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봉리 이방인

여름비 2020. 5. 8. 03:50







  비소식이 들려와 농장에 들러 그동안 미처 파종하지 못했던 더덕, 도라지, 고수를 군데군데 뿌렸다.
베란다 박스 안 비닐봉투에서 몇 달을 숨죽이다 봄바람에 일찌감치 기지개를 켜고 박스를 벗어나길
손꼽아 기다렸을 씨앗들에게 늑장만 부리는 내 모습이 무얼로 비춰졌을까. 
 
 대나무가 쓰러지면서 엄나무들이 많이 다쳤다. 채취 시기도 늦었지만 그래도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순을 뜯다 보니 한 주먹은 된다. 내년엔 채취시기를 놓치지 말아야겠다. 며칠 사이에 참취도 많이 자랐다.
대나무 그늘이 사라진 게 원인일까. 작년보다 개체수가 좀 줄어든 느낌이다. 그래도 무더기진 곳들이
보이고 한 식구가 맛보기 정도는 되는 것으로 만족의 웃음도 지어 본다. 무성한 곳에서는 줄기 채 뜯었다.
손톱 끝에서 번지기 시작한 취향내가 코끝을 지나 사방에 퍼진다.
은은한 참취향. 
 
이 좋은 향내를 고라니나 토끼같은 야생동물들이 좋아하지 않는 이유가 무척 궁금하다. 전부터
자라고 있던  들깨도 손을 대지 않는다. 진한 향내를 풍기는 식물들은 야생동물들이 좋아하지 않는다는
말을 어디선가 들은 것 같기도 하다. 작년에 모종을 했던 딸기는 순이 번지기도 전에 대부분 야생동물들의
간밤 간식거리로 사라졌었다. 인상좋은 종묘사 사장은 내가 개간한 산에 심을거라 하니 허허 웃었다.
아마 하찮은 경작거리라도 경험을 통해 공부하라는 무언의 충고였나 보다. 그 덕분에 한 수 배웠다. 
 
 오전 2시부터 비가 내린다 했는데 베란다에서 문을 열고 팔을 내밀어도 비는 느껴지지 않는다.
새벽 3시 15분의 아파트는 정적이다. 
 
 취에 물든 손톱 끝을 코에 대 본다. 이미 비누에 씻겨나가 취향이 남아 있지는 않겠지만
그 향은 은근히 느껴지는 듯하다. 오랜 세월이 지나도 사라지지 않는 은은함이 내게도 있어
누군에게든지 따스함이 느껴지는 그런 사람이기를 희망하는 밤이다. 
 
                                                                                                     - 5월 3일 밤 -









좋은 경험이야 말로 최고의 지식이 되겠지요
자연 동물에게 친해지는 먹이감 전달도 나쁘지 않겠지요
윤달이라 그런지 자연의 취나물이 쑥 쑥 자라지 않아요
그래도 자연의 향기는 누구도 따라오기 힘들죠
좋은 글 향기에 머물고 공감하고 갑니다
즐거우시고 행복하세요!!
요즘 많은 경험을 합니다. ㅎ
야생동물도 저도 먹고 이렇게 살아야 되지 않겠나 싶습니다.
윤달이 끼어서 그런가요?
허 참 또 하나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
드뎌 농장에 뿌려놓은 나물들을 이제
수확을 하셨군요.
취나물 향기 너무 좋지요.

고라니 있음 울타리를 쳐야지 그냥은
고라니가 먹고나면 사람이 먹을게
없더라구요.ㅎ.~~
수고하신 만큼 얻을 수 있어 귀한것들
이제 직접 가꿔서 드실 수 있으니
이제는 먹거리는 걱정 안하셔도 되겠네요.
취나물은 제가 가꾼 게 아니고 저절로 자라는 것입니다요.ㅎ
고라니인지 멧돼지인지 토끼인지 그건 알 수가 없습니다.
깊레 파인 돼지 발자국은 한번 발견했었지요.

가꿔서 먹기는 자신할 수 없습니다. ㅎ
오호라!

울 여름비님께서 참취나물,취나물에 흠뻑 빠져셨구낭
그 향기 오래도록 간직하셔용~~손톱에 남은 향기 내내 ~~~요

그 향기 나에게두 좀 날려주시궁...ㅎ
전에도 취나물을 좋아하였지만 직접 채취한 취나물이라서인지
유달리 맛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ㅎㅎ
호랭이는 더 뜯어오라고 하지만 허리도 적당히 먹으면 된다는 핑계로
그냥 무시하고 있습니다.ㅎ
며칠 전에는 친구가 텃밭에 심는다고 캐갔는데
혜명화님도 가까이 계신다면 참 좋으련만...ㅎ
농장도 있고 아파트도 있고 ᆢㅋ
짱이는 취나물향에 취해버리고 싶다ᆞ
다시 속 쓰림으로 비염으로 ᆢ
살맛을 잃어가는중 ^^
산에 간다고 하기는 그러잖아.
그래서 농장이라고 이름을 부르는 거임.

아침을 선식으로 해.
호랭이 그렇게 한 뒤 무척 좋아졌어.
팬데믹에도 클럽들 가고 그러는데 살맛잃으면 안 되야.
취에 물든 손톱 끝..
참취의 향기로움에 잠시 편안한 쉽이 됩니다..
여름비님..
5월.. 멋진 행복날들 되세요~
벌써 오월도 끝자락입니다.
날마다 즐거운 날들 되십시오.
선생님 농장에 울타리 치셨어요?
고라니며 멧돼지나 들짐승이 많이 내려올 수 있을 텐데요.
딸기는 절대로 선생님댁에서 드시지 못할 것 같아요.ㅎ
새들도 딸기 좋아할 것 같거든요.
식물도 향을 풍기며 자신을 보호하는 것 같고요.
올해 열심히 연습하셔서 내년에는 더 많은 수확과 재미를
느껴보시기 바라겠습니다.
엄나무 순과 오가피 순을 봄에 따서 무쳐먹었는데 쓰면서도
입맛을 돋구어 주더라고요.
취나물은 아직 못 먹었는데 향을 맡아보고 싶네요.
마트에서 사서라도 조물조물 무쳐먹어야겠어요.
울타리를 치기에는 타산이 맞지 않습니다.ㅎㅎ
그냥저냥 시간 보내기 좋은 곳이 돼 버렸습니다.
전 때 사용했던 김치냉장고 속 통을 드릴로 구멍내놨답니다
잔파 심어서요 쏭쏭썰어 맛난간장 만들려구요,ㅎ
화분에다가 산나물 한포기 심어서요 예쁜 산나물꽃 즐감한적 있거등요
촉촉한 주말아침입니다
행복하게 보내십시요~혜명화는 출근입니다
댓글을 안 보고 쓰려니 새 블로그가 불편하네요.
안 좋게 바꿔 놨네요.
짱이 허락도 없이 블로그가 바뀌어져 있었어ᆞᆢ
너무 싫다 ᆢ
글도 잘 안써지고 나도 싫다
6. 참취는 혹시 취나물을 말씀하신 것인가요?
나물은 다 좋아 하지만 취나물은 더욱 좋더군요,
싱싱한 것들이 가득하네요
향도 진할 것 같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