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로운글

금송 2016. 3. 1. 13:03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3월로 건너가는 길목에서        


2월에서 3월로
건너가는 바람결에는
싱그러운 미나리 냄새가 풍긴다
해외로 나간 친구의 체온이 느껴진다

참으로
2월에서 3월로 건너가는
골목길에는 손만 대면
모든 사업이 다 이루어질 것만 같다 

 

 

 

 

 


동, 서, 남,북으로
틔어 있는 골목마다
수국색 공기가 술렁거리고
뜻하지 않게 반가운 친구를
다음 골목에서 만날 것만 같다

나도 모르게 약간
걸음걸이가 빨라지는 어제 오늘
어디서나
분홍빛 발을 아장거리며
내 앞을 걸어가는
비둘기를 만나게 된다
무슨 일을 하고 싶다
엄청나고도 착한 일을 하고 싶다
나만이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싶다

 

 

 

 

 
2월에서
3월로 건너가는 바람 속에는
끊임없이 종소리가 울려오고
나의 겨드랑이에 날개가 돋아난다
희고도 큼직한 날개가
겨드랑이에 한 개씩 돋아난다
글 출처...../ 박목월

 

 

 

 

 

3월은 땅밑에서
꼼지락대던 것들이 날개을 달고
새 출발의 축포을 터트리는 달

3월은 일년중
살아 숨쉬는 만물에겐 꿈과
희망을 가장 강하게 품게 하는달

3월은 옷깃을 파고드는
찬바람이 동반되여도
추워보다는
사랑의 씨앗을 뿌리는 힘이
가장 충만된 천지가 촉촉한 달

3월엔 우리 서로  사랑하며 살아요

 

 

 


박인희 - 봄이 오는 길 

출처 : 향기있는 좋은글
글쓴이 : 몽케양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