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롱이

♥순하게 흐르는 강물처럼 ~

13 2020년 07월

13

물향기수목원 장맛비속의 물향기수목원 /2020-07-13

어제부터 장맛비가 줄기차게 내린다. 수목원은 내리는 빗소리가 채우고 있다. 연못가 쇠물닭은 무방비상태에서 새끼들을 불러 모으느라 다급하다. 괜스레 미안해지는 일이다. 나무들은 더 푸르게 느껴지고 발끝에 고인물이 차 올라도 상쾌한 아침이다. -스마트폰 촬영- 해당화열매 벌써 벌개미취가 핀다. 보라색은 가을색인데... 꽃사과는 이제 제법 알이 굵다. 모감주나무 어떤나무는 열매가 제법 컸고 어떤 나무는 아직도 청춘이다. 소나무 쉼터 사람이 없으니 청설모도 오늘은 안 보인다. 안개나무 수목원에서 제일 키 큰 나무 메타세콰이어 떨어진 꽃만 보아도 노각나무임을 알 수 있다. 참느릅나무 줄도 비에 젖고 들메나무 잎이 더 싱싱해 보인다. Nature Energy - Oliver Scheff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