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관절염센터/오십견

척추관절 2018. 3. 5. 11:12





오십견은 별다른 외상이 없는데도 어느 날 갑자기 어깨가 아프고 그로 인해 운동 범위가 제한되는 질환을 말합니다. 




주로 50대에 많이 나타난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어깨 부위에 있는 힘줄이나 인대,근육 등에 염증이 생겨 나타나고 어깨가 딱딱하게 굳어 움직임에 제한이 있으며 통증이 주로 밤에 심해지는 특징이 있습니다.  


오십견은 어깨관절의 퇴행성변화라고 할 수 있는데 원인은 한기나 습기, 담 등의 나쁜 기운이 경락을 막아 어깨 기혈이 뭉치는 것이  원인입니다. 따라서 계절적으로도 움직임이 적어지고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는 겨울철에 많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이름과 달리 잘못된 생활습관 등으로도 젊은 나이에도 발병이 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환자분들은 오십견이라는 질환은 저절로 낫는 병이라고 잘못 알고 계시는대요. 별거 아니라고 생각하면서 그대로 놔두면 어깨는 더욱 뻣뻣하게 되어 버립니다. 노령에 접어드는 환자분들에게 발병률이 높은 질환으로 활동량은 많지 않은 데다가 통증으로 어깨를 더욱 사용하지 않아서 어깨가 더욱 심하게 굳어버리는 이차적인 오십견으로 진행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오십견 치료시 가장 중요한 것은 운동입니다. 딱딱하게 굳은 관절을 풀어주기도 하지만 이차적인 오십견을 예방하는데도 도움을 줍니다.  


운동을 하기 전에는 온찜질을 하거나 핫팩 등을 사용하여 근육을 충분히 이완시킵니다. 온찜질은 어깨에 따뜻한 기운을 주어 혈액순환을 촉진하여 굳은 어깨를 풀어주며, 신진대사를 촉진하여 노폐물을 없애는데도 효과적입니다. 운동시 주의할 점은 본인에 맞는 운동을 꾸준히 하되 운동 범위를 천천히 늘려나가도록 합니다.  


어깨 통증이 심하지 않다면 온열요법과 꾸준한 스트레칭만으로도 치료 못지않은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 오십견에 좋은 체조 방법


1. 어깨 늘이기 운동



2. 수건 잡아 당기기 운동



3. 삼각근 스트레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