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수원화성/방화수류정에서 화서문까지

댓글 16

수원이야기 (수원화성)

2020. 4. 9.


코로나로 이산가족(?)이 된

딸아이네집을 돌아 볼겸 수원나간김에

잠깐 화성을 돌아 보았다.

봄은 무르익는데

지나가는 사람 별로 없고

모두 마스크를 쓰고 말 없이 스쳐간다.

소리없는 전쟁

우리가 이겨 낼 수 있다는 믿음은 있지만

기약 없음에 마음은 탄다.

이렇게 아픈 봄이 우리에게 또 있었을까ㅡㅡㅡㅡ!

















































행궁동 골목길의 화분에 튤립은 곱게도 피었다.












이 두 장의 사진은 당수동 천주교묘원에서 담았는데

전에비해 꽃들이 많이 없고 변한것만 눈에 들어왔다.

그 많은 각시붓꽃은 어디로 간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