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가을의 수원화성1/2020-10-23

댓글 12

수원이야기 (수원화성)

2020. 10. 23.

깊어만가는 가을

화성의 단풍은 이른 듯 하지만

벼르다 시기를 놓치느니 시간 될 때 다녀오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에 수원으로 향했다.

오래 살던 곳인데도 자주 가지 않으니 곧 낯설음이 느껴지는 마음.

머리가 숨먹숨먹 하도록 바람은 불었지만

걷기에 딱 좋은 날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