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식물 종의 40%가 멸종위기에 처해 있다

댓글 0

농담/농-생태계

2020. 10. 5.

네팔 Lalitpur 지역의 모내기철. 세계 인구의 절반이 벼, 옥수수, 밀에 의존한다. 사진: Prabin Ranabhat/Sopa/Rex/Shutterstock

 

 

 

국제 보고서에 의하면, 세계 식물 종의 2/5가 자연계의 파괴로 인해 멸종위기에 처해 있다. 

 

식물과 균류는 지구의 생명들을 뒷받침하는데, 과학자들은 현재 그 종들이 사라지기 전에 한시라도 빨리 종을 찾아서 식별하고 있다고 한다. 

 

이들 미확인 종 및 이미 기록된 여러 종은 인류의 가장 큰 과제의 대부분을 해결할 수 있는 먹을거리, 의약품, 생물연료가 되는 “보물상자”이며, 거기에는 코로나 바이러스와 기타 전염병의 치료제가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2019년 4,000종 이상의 식물과 균류가 발견되었다. 여기에는 양파와 마늘과 같은 과인 유럽과 중국의 파속 식물(Allium) 6종, 캘리포니아의 시금치 근연종 10종, 그리고 기후위기 시대에 8억 명이 주식으로 삼아 미래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카사바 야생종 2종이 포함되어 있다.   

 

새로운 약용 식물에는 근연종이 염증을 치료할 수 있는 텍사스의 에렌지움(sea holly) 종, 티벳의 항말라리아성 아르테미사Artemisa 종, 세 가지 품종의 달맞이꽃이 포함되었다. 

 

영국 큐Kew 왕립 식물원의 과학 책임자인 교수 Alexandre Antonelli 씨는  “우린 -모든 생명이 의존하는- 식물과 균류 없이는 생존할 수 없다. 이제 보물상자를 열 때이다”라고 말했다. 큐 왕립 식물원은 42개국에서 온 210명의 과학자가 참여한 보고서를 주도했다.

 

Antonelli 씨는 “한 종을 잃을 때마다 인류는 기회를 잃게 된다. 우린 종들을 찾아서 이름을 붙이는 것보다 더 빨리 그들을 잃고 있기에 시간과의 싸움에서 지고 있다.”고 했다.

 

UN은 지난주  지난 10년 동안 세계의 각국 정부가 생물다양성 상실을 막기 위한 단일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국제 절멸위기 보호연맹(International Union for Conservation of Nature’s Red List)에 기반해 멸종위기에 처한 종의 비율을 평가했다. 하지만 알려진 식물 35만 종 가운데 극히 일부만 평가되었기에, 과학자들은 일부 지역의 부족한 현지조사 같은 자료의 편향을 조정하고자 통계 기법을 이용했다. 

 

또한 그들은 거의 알려지지 않은 지역을 평가하고자 인공지능을 이용했다.  “현재 우린 최대 90%까지 정확한 인공지능 접근법을 가지고 있다”고 큐 왕립 식물원의 선임 연구 책임자인 Eimear Nic Lughadha 씨는 말했다. “ ‘이 지역에는 아직 평가되지 않았지만 거의 확실히 위협에 처한 종들이 많다’고 하기에 충분하다.”

 

In 2019, Nic Lughadha reported that 571 species had been wiped out since 1750, although the true number was likely to be much higher.

 

The 2016 State of Plants report found one in five were threatened, but the new analysis reveals the real risk to be much higher. The main cause of plant losses is the destruction of wild habitat to create farmland. Overharvesting of wild plants, building, invasive species, pollution and, increasingly, the climate crisis are also important causes of losses.

 

Billions of people rely on herbal medicines as their primary source of healthcare, but the report found that 723 species used as treatments are threatened with extinction. These include a type of red angel’s trumpet in South America used for circulatory disorders that is now extinct in the wild and an Indian pitcher plant traditionally used for skin diseases.

 

 

나이지리아에서 한 여성이 카사바를 잘라 나눠주고, 다른 여성들은 이를 두둑에 심는 모습.  사진: Stefan Heunis/AFP/Getty

 

 

“Only 7% of [known] plants have documented uses as medicines and therefore the world’s plants and fungi remain largely untapped as potential sources of new medicines,” said Melanie-Jayne Howes, a research leader at RBG Kew. “So it is absolutely critical that we better protect biodiversity so we are better prepared for emerging challenges to our planet and our health.”

 

Prof Monique Simmons, who researches the uses of plants and fungi at RBG Kew, said nature was a key place to look for treatments for coronaviruses and other diseases with pandemic potential: “I am absolutely sure going forward that some of the leads for the next generation of drugs in this area will come from plants and fungi.”

The report also highlighted the very small number of plant species that humanity depends on for food. This makes supplies vulnerable to changes in climate and new diseases, especially with the world’s population expected to rise to 10 billion by 2050. Half the world’s people depend on rice, maize and wheat and just 15 plants provide 90% of all calories.

 

“The good news is that we have over 7,000 edible plant species that we could use in the future to really secure our food system,” said Tiziana Ulian, a senior research leader at RBG Kew.

 

These species are all nutritious, robust, at low risk of extinction, and have a history of being used as local foods, but just 6% are grown at significant scale.

 

Potential future foods include the morama bean, a drought-tolerant South African legume that tastes like cashew nuts when roasted, and a species of pandan fruit that grows from Hawaii to the Philippines.

 

Stefano Padulosi, a former senior scientist at the Alliance of BiodiversityInternational, said: “The thousands of neglected plant species are the lifeline to millions of people on Earth tormented by unprecedented climate change, pervasive food and nutrition insecurity, and [poverty].

 

“Harnessing this basket of untapped resources for making food production systems more diverse and resilient to change should be our moral duty.”

 

The report also found the current levels of beekeeping in cities such as London was threatening wild bees, as there was insufficient nectar and pollen available to support beehive numbers and honeybees were outcompeting wild be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