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백초 익는 마을 농사/자연 생태농법

    생활건강 연구가 2013. 6. 19. 06:30

     

     

     살아있는 땅에서 건강한 먹거리가 나온다.

     

     

    산백초익는마을의 산골은 이제 장맛비가 시작되면서 앞으로 한달 가량은

    녹색생명들이 본격적인 성장으로 싱그럽고 활력에 넘친 모습들을 보게 될 것입니다.

     

    생태농부는 봄부터 씨앗 파종과 백초효소, 효소초를 만들며 그간 분주했던 일상들에서 벗어나 

    이제부터는 평화로운 마음으로 대자연이 펼치는 생명의 파노라마속으로 묻혀갈 것입니다.

     

    농약비료와 제초제에서 해방된 생태밭에서는 감미로운 풀향이 코끝을 스쳐가고

    그 속에는 수많은 곤충들과

    토양미생물들이 번성하며 이제 장마가 가져오는 생명수를 마시며 즐거워 하고 있습니다.

     

     

     

     그간 여름 가뭄에 시달렸지만 생태밭의 생명들은 장마가 몰고 오는 생명수에 힘입어

    하루가 다르게 성장할 것입니다.

     

     

     

     

     풀과 작물이 함께 자라는 생태밭은 관행농지 보다도 토양 수분율이 높아 여름 가뭄에도 불구하고

    토양미생물이 번성하며 녹색 생명들에게 영양을 공급하여 주었습니다.

     

     

     

     

     모든 녹색 생명들은 잎에서는 태양빛을 흡수하여 광합성작용으로 비타민인 엽록소를 만들고

    뿌리로는 토양미생물들이 유기물을 분해하며 분비하는 토양효소를 먹으며 성장을 합니다.

     

     

     

     

    하얗게 실선을 내뿜는 것이 토양미생물이며 이들이 분비물인 효소를 먹고 자라는 작물들은

    화학비료를 먹고 자라는 작물과 영양차이를 비교하면 무려 백배이상의 가치 차이가 벌어집니다.

     

    음식이 곧 생명을 건강하게 하는 약(藥)이라 할수 있는 먹거리들은

    화학비료가 아닌 이렇게 토양효소를 먹고 자란 것이어야만 합니다.

     

     

     

    제초제를 살포하여 생명이 사라진 황량한 과수원

     

    아래 사진은 산 아랫마을 관행농지의 과수원에 제초제가 뿌려진 현장입니다.

     

    제초제 살포로 생명이 사라진 곳엔 향긋한 풀향이 풍기는 것이 아니라 독한 약냄새가 풍겨나오고

    황량히 죽어 넘어진 마른 풀밭엔 벌레 한마리 구경 할 수 없습니다.

     

     

     

    관행농경지에 토양은 이렇게 하여 전 지구적으로 농토가 사막화가 되어가고 있으며 

    토양미네랄 소실도 80%에 달하고 있습니다.

     

    제초제는 한번 살포하면 무려 십오년을 넘게 토양에 축적되어

    각종 암을 유발하는 다이옥신이 먹거리에 숨어서 올라오게 됩니다.

     

    토양과 먹거리를 오염시키고 자연생태환경을 파괴시키며 소비자도 병들고

    농민들도 농약 중독으로 죽어 나가는 고통의 농사를

    언제까지 계속 지어 가야만 하는 것인가요?

     

    자연을 등지며 농사를 짓는 농민들이 이제는 진정으로 자연으로 돌아와

    자연의 순리에 맞는 농사와 삶을 다시 회복하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도시 소비자들도 농약비료, 호르몬제로 길러진 빛깔 좋고 화려한 먹거리에서

    숨어 들어오는 화학물질이 각종 질병이 원인임을 깨닫고

      못생기고 벌레를 먹었지만 생명을 살리는 유기재배 먹거리들을 가까이 해야 할 것입니다. 

     

     

    文遊山 생태농부

     

     

     

     

    제초제는 정말 안 좋은 것 같아요.
    흙까지 죽게 만든다고 할까요...
    살아숨쉬는 밭이 되어야 할텐데 말입니다~
    편안한 밤 보내세요 ^^
    제초제는 토양미생물 토양곤충등 모두 전멸을 시키며
    먹이사슬에 의해 다른 생명에게도 피해를 입힙니다.

    한번 살포하면 십여년동안을 토양에 농축되어
    다이옥신이 먹거리에 숨어들어와 암의 주범이 되는 것이죠.

    유전자조작식품이 무서운 것은 제초제 내성을 지니게하여
    식품에 다량의 다이옥신이 농축되기 때문입니다.

    내일도 행복한 일상이 되십시요...
    오늘이 절기 중 하지라고 합니다.
    낮의 길이가 가장 긴 날, 아무래도
    활동하는 시간도 길어질 듯 하지요?

    친구님!
    매우 덥기는 합니다만
    상쾌하고 기분 좋은
    주말을 맞이하시고
    행복한 시간을
    갖으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습도 높은 장마철에 음식관리와
    건강관리에 유념하시고

    늘 행복한 일상이 되시길 바랍니다.
    문외한인 제 눈에는 그저 쓸모없는 곰팡이였는데
    그게 유용한 미생물이었군요~^^
    유익미생물은 토양 뿐만 아니라 우리 몸에도
    자연치유와 면역작용에 바탕이 되는 효소라는 물질을 분비하는 존재랍니다.

    장마철 여행길이 늘 안전하시고 행복한 추억을 많이 만들어 가시길 바랍니다...
    생태농부님의 농법에 박수 짝짝짝 ...
    건강한 먹거리가 건강한 몸을 만드는데 ..............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습도 높은 장마철에 밝고 건강한 일상이 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