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술치료 질환/류마티스관절염

척추관절 2018. 1. 5. 16:54



나이가 들면 몸의 이곳저곳이 아프기 마련입니다. 정확한 진단 없이 몸에 좋다는 보약이나 관절 식품을 챙겨 먹는 경우도 많으나 사실 통증은 나이가 들어서 생기는 당연한 현상은 아닙니다. 통증이란 몸에 이상이 생겼다는 신호이며 정확한 원인을 찾아야 치료도 가능해집니다. 통증의 위치와 질환의 특징만 알고 있어도 어느 정도 원인을 알 수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손가락의 경우 아프고 쑤시는 증상이 있다고 하면 아마도 류마티스관절염이나 , 퇴행성관절염을 떠올릴 겁니다. 손가락에 생긴 퇴행성관절염은 손가락을 많이 사용하거나 관절의 노화가 원인입니다. 과사용이 원인이다 보니 당연히 가장 많이 사용하는 관절 부위에 먼저 이상이 오고 물건 잡을 때 가장 힘을 주게 되는 엄지손가락과 각 손가락의 끝 관절에서 통증이 먼저 나타납니다. 통증의 양상도 오전보다는 사용한 뒤인 저녁에 심합니다.

그런데 류머티스관절염의 가장 큰 특징은 손과 발처럼 작은 관절에서 좌우 대칭적으로 발생한다는 점입니다. 그러므로 양손 모두 통증이 있고 보통 아침에 일어나서 손가락이 뻣뻣하며 손가락 끝보다는 중간 마디의 관절 파괴로 붓고 굽어지는 변형이 옵니다. 류마티스관절염은 자가면역질환으로 인체 면역기능에 이상이 생겨 발생합니다.



한의학적인 관점에서 류마티스관절염의 원인은 다음과 같습니다. 오염된 환경에서 생산된 나쁜 음식을 섭취하면 혈액이 탁해지는데 이러한 혈액은 산소와 영양분이 부족해 순환하는 동안 인체의 말단까지 제대로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지 못하게 됩니다. 이런 상태가 되면 인체는 몸의 곳곳에 이상이 생겼다고 인식하면서 스스로 치료하기 위해 관절 부위 등에 면역세포를 많이 보내게 되는데 이로 인한 염증반응을 자가면역질환이라고 합니다. 초기에는 손가락에 생기기 쉬우며 점차 손목, 팔꿈치, 발관절, 무릎, 어깨 등에 침범하고 관절 외 장기에도 침범하여 발열과 함께 전신피로감, 체중 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이처럼 퇴행성관절염과 류마티스관절염은 원인도 증상도 다릅니다. 하지만 원인에 대한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진다면 치료에 대한 가능성은 분명해집니다. 특히 봉침은  피를 맑게 하는 용혈작용이 있어 면역세포가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돕는 작용을 합니다. 또한 염증 제거에 탁월한 효능이 있어서 두 가지 질환에 적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단, 봉독은 환자의 상태에 따라 조절해야 하므로 이 분야에 임상경험이 풍분한 전문의의 진료를 받는다면 더욱 효과적인 치료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