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수목원의 아침/2020-11-11

댓글 32

물향기수목원

2020. 11. 11.

오늘은 딸아이의 생일이다.

멀리 있으니 미역국도 못 끓여 주고 문자만 날렸다.

보고 싶은 맘, 호수 만하니 눈 감을 수밖에...

 

일찍 수목원에 도착했다.

7시 30분

근처 주민들 운동하는 사람 몇이 보이고

수목원은 아직 다 깨어나지 않은 듯했다.

매일 함께 일하는 분들과 인사 나누고...

 

햇살이 퍼지기 전의 모습은 화사하지는 않지만 분위기는 좋다.

콧노래 부르며 오늘도 즐겁게 출발!

 

스마트 폰 하나가 스마트하게 끝!

 

철을 모르는 건지, 호기심이 많은 건지 -좀씀바귀-

제비꽃

햇살 퍼지니 분위기는 바뀌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