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고도원의 아침편지

튼튼짱 2020. 6. 2. 08:00

'고맙습니다. 역장 올림'

내 맘대로,
전철을 타러 가는 길에
잡지와 책들을 역사(驛舍)의 책장에 꽂는 일을
시작했다. 처음엔 눈치도 보였으나 곧 익숙해지면서
자연스러운 일이 되었다. 그러던 어느 날, 책장에
포스트잇 한 장이 붙어 있는 게 보였다. 나는
거기에 쓰인 굵은 글씨를 읽어나갔다.
'슬쩍슬쩍 책을 가져다놓으시는 분,
고맙습니다. 역장 올림.'


- 이병률의《내 옆에 있는 사람》중에서 -


* 매일 아침 전철역에
책을 갖다놓는 사람에게 역장이 보내는 최고의 인사.
'고맙습니다' 말고 무엇이 더 있을까요. 단지 역장에게만
고마운 일이 아니고 그 전철역을 오가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고마운 일입니다. 그 중에 어떤
사람은 운명이 바뀔지도 모릅니다.
정말 고마운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