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디스크센터/허리디스크

척추관절 2016. 3. 11. 11:03


허리디스크, 허리보다 다리통증에 유의해야

탈출된 디스크(수핵)가 신경 압박→다리통증 




Q : 20대 후반의 직장여성입니다.

며칠 전 회사에서 한쪽 다리가 저리고 아팠습니다. 병원 갈 시간도 없고 이러다 낫겠지 하고 참았습니다. 주말에 집에 있는데 통증이 심해져 걷기도 힘들어졌습니다. 친구가 “허리디스크일지도 몰라. 우리 엄마도 그랬어”라고 해서

“허리도 안 아픈데 무슨 허리디스크냐”며 핀잔을 줬습니다.

 

다리를 다친 것도 아니고, 심하게 운동을 한 것도 아닌데, 아무리 생각해도 다리가 아플 이유가 없었습니다. 걱정이 돼 밤에 인터넷으로 검색해봤더니 친구 말이 맞았습니다. 어찌나 부끄럽고 미안한지. 먼저, 저처럼 허리가 하나도 안 아파도 허리디스크일 수 있나요. 그리고, 이름이 ‘허리’디스크인데 왜 다리가 아픈 건가요?

 

A : 허리디스크 경험이 없는 사람들은 허리디스크라고 하면 으레 허리가 아플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허리디스크는 허리만 아프지 않습니다. 대부분 허리뿐 아니라 엉덩이나 다리까지 심한 통증을 겪게 됩니다. 간혹 환자분처럼 허리는 아프지 않고 다리만 아픈 경우도 있습니다.

  

허리디스크는 평소 이렇다 할 증상이 없다가 어느 날 갑자기, 요통이 아니라 대퇴부와 다리, 발을 따라 좌골신경통부터 시작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때문에 초기에 허리디스크를 알기 쉽지 않습니다. 노화에 따른 허리뼈의 퇴행과 허리에 무리를 주는 생활습관 등으로 이미 오랫동안 척추 기능이 약화되었지만 척추신경을 압박하는 증상으로 진행돼야 통증이 시작되는 까닭입니다.

 

초기에는 허리만 뻐근하고 묵직하다가 더 심해지면 허리가 결리고 엉덩이까지 뻐근해집니다. 만일 튀어나온 디스크나 터진 수핵이 척추신경을 압박하면 허벅지와 종아리, 발목, 발바닥, 발가락 끝까지 통증이 나타납니다.

척추 신경을 심하게 압박하면 하반신이 마비되는 증상을 보이기도 합니다.  

 

이처럼 허리디스크로 허리보다 다리 통증이 더 심한 이유는 인체의 신경구조를 알면 이해가 됩니다. 인체신경은 마치 전깃줄과 같습니다. 디스크에 한쪽 신경이 눌리면 전기가 통하는 것처럼 그 신경이 연결된 엉덩이나 다리, 심지어 발가락까지 저리게 됩니다. 이 때문에 허리디스크는 몇 번 요추 사이의 디스크가 튀어나와 신경을 누르느냐에따라 통증이 저마다 다릅니다. 똑같은 허리디스크라도 아픈 부위가 다른 이유는 이 때문입니다.

 

가장 흔한 것은 요추 4, 5번 사이의 디스크 돌출입니다. 이 경우 다리 바깥쪽부터 엄지발가락까지 저리고 당기며 아픕니다. 또 요추 5번과 천골 사이의 디스크가 신경을 눌렀을 경우, 엉덩이부터 오금을 지난 발꿈치까지 찌릿찌릿 저리고 아프기 일쑤입니다. 이 두 경우가 허리디스크의 90% 이상입니다. 

 

이 외에 요추 3, 4번 사이의 디스크가 신경이 누르면 엉덩이부터 무릎 안쪽을 감싸며 통증이 나타납니다.

요통이 있으면서 다리와 엉덩이까지 저리고 당기는 증상이 나타나면 허리디스크를 의심해봐야 합니다.

