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아지는 식량 가격이 미국과 세계에 기아와 빈곤을 심화시킨다

댓글 0

농담/농업 전반

2011. 4. 7.




"세계의 식품 가격은 계속 높아진다"고 최근 World Bank가 발표했다.

2010년 10월과 2011년 1월 사이 Bank의 식품 가격지수는 15%까지 높아지고, 세계의 밀, 옥수수, 설탕과 식용유의 가격은 모두 급격히 올랐다.

2010년 6월 이후의 결과로, 

"저-중위 수입의 나라에서 약 4400만 명이 극심한 빈곤층으로 전락했다."

미국은 이러한 경향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

2006~2008년 사이 실시된 Gallup Polls에 따르면, 미국인의 16%는 금융 때문에 굶주리게 되었다. 그리고 높아지는 식품 가격의 추세는 그 범주에 들어가는 더욱 많은 가족을 압박하고 있다.

이번주 U.S. Labor Department는 소비자 가격지수 조사를 발표했다. 옥수수, 밀, 대두와 같은 곡물의 가격이 주로 흉작과 옥수수를 에탄올로 사용하여 지난 여름 이후 거의 두배가 되었다고 한다. 도매 식품 가격은 2월에 3.9%까지 올랐다. - 36년 만의 가장 급격한 증가이다. 고기와 유제품 가격도 신선채소 가격처럼 또한 2월에 약 50%까지 껑충 뛰었다. Department는 "식품 비용은 1년의 대부분 기간 동안 계속 오를 듯하다"고 예측했다.

식품 가격 상승의 영향은 CNN에서 보도했듯이 알라바마 Lee County에서 시장 식품은행(Community Market food bank)에 접근한 가구가 3000가구 이상이라는 것을 통해 볼 수 있다. 


Community Director Elsie Lott가 CNN에 말하길,

"만약 가격이 더욱 오른다면, 당신은 더욱 많은 사람이 이곳이나 다른 식품은행에 찾아가는 걸 볼 수 있을 것이다... 사람들은 현재 우리에게 식품을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미국인 4명 가운데 하나는 "다음날 식탁에 놓을 음식을 마련할 충분한 돈이 없어서 걱정한다"고 Food Research and Action Center (FRAC)는 보고했다. 그들의 정보는 지난달 FRAC와 Tyson Foods, Inc에서 위임을 받아 Hart Research Associates에서 실시한 national hunger survey에서 나왔다. 그 조사는 응답자의 24%가 "내년에 어떠한 점에서 양식을 마련하는 것에 대해 매우 또는 상당히 걱정하고 있는 반면, 31%는 조금 걱정한다는 것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