신이자 마귀인 것이다.

  현재의 인간은 신과 마귀의 혼혈아인 것이다.우리가 생각하는 신의 대표적 속성은 사랑이고 선이다. 인간은 사랑하는 마음, 선한 마음을 누구나 가지고 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양심의 속성이다. 양심은 항상 나보다 남을 위하고 남을 불쌍히 여기고 사랑하는 마음인 것이다. 그런 양심 자체가 바로 신(하나님)이다.

  마귀의 속성은 무엇이라고 우리는 보통 생각하고 있는가? 마귀는 악의 존재요, 고통과 사망을 낳는 존재라는 것에 반론을 제기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러한 마귀의 속성 역시 인간이 지니고 있는 것이다. 마귀는 나를 중심으로 한 모든 욕망의 마음이다.성경이나 불경 등에 보면 진리를 얻고자 수도하는 사람을 마귀가 유혹하는 장면이 많이 나온다.

  이것은 실제 마귀가 나타나서 수도자를 유혹하는 것이 아니라 수도자 자신 속에서 끊임없이 솟아나는 욕망의 마음들이다. 그 유혹의 내용들을 보면 한결같이 인간이 품기 쉬운 욕망 즉, 권력의 욕망, 물질의 욕망, 식욕의 욕망, 애욕에 관한 것들이다.다시 말하지만, 마귀란 어디까지나 물질과 감정과 표상과 의지와 의식에서 일어나는 마음속의 악한 작용인 것이다.

  마귀가 인간의 마음속에서 작용하고 있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다. 그 사실은 우리의 마음을 잘 관찰해 보면 쉽게 확인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인간의 마음속에서 바로 양심과 비양심이 초초로 대립하고 있다. 이러한 인간 내면적 실재들을 인간 외면으로 투영하여 그 투영된 것을 실재로 믿는 것은 확실히 ‘뒤틀린 이성의 환상작용’이다.

  바로 이러한 불합리한 이성이 만들어 내는 환상을 질그릇 깨듯 깨어버릴 때 우리는 진정한 실재를 볼 수 있다.인간은 확실히 양심(신)과 비양심(마귀)의 투쟁 장소임에 틀림없다. 여기서 만일 양심이 이기게 되면 신적 차원으로 올라가는 것이 되고, 반대로 비양심이 이기게 되면 동물적 차원으로 떨어지게 된다.

  신적 차원이라는 것은 도덕적, 양심적 행위의 고양 내지는 객관적, 전체적으로 볼 수 있는 인식 능력의 상승을 뜻한다. 그리고 동물적 차원이라는 것은 비양심적이고 파괴적이며 성적 충동 등 본능적 충동의 자제력이 부족하며, 인식 능력으로 말하자면 주관적이고 편파적으로 되는 것을 말한다.

  평범한 인간은 거의 그 둘의 중간에 머물고 있다. 실제로 유명한 많은 학자들은, 인간은 동물과 신의 중간적 존재라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 인간은 그 둘의 어느 존재로도 갈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