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맑음터공원 연꽃

댓글 12

오산이야기

2020. 6. 30.

장맛비가 조금 주춤한 상태

가까운 거리라 찾은 연밭

백련은 한창인데 연도 비 맞으니 고고함보다는

정신 흐트러진 내 모습 같기도 하다.

 

작은 조각배에

내 마음 속 큰 사랑을 담아 당신께 드립니다.

많이 많이 웃는 날 되시길 바랍니다. ^^

노랑어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