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소나이트 가방 수리

댓글 3

농담/雜다한 글

2019. 8. 27.

 

9년 전, 살림살이가 나아지며 처음으로 구입한 여행가방. 麟이 올라타 앉아서 다니고 하며 바퀴가 망가져 제대로 굴러가지 않아 수리를 의뢰했다. 


매장에 찾아가 맡기고, 집에서 택배로 받는 걸로 신청. 바퀴 하나에 1만5000원x4개 하여 총 6만원 들었다. 전국 어디를 가나 마찬가지라고.


사실 처음에는 10년 보증이란 보증서만 믿고 무상으로 수리가 되는 것이 아닌가 했는데, 보증서를 꼼꼼히 읽으니 제조상 결함만 무상수리이고, 사용하며 문제가 생긴 건 유상수리였다. 그래도 돈 6만원에 말짱해지는 셈이니 수리하는 쪽이 훨씬 낫다. 어느 물건이나 그렇듯이.

 

새로운 바퀴를 달고 돌아왔으니 앞으로 10년은 쓰겠다.

'농담 > 雜다한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현듯.   (0) 2019.09.21
얼라이먼트  (0) 2019.09.05
냉장고를 고치자  (0) 2019.09.05
워셔액 노즐 교체  (0) 2019.09.02
샘소나이트 가방 수리  (3) 2019.08.27
올해 한글날에도 어김없이 나온 이야기  (0) 2019.08.27
나에게 건조기는 필요없다   (0) 2019.08.23
호매실...  (0) 2019.08.16
전쟁의 기억  (0) 2019.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