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 있는 이야기/여행 이야기

튼튼짱 2019. 9. 8. 14:21

가을 가족 여행을 보성으로 다녀왔다.

토요일 점심을 먹고 가벼운 마음으로 보성을 향해 출발했다.

가는 중간에 휴게소에 들러 아이스크림도 사 먹으면서 쉬엄쉬엄 갔다.

집을 출발한 지 2시간이 못 되어 보성 다비치 콘도에 도착했다.

숙소에 짐을 내려놓고 피로도 풀 겸 해수온천에서 몸을 담갔다.

차를 타고 보성 읍내에 나가 맛집(?)이라고 소개 된 가게에서 전어 코스로 저녁을 해결했다.

먼저 전어 회, 이어서 무침과 구이가 함께 나왔다.

큰 아들이 가격 대비 맛도 좋다면서 다른 사람들에게도 소개해 주겠다고 하는데, 나는 꼭 그렇지만은 않은 듯.

차 때문에 술을 먹을 수 없어서, 저녁을 먹은 후 숙소에 돌아와 소맥으로 대신했다.






이튿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보성 역사문화관을 둘러본 후 차도 한 잔 하면서 쉬었다.









(안녕)하세요 컴패스머니입니다 (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