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진풍경/┗ 세상 작품

엉터리 2020. 6. 28. 05:41

전 세계적으로 수많은 사진 대회가 열립니다.

많은 대회들이 총상금 1억을 넘기기 힘든데요.

이례적으로 무려 5억 원 정도의 총상금을 걸고 전 세계 사진작가들의 도전을 기다리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HIPA(함단 국제 사진공모전)'입니다.

함단 국제 사진 공모전은 두바이의 왕자인 함단의 이름을 따서 만들어진 것인데요.

올해 1위 사진은 무려 12만 5천 달러,

우리 돈으로 약 1억 5,200만 원 정도의 상금이 수여되었습니다.

2011년부터 시작된 이 대회는 이번이 9번째였으며, 총 22개의 사진이 수상작으로 결정되었는데요.

과연 올해 수상작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1

이 사진이 바로 1억 5,200만 원의 주인공입니다.

18m에 달하는 엄마 혹등고래와 옆에 있는 아기 고래를 찍은 모습이네요.

이 사진은 남태평양에 있는 통가 왕국의 바바우 섬에서 촬영된 것이며 호주의 사진작가 재스민 캐리(Jasmine Carey)가 이 사진을 찍었습니다.

재스민 캐리는 한 인터뷰를 통해 '4분마다 올라오는 수면 위로 부서지는 기포로 고래의 위치를 파악했다'라고 하네요.

#2

아이슬란드의 거대한 폭포를 담은 사진은 François Bogaerts의 작품입니다.

#3

Shanth Kumar Samba Shivam Laila가 찍은 사진입니다.

인도 뭄바이의 몬순 시즌에 찍은 사진입니다.

사람들은 살기 위해 버스나 차의 위로 올라가고 있습니다.

#4

Buchari Muslim Diken가 찍은 '문어 사냥꾼'의 모습입니다.

#5

Sourav Das의 작품입니다.

아이들이 폭풍우에 갇혀있고, 아버지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입니다.

#6

Yousef Shakar Al Zaabi가 몽골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아들과 아버지가 물을 마시기 위해 몸을 숙이고 있습니다.

#7

Talal Al Rabah이 찍은 작품으로 '흑백사진 부문'에서 1등을 차지한 사진입니다.

#8

Anna Niemiec의 작품입니다.

200년 된 나무 사이를 걸어가는 노인의 모습입니다.

#9

Sujan Sarkar의 작품입니다.

아이들이 놀고 있는 모습을 찍었는데요.

타이어 사이로 물을 튀기며 공놀이를 하고 있는 한 소년이 주인공이네요.

#10

Fahad Al Enezi의 작품입니다.

제목은 '스노우 모나리자'입니다.

컬러 사진 부문에서 1등을 차지했습니다.

#11

Yose Mirza가 포착한 소녀의 모습입니다.

#12

Rashed Al Sumaiti가 찍은 곰 사진입니다.

마치 한 마리처럼 보이는 이 이미지는 사실 두 마리의 곰이 서로 다른 곳을 향하고 있는 모습이죠.

#13

Apratim Pald의 작품입니다.

모바일 사진 부문에서 1등을 차지했습니다.

#14

Budi Gunawan가 찍은 모바일 카테고리의 2등 사진입니다.

태양 조의 모습을 포착했네요.

#15

Abdullah Alshathri의 작품입니다.

사우디아라비아에 위치한 이슬람 신전 카바에 모여든 이슬람교도들을 촬영한 것인데요.

카바를 빙빙 돌며 기도를 하는 신도들의 모습입니다.

#16

Fahad Faraj Abdulhameid의 작품입니다.

이 사진은 사진작가와 아내가 모델이 되어 찍은 사진입니다.

#17

Navin Kumar는 자신의 렌즈 앞으로 펄럭이는 인도 전통 의상 두파타를 찍었습니다.

#18

Christian Vizl Mac Gregor의 작품입니다.

#19

Zhoufan Cui의 작품입니다.

이 사진은 북한에서 찍은 것인데요.

압록강의 벌목꾼을 촬영한 것이라고 합니다.

#20

AthoUllah의 작품입니다.

검정 지느러미 상어를 사냥하러 가는 어선의 모습입니다.

#21

Karrar Hussen의 작품입니다.

제목은 '10월의 분노'이죠.

이 사진은 이라크에서 촬영된 것인데요.

바그다드의 타흐리르 광장에서 시민들이 평화롭게 시위를 벌이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라크 정부에서 과격하게 대응한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22

에티오피아 기독교의 관행을 보여주는 사진입니다.

Fausto Podavini가 찍은 사진입니다.

 

by 레드프라이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