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안 내시경/┏ 물안 알림

엉터리 2013. 1. 7. 09:39

 

일본에서 참치 한 마리가 사상 최고액인 1억5천만엔에 팔렸다.

 

5일 NHK 방송 등 일본 언론에 의하면,

이날 새벽 일본 최대의 수산물시장인 도쿄 쓰키지(築地) 어시장 경매에서 참다랑어(참치) 한 마리가 1억5천540만엔(약 18억7천400만원)에 거래됐다.

 

이는 작년에 기록한 역대 참치 경매 사상 최고액(5천640만엔)의 3배에 육박한다.

 

 

이 참치는 222㎏으로 쓰키지시장에 본점을 둔 초밥(스시) 체인점이 매입했다.

㎏당 무려 70만엔(약 844만원)에 거래된 것이다.

 

최근 고급 참치가 중국 등 아시아지역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일본의 고급 초밥집이나 초밥 체인점 사이에 구입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수산업계에서는 참치 구매를 위한 요식업계의 과잉 경쟁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도쿄 스키지 어시장은 일본 최대의 수산물 도매시장으로 국내는 물론 국외에서 공수된 고급 참치가 경매되고 있다.

 

참치는 자원 고갈 우려 때문에 국제적으로 어획량을 규제하고 있어 입하량은 매년 줄고, 경매 가격은 상승하는 추세다.

 

(도쿄=연합뉴스) 김종현 특파원 :kimj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