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비오는 수요일/2020-09-02

댓글 20

물향기수목원

2020. 9. 2.

연일 무서운 태풍이 온다는 소식이다.

양치기 소년은 아닌지

구라청의 말은 이번엔 맞겠지

태풍에 대비하는 마음은 가져 봐야지.

오전 중에 관람객은 거의 없는 상태.

빗소리, 새소리 들으며 한 바퀴.

마이삭 ~조용히 사라져 다오!

폰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