풋거름작물로 돌려짓기 실천

댓글 0

농담/농법

2011. 2. 23.

콩과식물은 그 뿌리에 뿌리혹박테리아라는 공생균이 있어 대기에 있는 질소 성분을 식물이 흡수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러한 효과 때문에 한국만이 아니라 세계의 전통농업에서도 콩과식물을 다양하게 활용해 왔다. 하지만 근래 화학비료의 대량생산이 가능해지면서 콩과식물의 활용도가 점점 떨어지게 되었다. 하지만 화학비료의 남용으로 땅심은 오히려 나빠지게 되었고, 지금은 다시 콩과식물의 기능과 역할에 다시 주목하고 있는 상황이 되었다.







휴경기 콩과식물 재배해 땅심 높여


돌려짓기는 농작물의 친환경적 병해충 관리와 토양관리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 돌려짓기에는 판매용 재배작물의 종류를 매년 다르게 하는 방식과 중간에 풋거름작물을 기르는 방식이 있다. 농가가 수익성이 높은 작물의 연속재배를 포기하기는 쉽지 않고 신기술을 익히기에는 부담이 되므로, 작물 재배가 없는 휴경기에 풋거름작물을 이용해 돌려짓기를 실천하면 된다.

풋거름작물 돌려짓기는 토양에 질소 등의 양분을 공급하고 흙의 입단화(흙 입자가 분비물과 미생물의 활동으로 자연 결합돼 중간중간 뭉쳐 있는 것. 흙 안 공기와 수분의 밀도)를 촉진한다. 이는 이어짓기에서 비롯되는 병원균의 순환을 끊어 뒷그루 작물의 병해를 막는다. 또 다른 풀이 나지 못하게 하고 땅이 그대로 노출되는 것을 막는 역할도 한다.

겨울철 휴한기에는 콩과와 화본과 식물을 재배할 수 있다. 콩과 식물에는 헤어리베치(털갈퀴덩굴)·자운영·토끼풀 등이 있다. 이들 식물에 기생하는 뿌리혹박테리아는 공기의 질소를 양분으로 바꿔 주는 고정 효과가 있다. 털갈퀴덩굴의 경우 10a(300평)당 20㎏까지 질소 공급이 가능하다.

보리·호밀·수단그래스 등은 대표적인 화본과 식물이다. 염분이 많은 토양에서 이들을 재배하면 염분은 흡수하고 양분은 조절해 토양의 유기물 함량을 높여 준다. 이들은 또 땅속 깊숙이 뿌리를 내려 아랫부분의 양분을 충분히 흡수하고 흙에 공기가 잘 통하도록 만든다.

전문가들은 콩과와 화본과 식물을 함께 재배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콩과 식물은 분해가 빨리 이뤄지므로 생육기간이 긴 작물은 후기에 다시 한번 비료를 줘야 하는 반면, 화본과 식물은 분해 속도가 느려 후기 양분 공급에 적합하기 때문이다. 또 화본과 식물만 키웠을 경우 생기는 질소 부족 현상도 콩과 식물이 보완할 수 있다. 여름에는 하우스에 작물이 없는 2~3개월 동안 네마장황 등을 풋거름으로 재배하면 선충 억제, 염류 제거, 질소 고정, 유기물 공급 등 다양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특히 선충을 없애는 효과가 탁월하다.

풋거름작물은 위치와 시기·목적에 따라 선택하고 파종과 수확을 적기에 해야 한다〈표 참조〉. 풋거름작물 종자는 일반 종자판매상을 통해서도 구할 수 있지만, 주요 풋거름작물인 헤어리베치(털갈퀴덩굴)·자운영·호밀·청보리는 연초에 미리 관할 읍·면·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가을에 무료로 받을 수 있다. 

◇ 도움말=이연 농촌진흥청 유기농업과 연구관 ☎ 031-290-05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