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수생식물들

댓글 6

물향기수목원

2020. 9. 17.

물가에 쪼그리고 앉게 하는 수생식물들의 꽃

수분을 많이 가지고 있어 그런지 더 애잔한 느낌도 든다.

예쁘지 않은 꽃은 하나도 없다.

 

남개연

개연

꽃심이 붉지 않고 잎은 수면위로 올라 와 있다.

노랑어리연

고마리

전주물꼬리풀

물달개비

물옥잠

물달개비보다 꽃대를 곧게 세우고

꽃송이도 크다.

수련

물달개비와 자라풀

자라풀 수꽃

자라풀 암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