이때는 병원을 찾아 정밀검진을 받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글 : 장형석 박사(장형석한의원 척추관절센터 원장/전문의)

 
 
 

전문의 칼럼

척추관절 2014. 7. 10. 09:35

 

- 허리디스크, 척추관협착증, 척추전방전위증, 이상근증후군 등으로 발생
- 다리를 움직이거나 기침, 재채기, 용변 시 힘을 줄 때 극심한 통증 호소
- 원인질환에 대한 정확한 감별 중요, ‘봉침-한약’은 신경손상 회복에 효과적

 

 

척추 질환 환자들이 처음 병원을 찾을 때, 자주 사용하는 용어 중 하나가 ‘다리 근육통’이다. 다리가 찌릿찌릿 저린다, 다리가 쑤시고 화끈거린다, 엉덩이부터 무릎 아래까지 잡아당기는 느낌이다 등으로 표현하며 다리에 문제가 생겼다고 오인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척추 질환을 경험한 환자라면,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정정하자면 이는 다리 근육통이 아닌, 척추질환의 전조증상으로 ‘좌골신경통’이라 부른다.

 

 

 

 

좌골신경통은 병명이 아닌 다리 쪽의 통증을 일컫는 일종의 증상이다. 우리가 의자에 앉을 때 엉덩이가 닿는 부위가 궁둥뼈라고도 하는 좌골인데, 그 뼈 사이의 구멍을 통해 나오는 신경이 바로 좌골신경이다. 좌골신경은 인체에서 가장 크고 긴 신경으로 허리뼈에서 시작해 엉덩이와 넓적다리 뒤를 거쳐 양쪽 발끝까지 연결된다. 좌골신경통은 좌골신경이 여러 원인에 의해서 자극을 받거나 압박되어 생기는 신경통의 일종으로 신경을 따라 엉덩이, 허벅지, 종아리, 발 등에 통증이 생기게 된다.

 

좌골신경통은 주로 앉아 있는 시간이 많은 사람들에게서 발병하기 쉽다. 사무직 직장인이나 운전기사, 은행원, 수험생 등에게서 흔히 찾아 볼 수 있으며 40대 이상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다. 그 원인으로는 허리디스크, 퇴행성디스크, 척추관협착증, 척추전방전위증, 이상근증후군 등에 의해 복합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

 

척추전방전위증의 경우, 허리뼈가 아래뼈보다 앞으로 밀려나가 척추관 내의 신경다발이 눌려 좌골신경통이 나타난다. 이상근증후군은 엉덩이 근육의 일종인 이상근이 과도하게 긴장하면, 근육 밑에 위치한 좌골신경을 직접 압박해 통증을 유발한다. 이상근증후군은 허리디스크 증상과 다소 비슷해 진단에 주의해야 한다.

 

좌골신경통 증상은 엉덩이가 뻐근하게 아프고 쏘는 듯한 통증이 있으며, 다리로 내려가면서 저리거나 화끈거린다. 허리를 구부릴 때 다리로 내려가는 통증이 악화되며, 서서 작업을 하면 점점 심해지는 통증으로 서 있기가 어렵다. 또한 다리를 움직이거나 기침, 재채기, 용변을 보면서 힘을 줄 때 통증이 더욱 악화된다. 다리에 힘이 빠지고 근력이 약해질 수 있으며, 발까지 화끈거리고 발가락 감각이 둔해지는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척추관절한의원 장형석한의원 장형석 박사는 “좌골신경통은 원인이 되는 질환을 정확히 감별하여 진단하고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증상을 방치할 경우, 다리 감감이 없어지고 근력이 약해지면서 위축될 수 있으므로 조기에 전문의를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발병 초기에 충분한 안정을 취하면서 치료를 받는다면 치료 가능성이 높다. 또한 좌골신경통을 일으키는 질환이 서로 복합돼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므로 여러 치료방법을 칵테일 식으로 결합해서 치료해주면 더욱 치료율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한의학에서는 ‘봉침-한약’ 요법을 병행하여 통증 유발물질을 효과적으로 제거하고 손상된 조직을 회복시킨다. 봉침은 척추주위에 발생한 산화질소와 염증을 억제, 신경 손상을 막고 재생시키는데 우수한 효과를 나타낸다. 또한 개인의 병증에 맞게 처방된 한약은 손상된 조직을 재생, 강화해 척추구조물을 안정화시켜 재발을 방지한다.

