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내온좋은글

정원천사 2020. 6. 28. 16:47

레드오션과 블루오션




1848년 1월, 캘리포니아 농장의 공사 현장 책임자였던
제임스 마샬은 우연히 강에서 사금을 발견하였습니다.
금이 발견되었다는 소식은 계속 퍼져나갔고
일확천금의 꿈을 좇는 사람들이 캘리포니아로
몰려들기 시작했습니다.

미국의 유명한 골드러시의 시작이었습니다.
그러나 일확천금을 꿈꾸며 몰려온 사람들 중
그 꿈을 이룬 사람들은 드물었습니다.

미국은 물론 전 세계를 들끓게 한 골드러시의
꿈을 이룬 사람은 막대한 자금을 들여
광산을 개발할 수 있던 극소수의
사업가들 뿐이었습니다.

오히려 이때 큰돈을 벌 수 있었던 일반인은,
금을 캐던 광부가 아니라 이들을 상대로 장사를 하던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들 중 금광을 개발한 사업가들보다
더 많은 돈을 번 청년이 있었습니다.

그 청년은 원래 사금을 캐는 사람들에게
텐트를 만드는 데 사용할 천을 팔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주문 실수로 파란색 염료로
천을 염색해버렸습니다.

때가 덜 타는 검은색 천을 원하던 의뢰인은
구매를 취소했고 청년은 엄청난 재고로 남은
파란색 천 때문에 파산할 지경이었습니다.

고민하던 청년은 당시 금을 캐던 인부들의
바지가 잘 찢어진다는 것을 알고, 텐트용으로 만든
질긴 파란색 천으로 바지를 만들었습니다.

비교적 저렴하고 질겼던 이 바지는
날개 돋친 듯 팔렸고 청년은 의류회사를
설립해 청바지를 팔았습니다.

이 청년이 바로
리바이스 스트라우스(Levis Strauss)
입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Levi's'라는 브랜드는
오늘날까지 전 세계 남녀노소 모두에게
팔리고 있습니다.





이미 잘 알려져 있어서 경쟁이 매우 치열하여
붉은(red) 피를 흘려야 하는 경쟁 시장을
'레드오션'이라고 합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경쟁하고 있던 골드러시의 금광은
이미 시장으로서의 가치가 없는 레드오션 중의
레드오션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와중에도 청바지를 만든
블루오션도 반드시 존재하는 법입니다.
조금만 발상을 전환할 수 있는
현명함이 있다면 당신만의 블루오션을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멈추지 말고 한 가지 목표에 매진하라.
그것이 성공의 비결이다.
- 안나 파블로바 –

 
 
 

보내온좋은글

정원천사 2020. 6. 18. 08:33

관찰의 중요성




미술에 재능을 가진 한 소년이
1년간 비둘기의 발만 반복해서 그렸습니다.
거리의 비둘기를 관찰하며 엄청난 양의
비둘기 발 그림을 그렸습니다.

이를 의아하게 생각한 사람들이 물었습니다.
"얘야, 너는 왜 다양한 사물을 그리지 않고
비둘기의 발만 그리는 거니?"

그러자 소년이 천진난만하게 대답했습니다.
"우리 아버지가 비둘기 발만
계속 그리라고 하셨어요."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서 소년은
비둘기 발의 모양이 조금씩 다르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그리고 세월이 지나 소년이 열다섯 살이 되었습니다.
그동안 비둘기 발만 열심히 그렸던 소년은
놀랍게도 사람의 얼굴, 몸체의 세부적인 특징도
잡아내기 시작했습니다.

이 소년이 훗날 입체파의 대가가 된 피카소입니다.
일찍이 아들의 천재성을 알아본 아버지가
피카소에게 관찰의 중요성을 깨닫게 하려고
훈련을 시킨 것입니다.





어떤 분야에서 성공에 이르는 방법 중에서
어설프게 여러 가지를 아는 것보다도
하나를 제대로 아는 것이 때로는
중요할 때가 있습니다.

하나에 지독히 파고든다는 건
어쩌면 그 분야에 최고가 될 수 있다는
시작점이 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관찰이 전부다.
눈으로 볼 수 있는 것에서 시작해라.
그리고 눈으로 발견할 수 있는 것에서 배워라.
- 레오나르도 다 빈치 –

 
 
 

보내온좋은글

정원천사 2020. 6. 17. 08:40

엄마의 카네이션




어느 어버이날 한 꽃집에서는 부모님께 드릴
카네이션을 구매하러 온 손님을 맞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한 부녀가 가게에 들어왔는데
어린 딸이 카네이션 화분을 하나 샀습니다.
다섯 살쯤 되어 보이는 여자아이가 내민 것은
꼬깃꼬깃한 지폐 몇 장과 동전이었습니다.

아마도 카네이션을 사기 위해
저금통을 털어온 것 같았습니다.
카네이션을 하나만 사니까
꽃집 아주머니가 아이에게 물었습니다.

"누구 드릴 거니?"
"엄마요."
"아빠는? 아빠에게는 꽃 안 드릴 거니?"

그러자 아이는 같이 온 아빠를 바라보며
조용히 말했습니다.

"아빠 꽃은 아빠가 사도 괜찮지?"

조금 당돌한 듯한 아이의 말에
꽃집 아주머니는 웃음을 지으며 말했습니다.

"아이고. 우리 아기.
아빠보다 엄마가 더 좋은 모양이구나.
아빠가 서운해하겠다."

그러자 아이가 아주머니에게 말했습니다.

"아빠는 꽃을 직접 살 수 있는데요.
우리 엄마는 하늘나라에 있어서 꽃을 못 사요.
그래서 내가 사줘야 해요."

잠시 멈칫한 꽃집 아주머니는 좀 더 큰
카네이션 화분 하나를 아이의 손에 쥐여 주며
말했습니다.

"그러면 그 카네이션은 아빠한테 주고,
이걸 엄마에게 전해 주면 어떨까.
아줌마가 주는 선물이야."





순수한 아이의 소중한 마음보다
세상에 더 귀한 것이 얼마나 될까요.
그 마음을 지키기 위해 전하는
작은 사랑보다 더 아름다운 것
역시 많지 않습니다.

우리에게도 분명 그런 시기가 있었습니다.
기억 속에 가지고 있던 그 귀하고 아름다운 것을
세상에 마음껏 뿌려 주세요.


# 오늘의 명언
사랑이 있을 때 세상이 아름답게 보입니다.
아름다움을 느끼는 것은 내 안에
사랑이 있기 때문입니다.
- 혜민 스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