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스크랩] 영혼이 없는 높임말. 2 - 하실게요

댓글 0

공부합시다

2015. 1. 24.

*

영혼이 없는 높임말. 2 - 하실게요

 

 

요즘 유행처럼 번지는 말이 또 있다.

듣기 거북할 정도가 아니라 정말 속이 니글거린다.


자, 이리 오실게요.

이쪽으로 가실게요.

주문하신 것 한번 확인하실게요.

그건 제가 하실게요.

고객님, 이 옷 한번 입어 보실게요.

자, 모두 이쪽으로 나가실게요.

옷 하나 벗고 시작하실게요.

잠깐만 여기에 들렀다 가실게요.

'~하실게요'는

한때 '개그 콘서트'의 소재로도 등장해 인기를 끌었던 표현이다.

'~할게요'에 높임 어미 '-시'를 붙인 이 '~하실게요'라는 표현이

상대방에게 정중하게 권하는 존칭 표현인 것으로 착각하여 널리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하세요'는 상대방에게 어떤 행동을 권하는 표현이며,

'~할게요'는 어떤 행동을 약속하는 뜻을 나타내는 표현이다.

'~하실게요'는 잘못된 표현이면서 자신에게 존칭을 붙이는 아주 모순된 표현이다.


'~하실게요'는 '~할게요'나 '~하겠습니다'가 아니라

'하세요'로 바꿔 써야 맞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자, 이리 오실게요."는 서술어와 주어의 호응이 부자연스럽다.

"자, 이리 오세요."라고 말해야 한다.

 

유행어를 가지고 너무 심한 것 아니냐,

하지만 은행이나 관공서에서 보내는 메일에서조차도 그렇게 쓴다면 아주 큰 문제다

아래는 신문 기사의 제목들이다.

 

'서울 버스, 묵은 때 벗고 출발하실게요.'

'연아 언니, 훈련 준비하실게요.'

'카톡 보내고 국정감사 하실게요.'

'저희 둘이 손잡고 입장하실게요.'

 

이쯤 되면 대세라고도 할 수 있다.

언론이 재미삼아 쓰는 말도 자주 보면 다수의 국민은 정말 바른 것으로 착각하게 된다.

'~실게요'는 심각한 문법 파괴, 국어 파괴다!

 

문제는 틀린 문법이라는 것을 알고도 습관적으로 계속 쓰고 있다는 것이다. 

"사랑합니다, 고객님." 같은

전혀 영혼이 없는 말도 정말이지 제발 안 썼으면 좋겠다.

격에 맞지 않는 존칭은 듣기도 거북하지만 듣는 상대를 불쾌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자, 이리 오십시오. (O)

이쪽으로 가시지. (O)

주문하신 것 한번 확인해 보. (O)

그건 제가 하겠습니다. (O)

고객님, 이 옷 한번 입어 보시겠습니까? (O)

자, 모두 이쪽으로 나가시지. (O)

옷 하나 벗고 시작하겠습니다. (O)

잠깐만 여기에 들렀다 가겠습니다. (O)

출처 : 정가네동산
글쓴이 : 정가네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