 

좌골신경통을 예방, 관리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앉아있는 시간을 줄이고 바른 자세를 유지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오래 앉아 일하는 직종이라면 1시간 마다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의 근육을 풀어주는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아울러 효과적인 운동은 근육을 강화함으로써 뼈나 인대와 더불어 상호작용을 하면서 척추가 휘거나 불안정해지는 것을 적절히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출처: 장형석한의원

 

 
 
 

전문의 칼럼

척추관절 2014. 7. 4. 09:22

 

- 척추분리증 또는 척추의 퇴행성 변화가 주원인
- 배가 나와 보이고 허리통증 및 엉덩이, 다리 저림 증상 호소
- 척추 안정화 위해 ‘봉침-한약’ 요법, 생활습관교정 및 근력강화운동 필수

 

 

허리가 아프면 “혹시 허리디스크?”라고 생각하기 십상이다. 그러나 요통의 원인은 허리디스크 외에도 꽤 다양한 이유로 나타난다.

 

척추 뼈 자체의 이상으로 허리통증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척추체가 원래 위치에서 벗어나 앞쪽으로 이동해 척추 뼈의 상, 하 교합이 어긋나는 것을 말한다. 척추 뼈는 꼬리부터 목까지 차곡차곡 쌓여 있고, 아래쪽과 위쪽의 척추 뼈는 뒷부분의 고리처럼 생긴 관절돌기가 고정하고 있는 구조다. 척추전방전위증은 관절돌기의 손상 등 여러 요인으로 인해 척추가 분리되고, 그로 인해 척추체가 앞으로 밀려나간 상태를 뜻한다.

 

 

 

 

척추전방전위증의 주원인은 척추분리증 또는 척추 후관절의 퇴행성변화를 들 수 있다. 척추분리증은 척추 뼈 내의 전방부와 후방부를 연결하는 척추 고리에 금이 가거나 골절이 일어나서 발생하는데, 어릴 적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허리뼈 일부가 부러져 분리된 뼈가 비정상적으로 앞으로 밀려 나오면서 척추전방전위증을 유발한다. 또 뼈가 노화되고 인대가 늘어나거나 척추 부위 근력약화로 척추체가 불안정해지면서 발생할 수도 있다.

 

척추전방전위증의 대표적인 증상은 허리통증과 엉덩이, 다리 저림이다. 척추 뼈가 아래 뼈 앞으로 미끄러져 튀어나오면 척추의 안정성이 크게 떨어져 디스크에 과중한 부담이 가해지고, 허리는 물론 다리에도 통증을 느끼게 된다. 척추 뼈가 빠진 정도가 심할수록 통증도 더 심해진다.

 

척추관절한의원 장형석한의원 장형석 박사는 “척추전방전위증이 발생하면 튀어나온 허리뼈 때문에 배가 나온 것처럼 보이고, 어깨는 뒤로 젖힌 자세를 취하게 된다. 불안정한 척추 뼈로 인해 활동할 때 허리통증을 느끼게 되고, 앞으로 밀려나온 척추 뼈가 신경을 자극하여 하지방사통이 나타난다. 증상이 악화될 경우, 정상적인 보행이 어려워질 정도로 신경통증을 유발하므로 전문의를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척추전방전위증 치료를 할 때는 불안정한 척추를 안정시켜 더 이상 뼈가 밀려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의학에서는 근육 및 인대를 강화하는 한약요법과 신경염, 인대염증을 제거하는 봉침요법을 병행 치료한다. 척추 봉침-한약요법을 통해 척추 뼈 뒷부분의 끊어진 자리에 늘어난 인대가 강화되어 수축되고, 퇴행성 뼈의 염증이 사라지면서 연조직의 부종이 가라앉으면 통증 없는 정상 생활이 가능하다.

 

장형석 박사는 “척추전방전위증은 치료도 중요하지만, 생활습관 교정과 근력 강화 운동이 필수라 할 수 있다. 오래 앉아 있는 생활습관은 척추에 스트레스를 가중시켜 퇴행화를 촉진시킨다. 일상 속에서 허리통증을 유발하는 요인들을 찾아 교정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출처: 장형석한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