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업의 토양이 기후변화를 완화시킨다

댓글 0

농담/농법

2017. 9. 12.

2010년 유기농업을 실행하는 토양이 탄소를 격리하여 기후변화를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가 발표되었다.

https://www.ncbi.nlm.nih.gov/pmc/articles/PMC3357676/


그리고 2012년 다시 한 번 관련 연구가 발표된 바 있다.

http://www.pnas.org/content/109/44/18226.abstract?ijkey=22a24b50d107b029a414241f17d2f9b232fca5d1&keytype2=tf_ipsecsha


하지만 2013년 유기농업의 토양이 더 많은 탄소를 격리시키는 게 아니라며 이를 반박하는 연구가 발표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http://www.pnas.org/content/110/11/E984.full


똑같은 유기농업이라고 하더라도 실천법은 천차만별이니 그 토양들도 제각각일 수밖에 없고, 이를 하나의 형태로 정형화하는 게 힘들 수도 있겠다. 위 연구들의 차이는 그러한 점에서 오는 것일지도 모른다.


아무튼 그런데 최근 다시 유기농업을 실행하는 토양이 관행농업의 토양에 비해 더 많은 탄소를 격리시킨다는 연구가 다시 발표되었다.

https://www.organic-center.org/humicrelease/


이에 의하면, 유기농업의 토양에서

13% 더 많은 유기물이 발견되고, 

150% 더 많은 풀브산이 발견되고, 

44% 더 많은 부식산이 발견되고,

장기간 탄소를 저장하는 능력이 26% 더 높다고 한다.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아닐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