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술치료 질환/드꿰르벵병

척추관절 2018. 1. 15. 12:28



맞벌이 부부가 늘면서 부모에게 육아를 맡기는 직장인들이 늘고 있습니다. 보건복지부의 아동보육실태조사에서도 국내 0~3세 영유아의 70% 이상, 미취학 아동의 35%가 조부모나 외조부모의 돌봄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사회현상과 맞물려 황혼을 육아로 보내는 노년층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하루 9시간 이상 주 5일을 아이를 돌보는데 젊은 사람에게도 감당하기 힘든 육체노동의 시간은 노인들에게 질병과 스트레스에 시달리게 합니다.




특히 손목은 황혼육아로 인해 가장 혹사당하기 쉬운 부분입니다. 무거운 아기를 반복해서 안으면 손이 꺾이면서 손목과 엄지손가락에 통증이 발생합니다. 저절로 괜찮아질 수도 있지만 심할 때는 엄지손가락을 구부리는 것만으로도 손목의 통증이 심해져 일상생활이 어렵습니다. 도마를 손으로 들거나, 걸레를 짜거나, 문의 손잡이를 돌리는 것처럼 손에 힘이 들어가는 동작에 큰 불편을 느끼게 됩니다.



이와 같이 반복적인 손의 사용은 엄지손가락에 붙은 힘줄에 미세 손상이 발생시켜 염증 및 통증을 일으킵니다. 이 질환은 손목 건초염 또는 드퀘르벵증후군이라고도 합니다. 악기를 무리하게 연주한 후, 글씨는 많이 쓰는 학생, 최근에는 컴퓨터와 스마트폰 사용이 늘면서 환자들의 연령 분포 또한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통증이 발생하면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드퀘르벵은 대부분 약물요법, 주사 요법, 보조기 착용 등의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치료할 수 있습니다. 증상이 초기라면 손목을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하고 온찜질을 자주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한의한적인 방법으로는 손상된 부위의 혈류량을 증대하고 염증을 억제하는 봉침과 힘줄의 재생을 돕는 "재생고"복용을 통해 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손목 건초염을 예방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손목의 사용을 최소화하는 것입니다. 주말은 아기 부모가 아기를 돌보고 일주일 동안 고생하신 부모님들에게 휴식의 시간을 선물해주는 것은 어떨까요?



손목 건초염 자가진단법




손목건초염은 손을 움직여 간단히 진단할 수 있습니다. 엄지손가락을 나머지 손가락으로 감싸 주먹을 쥔 후 손목을 아래로 꺾습니다. 이때 심한 통증을 느끼거나 엄지손가락과 손목사이의 움푹 패인 곳을 눌렀을때 압통이 심하다면 손목건초염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비수술치료 질환/드꿰르벵병

척추관절 2017. 11. 27. 16:06



아침저녁으로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손발 저림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40대 이상 성인에게 손발 저림이 생기면 혹시 중풍의 전조증상이 아닐까 싶어 걱정부터 앞서기도 한다죠. 하지만 중풍 전조증상이 손발 저림으로 오는 경우는 드문 편입니다.  

손이나 팔은 인체 중 사용하는 빈도가 높아서 저림 증상이 나타나도 많이 사용해서 그러려니 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 십상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행동은 치료시기를 놓쳐 병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삼가야 합니다. 

손발 저림은 대부분 신경계나 말초신경계의 일부가 지속적인 압박을 받거나 그로 인해 손상되었을때 나타납니다. 일부 당뇨, 신부전, 류머티즘과 같은 내분비계 질환의 합병증으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또한  손발 저림은 어떤 부위가 저리느냐에 따라 원인이 되는 질환이 다를 수 있습니다.



뇌졸중(중풍) 
몸의 왼쪽이나 오른쪽 어느 한편에서 갑자기 손발이 저리기 시작하는 게 특징입니다. 또 갑자기 팔다리 힘이 빠지는 운동장애가 동반되는 경우가 많고 동시에 입술이 삐뚤어지기도 합니다.  

손목터널증후군 
손목을 많이 사용하는 주부, 반복적인 동작을 많이 하는 요리사, 피아니스트, 학생에게서 빈번하게 발생합니다. 손목에는 정중신경이 지나가는 통로가 있는데 이곳이 과사용과 퇴행성변화로 좁아져서 신경이 압박되어 손저림증상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저린 증상은 주로 엄지, 검지, 장지 그리고 손바닥에 나타나고 밤에 심해지는 특징이 있습니다. 증상이 심해지면 엄지손가락의 힘이 약해지기도 합니다. 

