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무더위 속에서

댓글 10

물향기수목원

2020. 8. 12.

아주 오랜만에 우산을 두고 나갈 수 있었던 오늘이다.

많은 비가 아주 긴 날들을 다 적신 뒤

무덥기 이를데 없다.

오후시간 잠깐 돌아 보는데도 땀을 무척 많이 흘렸더니 기운이 없다.

 

제주상사화

가는오이풀

나도생강

마타리

맥문아재비

무릇

산비장이

이삭여뀌

참꿩의다리

조희풀

콜레우스

극락조화

문주란

구약나물

원산지 :베트남

곤약을 만드는 원료로 쓰임

까마귀밥나무

나무수국

모감주나무

직박구리

쇠백로

금개구리

한참 안 보이더니 오늘은 한 마리 보임

청설모

쉼터에 사람 소리가 나면 재빠르게 달려 와 과자 달라고 떼쓴다.

해국

홍도까치수염

흰이질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