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공주 영평사 구절초

댓글 24

꽃&바람따라

2020. 10. 9.

아침 하늘은 부지런한 스님이 일찍 쓸어 놓은 절집 앞마당 같다.

이 고운 하늘 거실에서 올려다보는 것은 아닌 듯하여

부랴부랴 간단한 간식거리 챙겨 집을 나섰다.

가보지 않은 곳을 간다는 건 들뜨기에 충분하다.

공주 영평사 구절초가 한창이라는데 일단 꼭짓점은 공주.

일찍 도착했어도

나와 같은 일진을 가진 사람들이 많았던지

주차장은 이미 만원사례, 어찌어찌 비집고 차 세우고

절정을 맞은 구절초 핀 길을 따라 사진 몇 장 담고

밀려드는 사람들에게 양보하고 예산을 향해 떠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