척골신경포착증후군
목에서부터 내려오는 척골신경이 팔꿈치터널에서 눌리면서 팔꿈치 통증과 함께 4,5번째 손가락저림을 동반합니다. 증상이 심해지면 손가락 근육 위축이 일어날 수 있고 이러한 현상은 손목터널증후군보다 4배이상 나타나기 때문에 질환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디스크 
목디스크는 경추 추간판 사이의 수핵이 빠져나와 신경을 누르는 질환으로 손이나 팔 저림이 나타납니다. 손 저림은 띠모양으로 나타는 것이 특징이며 눌리는 신경뿌리에 따라 손 저림의 위치가 다릅니다.목을 움직이면 저림이 심해지는 경향이 있고 증상이 심할 때는 팔의 근력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반면 허리디스크는 주로 다리 저림, 다리당김이 나타나고 다리 바깥쪽이나 뒤쪽, 발등, 발가락에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며 허리 통증을 동반하기도 합니다. 마찬가지로 심해지면 다리근력이 떨어집니다. 

레이노증후군 
추위에 노출되면 손이나 발의 색깔이 흰색이나 푸른색을 띠면서 저림,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으로 말초혈관이 수축하며서 피가 통하지 않아 발생합니다. 옷을 따뜻하게 입고 장갑과 양말을 착용해 체온을 따뜻하게 유지하여 예방하며 금연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정신적인 스트레스도 혈액순환장애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항상 편안한 마음을 가지는 것도 중요합니다.  


그 외에도 알코올중독, 영양결핍, 약물에 의한 부작용도 손발 저림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증상이 나타난다면 반드시 전문의의 진단 후 원인에 맞는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비수술치료 질환/드꿰르벵병

척추관절 2017. 1. 12. 17:39


스마트폰 건초염을 예방하는 방법



건초는 힘줄을 싸고 있으면서 힘줄이 원활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그러나 힘줄이 어떤 원인으로 붓고 굵어지게 되면 건초와 마찰이 일어나게 되는데 이것을 건초염이라고 합니다.


최근 손에 건초염이 발생해서 병원을 찾는 분들이 많아졌습니다. 손에 발생하는 건초염은 주로 과사용으로 생기는 경우가 많은데 그중 스마트폰의 사용도 원인의 하나가 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해 손가락 관절이나 손목에 발생하는 건초염을 예방하기 위한 방법에 대해서 설명합니다.


1. 스마트폰 사용 줄이자.


건초염은 대부분 과사용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먼저 스마트폰의 사용 자체를 줄이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손목과 손가락를 자주 사용하면서 발생하므로 손목을 구부리고 펴고 돌리는 동작을 피하고, 손가락을 반복적으로 움직이는 행위를 피해야 합니다. 특히 엄지 손가락을 자주 사용하게 하는 동작을 피합니다. 


2. 양손을 사용하자.


스마트폰으로 인한 건초염은 한 손으로 만 조작하면 더 발생하기가 쉽습니다. 손가락 관절과 손목에는 여러 힘줄들이 있는데 그중에서 엄지손가락을 많이 사용하는 경우에는 손가락에서 손목 사이에 건초염이 잘 발생합니다. 특히 엄지손가락 쪽 손목에서 발생하는 손목 건초염을 '드퀘르벵 병'이라고 합니다.


엄지손가락의 과사용은 결과적으로 건초염의 발생을 높이기 때문에 가급적 양손으로 조작하도록 합시다. 한 손으로 스마트폰을 들고 다른 한 손으로 화면을 터치하도록 하면, 손목의 부담도 줄일 수 있고, 팔을 사용하여 손가락을 이동하게 되므로 손가락 관절 부분의 건초염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3. 손가락, 손목의 부담을 줄이자.


건초염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손가락이나 손목에 부담을 주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는 스마트폰을 책상에 올려두고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손목에 걸리는 부담을 경감하고 손목 건초염 예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손가락이 아닌 터치 펜을 사용하여 스마트폰을 조작하면 엄지손가락에 걸리는 부담을 줄일 수 있습니다.


4. 손가락 사용이 많은 응용 프로그램은 자제하자.


손가락을 많이 움직이게 만드는 응용 프로그램의 사용은 삼가도록 합시다. 장시간에 걸쳐 손가락을 계속 이동하면 건초염이 발생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게임 앱이 그 대표적인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응용 프로그램의 사용은 삼가고 이용 시간을 최대한 줄여서, 손가락이 적당한 휴식할 수 있는 시간을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위에서 설명한 것처럼 일상생활에서 주의하면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건초염은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입니다. 그러나 이미 건초염이 발생해서 통증이 심해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면 전문의의 진찰을 받고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