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고인돌공원/장미.청화쑥부쟁이

댓글 20

오산이야기

2020. 10. 18.

기온이 많이 내려가고

장미도 기운을 잃어 가는 듯

꽃잎이 말라간다.

아직 향기도 있고 꽃이 많이 피어 있지만

머잖아 갈무리를 해야 할 것 같은 생각이 든다.

한편의 청화쑥부쟁이는 진난 해 보다는 꽃을 덜 피웠지만 여전히 사랑스럽다.

독산성 문화재를 간소화하고 비대면 축제를 한다더니

고인돌공원 야외무대는 거리두기를 하고 관람석을 최소화해서 공연을 준비하고 있었다.

오후만 되면 해가 기우는듯 쌀쌀함도 느껴지는 요즘 감기도 코로나도 다 두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