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술 관절 치료법/관절봉침요법

척추관절 2018. 1. 29. 11:55



내레이터모델로 오랫동안 일해온 최영은 님(여, 29세)은 직업상 항상 앞이 뾰족한 하이힐을 신고 있습니다. 물론 중간중간 쉬는 시간도 있지만 하루 8시간 정도 서서 일을 하고 나면 발이 붓고 피로가 몰려옵니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엄지발가락 쪽의 뼈가 튀어나오면서 빨갛게 붓고 열감도 나며 신발에 닿을 때마다 통증이 있어 불편했습니다. 정형외과에서 무지외반증이라는 진단이 있었고 볼이 넓고 쿠션 좋은 신발을 신으라는 권유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하이힐을 잠깐만 신고 있어도 통증이 너무 심해 고통스러웠습니다.



무지외반증이란 엄지발가락의 관절이 새끼발가락 쪽으로 휘어지는 질환을 말합니다. 유전적인 요인과 더불어 최근에는 볼이 좁은 신발의 영향으로 후천적인 요인으로 내원하는 환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무지외반증이 발생하면 초기에는 뼈가 돌출되고 빨갛게 붓고 통증이 있지만 대부분 특별한 질환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지나치기 쉽습니다. 하지만 무지외반증이 심해지면 엄지발가락의 지속적인 통증으로 나머지 발가락에 체중이 실리면서 발바닥 앞부분에 굳은살이 생기고 통증이 발생합니다. 비정상적인 엄지발가락의 기능으로 정상적인 보행이 불가하게 되며 발가락의 관절염은 물론 무릎, 허리까지 아플 수 있으므로 증상이 있다면 전문의의 진료 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다면 무지외반증은 어떻게 치료해야 할까요?

무지외반증의 후천적요인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평소 생활습관을 바로 잡는 것이 예방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신발은 볼이 넓은 신발을 기본으로 쿠션이 좋은 신발로 바꾸는 것이 좋습니다. 엄지발가락과 구두 사이에는 약 1cm의 공간이 있는 것이 적당합니다.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통증이 있는 경우라면 봉침으로 치료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봉침은 봉독을 추출하여 소독, 정제하여 통증 부위에 주사로 치료하는 방법으로 경직된 엄지발가락 근육의 경혈을 자극하여 통증과 염증을 완화합니다. 또한 관절의 재생을 도와 변형을 막고 약해진 인대, 근육, 뼈 등을 강화하는 한약을 복용하여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카테고리 없음

척추관절 2018. 1. 27. 16:56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처음에는 괜찮다가 며칠 후부터 뻐근하고 견딜만한 통증이 나타납니다. 엑스레이를 찍어봐도 별다른 이상이 없다고 나오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환자 스스로도 괜찮다고 여겨 치료를 소홀히 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자칫 잘못해서 치료시기를 놓치면 만성통증으로 증상이 계속 이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추돌사고가 일어나기 전 목뼈는 정상적인 C자형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고로 인해 충격이 발생하면 몸은 앞으로 목과 머리로 뒤로 당겨지고 다시 목과 머리가 앞으로 숙여지면서 목뼈에 부상이 생깁니다. 이 과정에서 머리와 목의 움직임은 마치 말을 부릴 때 사용하는 채찍의 움직임과 비슷하다고 하여 편타성 손상이라고도 합니다.  


충격으로 인해 목과 허리의 근육 및 인대에 미세한 손상이 일어나고 척추가 불안정해지면서 인접부위에 신경통과 근육통이 나타납니다. 미세 손상은 엑스레이는 물론 MRI에서도 발견하기 어려운 특징이 있으며 겉으로는 멀쩡해 보여도 장기간에 걸쳐 목과 어깨에 통증을 일으키게 됩니다.  편타성손상이 생기면 목을 옆으로, 앞으로 혹은 뒤로 숙일 때 통증이 있고 어깨나 등으로 통증이 퍼져 내려갑니다. 또한 두통이나 어지러움, 피로감,이명, 소화불량이 있을 때도 편타성손상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한의학적으로 볼 때 이러한 후유증은 어혈과 관계가 깊다고 볼 수 있습니다. 어혈이란 외상이나, 직접적인 타박으로 발생하는 생리적 기능을 상실한 혈액의로 체내 한 곳에 머물면서 순환계 장애와 다양한 통증을 유발하게 됩니다.  따라서 치료는 어혈을 제거한고 손상된 조직의 재생과 강화에 주력합니다. 치료방법으로는 주로 약침과 부항, 한약 등을 병행합니다.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심한 목 통증과 다양한 증상이 있다면 장형석한의원에서 자동차보험 혜택으로 부담 없이 진료받으시길 바랍니다.  



 
 
 

척추디스크센터/허리통증

척추관절 2018. 1. 23. 10:39




최근 백팩이 유행하면서 말끔한 정장 차림에 각이 잡힌 가방을 멘 직장인들을 흔히 볼 수 있게 되었는데요. 백팩은 서류와 책 노트북까지 넣을 수 있어 편리하고 감각적인 디자인까지 갖춰 하나의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하지만 너무 많은 내용물을 가지고 다니면 척추건강에 해로울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무거운 가방을 사용하다 보면 상체가 앞으로 숙여지거나 양쪽 어깨에 통증이 생기는 경험을 한 번쯤은 해보셨을 겁니다. 실제 체중의 10% 정도가 되는 백팩을 10분가량 메고 있어도 척추 부위가 압박을 받습니다. 또한 허리가 한쪽으로 휘어져 척추 측만증이 생기기도 하며 심하면 허리디스크나 목 디스크 등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척추건강을 위해서 가방은 어떻게 메야 좋을까요?


여성들이 주로 사용하는 쇼퍼백 스타일의 숄더백은 가방 안이 넓어 화장품 파우치, 텀블러, 책, 핸드폰 다양한 물건들을 담기 좋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점 때문에 가방 안의 소지품이 늘어 가방이 무거워지기도 하는데요. 이렇게 무거워진 가방은 어깨 근육의 긴장을 유발해 근막통증증후군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무거운 가방을 습관적으로 한쪽으로만 들거나 장시간 메고 있으면 목덜미 주변의 근육이 오랜 시간 동안 긴장하면서 목과 어깨 근육에 영양분과 산소가 부족해져 통증이 생깁니다. 따라서 가방 안에는 필요한 물품만 소지하여 가볍게 하고 2~30분 간격으로 양쪽 어깨에 번갈아 가면서 메는 습관을 갖도록 합니다.


학생들 그리고 최근에는 직장인들까지 선호하는 백팩의 경우 양손이 자유롭고 무게를 양쪽 어깨로 분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백팩 안에는 여러 권의 책과 노트북, 그 외 다양한 소지품을 넣을 수 있어서 무리해서 짐을 넣어가지고 다니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렇게 무거워진 가방을 메면 무게중심이 등 뒤로 쏠리면서 상대적으로 고개와 몸을 앞으로 내미는 자세를 하게 됩니다. 고개를 앞으로 내미는 자세는 목뼈를 일직선이 되게 하여 목과 어깨에 통증을 유발하는 일자목 증후군으로 발전하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백팩 안에 물건은 되도록 가볍게 넣고 무거운 물건은 위쪽에 가벼운 물건은 아래쪽에 두는 것이 척추건강에 좋습니다. 가죽처럼 무거운 소재는 피하고 나일론이나 인조가죽과 같은 가벼운 소재를 선택하는 것도 바람직합니다. 2시간 이상 메고 있지 않도록 하며 끈을 조절하여 가방이 허리 위로, 등에 밀착되도록 하는 것도 목에 부담을 줄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