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야기

진주사랑(淸浪齋) 2012. 5. 31. 08:53

By JONAH LEHRER

인류가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고 있다.

Getty Images
After a brief exposure to the outdoors, people are more creative, happier and better able to focus.

대도시에서 거주하는 인구 수가 늘어나는 도시화와 기술의존도 증가에 따라 나타나고 있는 현상이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8~18세 연령대의 미국아동 및 청소년은 하루 평균 4시간 이상을 디지털기기를 사용하며 보낸다고 한다.

그 결과 자연에서 보내는 시간이 줄어들게 되었다. 정기적으로 야외활동에 참여하는 아동의 비율은 2006년부터 2010년 사이에 약 15%p 감소했다.

실내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지금, 자연에서 보내는 시간의 이점을 보이는 연구를 참고해 볼 만 하다. 최근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자연 그대로의 풍경은 불안한 심리를 진정시키고 피로한 대뇌피질을 회복시키는 치유적 효과가 있다고 한다. 야외에서 잠시라도 시간을 보낸 사람들은 창의력과 집중력이 향상되고 더 큰 행복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효과를 내는 알약이 있다면 히트상품이 될 것이다.

켄자스대학 심리학자 앤 애칠리 및 연구진은 자연탐사여행을 주관하는 비영리기관인 아웃워드 바운드와 손잡고 대자연에서의 하이킹이 심리에 미치는 효과를 측정했다. 연구진은 여행 시작 전인 참가자 60명을 대상으로 창의력 시험을 시행하고, 여행 4일째에 들어선 다른 집단에게도 같은 시험을 실시했다.

그 결과 놀라운 사실이 관찰되었다. 자연탐사여행 중인 집단이 연령에 상관 없이 창의력 시험에서 약 50% 높은 성적을 기록한 것이다.

애췰리 박사는 다음과 같은 분석을 내놓았다. “자연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수록 이점이 큰 것으로 드러났다. 휴대전화를 꺼놓고 대자연으로 떠난 지 3일 후에 효과가 절정에 달하는 것으로 보인다. 차분하면서 흥미로운 자연에 둘러싸여 긴 시간을 보냄에 따라 다양한 긍정적인 심리적 영향이 발생하는 것이다.”

자연의 인지적 효과를 증명하는 연구는 이 외에도 많다. 사람들 다수는 벌레와 각종 생물이 살고 기후조절이 불가능한 야외가 불편하고 어색하다고 생각하지만, 인간두뇌는 자연에 안도하는 반응을 보인다.

미시건대학의 심리학자 마크 버먼 등 연구진은 2009년 학부생에게 GPS장치를 착용하도록 했다. 학생 중 일부는 수목원을 거닐었고 나머지 학생은 번잡한 대학 주변 거리를 산책했다.

그 후 학생들은 다양한 심리테스트를 받았다. 수목원 집단은 기분이 더 좋았으며 숫자를 거꾸로 암기하는 단기기억력 및 집중력시험에서 다른 집단보다 현저하게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도시사진 대신 자연이 담긴 사진을 보는 것만으로도 성과를 향상시킬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주의력결핍장애를 겪고 있는 아동에 대한 연구와도 일치하는 결과이다. 몇몇 연구는 주의력결핍장애 아동들이 자연에 있을 때 행동문제를 덜 보이며 특정 과제에 더 잘 집중한다는 사실을 규명해 냈다.

자연을 조금 보는 것만으로도 인지적 혜택을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존재한다. 1990년대 후반 일리노이대학 풍경및인간건강연구소의 프란시스 쿠오 소장은 시카고 남부 저소득층 거주지역의 여성주민을 대상으로 연구를 실시했다.

연구진은 다양한 아파트에 무작위로 배정된 여성들을 비교했다. 일부 아파트에서는 주차장과 농구장 등 콘크리트밖에 보이지 않았으나, 나무와 꽃으로 가득한 풀밭이 보이는 아파트도 있었다. 단순한 집중력 시험과 인생의 어려움에 어떻게 대처하는지에 대한 조사 등 다양한 과제를 두 집단에 배정한 연구진은 자연이 보이는 아파트에서 거주하는 집단이 모든 과제에서 더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고 보고했다.

도시나 스마트폰이 없어지지는 않겠지만, 앞서 언급한 연구는 우리가 다른 사람들로부터 벗어나서 자연에서 시간을 보낼 필요가 있음을 시사한다. 인간마음은 자연에서 진정으로 쉴 수 있기 때문이다.

 

(영문 원문)

 

 Mom Was Right: Go Outside

[LEHRER] 

 

Getty Images

After a brief exposure to the outdoors, people are more creative, happier and better able to focus.

Humans are quickly becoming an indoor species.

In part, this is a byproduct of urbanization, as most people now live in big cities. Our increasing reliance on technology is also driving the trend, with a recent study concluding that American children between the ages of 8 and 18 currently spend more than four hours a day interacting with technology.

As a result, there's no longer time for nature: From 2006 to 2010, the percentage of young children regularly engaging in outdoor recreation fell by roughly 15 percentage points.

This shift is occurring even as scientists outline the mental benefits of spending time in natural settings. According to the latest research, untamed landscapes have a restorative effect, calming our frazzled nerves and refreshing the tired cortex. After a brief exposure to the outdoors, people are more creative, happier and better able to focus. If there were a pill that delivered these same results, we'd all be popping it.

Consider a forthcoming paper by psychologist Ruth Ann Atchley and her colleagues at the University of Kansas. To collect their data, the researchers partnered with the nonprofit Outward Bound, which takes people on extended expeditions into nature. To measure the mental benefits of hiking in the middle of nowhere, Dr. Atchley gave 60 backpackers a standard test of creativity before they hit the trail. She gave the same test to a different group of hikers four days into their journey.

The results were surprising: The hikers in the midst of nature showed a nearly 50% increase in performance on the test of creativity, and the effect held across all age groups.

"There's a growing advantage over time to being in nature," says Dr. Atchley. "We think that it peaks after about three days of really getting away, turning off the cellphone. It's when you have an extended period of time surrounded by that softly fascinating environment that you start seeing all kinds of positive effects in how your mind works."

This latest study builds on a growing body of evidence demonstrating the cognitive benefits of nature. Although many of us find the outdoors alienating and uncomfortable—the bugs, the bigger critters, the lack of climate control—the brain reacts to natural settings by, essentially, sighing in relief.

In 2009, a team of psychologists led by Marc Berman at the University of Michigan outfitted undergraduates with GPS receivers. Some of the students took a stroll in an arboretum, while others walked around the busy streets of downtown Ann Arbor.

The subjects were then run through a battery of psychological tests. People who had walked through the natural setting were in a better mood and scored significantly higher on tests of attention and short-term memory, which involved repeating a series of numbers backward. In fact, just glancing at a photograph of nature led to measurable improvements, at least when compared with pictures of cities.

This also helps to explain an effect on children with attention-deficit disorder. Several studies show that, when surrounded by trees and animals, these children are less likely to have behavioral problems and are better able to focus on a particular task.

Scientists have found that even a relatively paltry patch of nature can confer cognitive benefits. In the late 1990s, Frances Kuo, director of the Landscape and Human Health Laboratory at the University of Illinois, began interviewing female residents in the Robert Taylor Homes, a massive housing project on the South Side of Chicago.

Dr. Kuo and her colleagues compared women who were randomly assigned to various apartments. Some had a view of nothing but concrete sprawl, the blacktop of parking lots and basketball courts. Others looked out on grassy courtyards filled with trees and flower beds. Dr. Kuo then measured the two groups on a variety of tasks, from basic tests of attention to surveys that looked at how the women were handling major life challenges. She found that living in an apartment with a view of greenery led to significant improvements in every category.

Cities are here to stay; so are smartphones. What this research suggests, however, is that we need to make time to escape from everyone else, to explore those parts of the world that weren't designed for us. It's when we are lost in the wild that the mind is finally at home.

A version of this article appeared May 26, 2012, on page C18 in the U.S. edition of The Wall Street Journal, with the headline: Mom Was Right: Go Outside.